본문 바로가기

ORIMI

(821)
모시발 이번 여름은 유난히 덥습니다. 비도 왔다가, 그쳤다가... 습도마저 높아서 참 끈끈한 여름, 살랑살랑 부는 시원한 바람이 그리워져 모시발 사진들을 찾아 봤어요. 오리미 작업실로 통하는 문에 드리워진 하얀 모시발을 살랑이게 만들어 주는 시원한 바람- 벽에 드리워지기도 했다가, 작은 탁자에 드리우면 예쁜 탁자보가 되기도 하는 기특한 물건. 작업실에 걸려 있는 모시 치마들도 언젠가 찍어두었네요. 선비와 아낙네도 모시발을 뒤에 두고 미소짓고 있군요. 많은 분들의 휴가철인 요즘, 시원한 휴가 계획 세우셨나요? 휴가철에 오리미 가족들은 각자의 휴일을 조절해 언제나 오리미 문을 열어두고 작업하고 있답니다. 날도 덥고 몸도 지치는 요즘, 건강한 음식 잘 챙겨 드시고 휴가를 통해 재충전해서- 활기찬 하루 하루를 만드는 ..
두루마기와 밥상보 오리미 한복 안의 깊숙한 곳 한쪽 벽면에 두루마기 한채와 두개의 조각 밥상보가 걸려있어요. 이 밥상보는 제게 수억을 주시겠음 한번 팔아볼까 생각해보지요. 그냥 생각해 보겠다는 거지 팔거라고 말씀 드리진 않겠어요. 인간은 다분히 감성의 동물인데 저는 일정 부분 디자이너라는 칭호로 불리니 더 감성적이지요. 평생을 바느질로 늙은 신 제 친정 어머니 작품은 가게 구석구석 세어보면 많기도 많지만 이제는 몸이 아프셔 바늘 귀를 못끼시기에 더 없이 귀하고 마음이 시리지요. '사람은 밥 못먹으면 죽죠. 그래서 밥이 생명이라하지요.'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밥상을 차리고 그 밥에 티라도 날라 들어갈까 귀한 밥 위를 덮을 때 쓰라고 만드신 밥상 보자기 입니다.
갑사 원단으로 만든 고운 조각이불 손 다듬이한 갑사 원단 중에서 고운 황금색 계열만 모아 조각 이불을 만들어보았어요. 호청과 만나는 곳에는 세 땀 상침을 하나하나 손으로 천천히 천천히 했어요. 또 세월을 낚는 소리가 들리죠. 안쪽에는 여름 내 시원하라고 지짐이 원단을 폭폭 삶아서 빨아서 대어 놓았어요. 개어 놓으니 정갈하죠.
고운 손자수 이불 이 이불을 보면 참하다..... 친정엄마는 처녀적에 시집갈 혼수준비로 손수 준비로 이불이나 벼겟잎에 놓을 수를 한담한땀 놓아았다고 하셨다. 그 시절엔 여자로서 당연한 준비였지만 엄만 유독 즐기셨다고 연탄불에 밥냄비를 올려놓고 뜸들이는 시간에도 부뚜막에 앉아서 수를 놓으셨단다. 지금의 손수는 상품이고 하나의 디자인 요소로 흘리는 세월이되었지만 난 아직도 손자수를 보면 친정엄마의 자취같아서 한번쯤 다시 돌아보곤한다.
장맛비 쏟아지던 날 비가 며칠째 왔다갔다 하네요. 가게 안도 어둑컴컴한게 살짝 심란했죠. 화단의 꽃들도 온몸으로 비를 맞아 새로 심은 갈랑코에가 괜찮을까 걱정이 됬죠. 역시 튼실한 갈랑코에. 싱그럽게 이 거친 장맛비를 견디고 있네요. 행잉 바스켓 안의 제라니움은 꽃이 많이 졌어요. 흑~ 하지만 꽃은 져야 아름다운거래요. 피었으면 져야지 계속 펴있기만 한다면 꽃이 무슨 매력이 있겠어요.
시집간 저고리들 어여쁜 저고리야 많이 있겠지만은 개인적으로 과감하면서 깔끔한 금은박 저고리를 좋아해요. 옥색 치마에 회색이 도는 카키색 저고리는 머리 속에 그 색감을 그려보는 것보다 막상 옷이 완성된 상태에서 보면 뭐랄까, 격조있는 색인것 같아요. 진한 파란색 깊은 바닷물같기도 하고 어슴프레 해지는 저녁 하늘 빛의 파랑은 참멋스런 색이예요. 얼마전에 시집간 옷이예요. 금은박의 화려함도 손수의 아기자기함도 없지요. 단지 옷감의 독특하리 거친 질감과 간결함이 이옷의 특징이예요. 그리고 자마노에 매화 꽃을 올린 노리개가 이 옷이 얼마나 호사를 부린 옷이란 것을 말해줍니다.
한여름의 즐거움  토마토가 빨갛게 익고 있어요. 오리미 한복 가게 뒤에서 키우고 있는 채소는 분명 작물이 아니라 화초예요. 이뻐서 키우고 열매맺으면 감상하고 오이가 탐스럽게 열렸죠. 오늘 내일 따야겠네요. 이렇게 잘 열린 열매를 보면 은근히 손이 가고픈... 그래서 서리를 하게 되나봐요. 한여름엔 이렇게 예쁜 도라지 꽃이 피지요. 꽃망울을 손가락으로 잡고 터트리면 퐁퐁 소리를 내서 어릴적 재미삼아 많이 터트렸는데 지금도 도라지 꽃을 보면 꽃망울을 터트릴까 그냥 봐줄까 고민을 하게 되지요.
묵화-매화 나이가 들면서(?) 점점 묵화가 참 멋있는 예술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먹의 농담 차이로 깊이를 표현하다 한떨기 꽃에 특권의 색을 부여했을 때 그 파장이란 참 야하죠. 도도하면서 야한 것이 매화의 매력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