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아이 한복

(66)
색동 당의 돌한복을 입고, 온가족이 함께한 한복 야외촬영 연한 색상들로 배색된 색동 당의를 입고, 옥색 양단 치마를 입었어요. 모란이 수놓인 검정 조바위도 쓰고, 누빔으로 된 자수 버선까지 신고 거울을 보는 아이의 모습, 정말 사랑스럽죠? 연한 색들로 배색된 색동 소매를 단 연노랑색 당의와 금사 양단 치마가 햇빛 아래서 더욱 따스하고 예쁘게 빛납니다. 아직 머리숱이 많지 않은 백일 아기에게 딱 예쁘게 어울리는 조바위엔 큼직한 모란이 한 송이 피었고요. 할아버지께서도 함께 가서 촬영한 귀여운 사진에 저희들도 모두 즐거운 웃음을 터뜨릴 수밖에 없었답니다. 색동 당의와 양단 치마를 입은 아이와, 보라색 계열의 한복을 입은 부모님이 함께했어요. 차분한 보랏빛 바탕에 자수가 놓인 당의와 분홍 치마를 입은 어머니, 연분홍 저고리에 갈색 바지, 그 위에 진보라색 답호를 입..
새하얀 치마와 저고리의 백일(100일)한복 새하얀 저고리와 치마, 그 어느 한복보다 자그마한 사이즈로 만들어지는 이 옷은 100일을 맞은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선물하려 맞추신 백일 한복입니다. 가슴께를 둘러 옷을 고정하는 고름은 분홍색 양단으로 만들어 달고, 같은 분홍색 양단으로 자그마한 조바위도 만들었습니다 새하얀 실크로 지은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고름과 맞춘 양단 조바위. 할머니의 사랑을 담은 백일선물이기에 더욱 정성스레 지은 백일한복입니다. 장식성과 실용성을 위해 가슴께를 둘러 묶는 고름을 연분홍색 양단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치마에는 꽃자수 장식을 넣어 보이지 않는 곳까지 정성을 더했어요. 앙증맞지만 어른 한복처럼 갖출 건 다 갖춘, 아이의 생애 첫 한복입니다. 100일을 맞은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선물하려 맞추신 백일 한복 한 벌입니다.
검정 금사 쾌자와 노랑 바지 저고리의 돌 한복 검정 바탕에 금사로 꽃 문양이 화려하게 짜여져 강렬한 양단으로 지은 쾌자와 복건. 금색 문양과 안에 입은 노란색 저고리와 바지 색상이 어우러져 더욱 화사해진, 아이의 첫 한복입니다. 용과 모란꽃이 어우러진 문양이 짜여진 노랑 원단으로 저고리와 바지를 지었습니다. 화사한 노랑색 바탕 위에 흰색의 용과, 연노랑색 모란이 얽혀 꿈틀대는 문양이 화려한 원단이죠. 검정 바탕 위에서 반짝이는 금사가 저고리의 노랑색과 어우러져 한층 더 화사해지는 듯 합니다. 바짓단에 들어간 빨간 색상과 잘 어울리는 빠알간 복주머니와 사랑스러운 신발까지, 아이의 첫 한복과 함께 구성되는 소품들입니다. 검정 바탕에 금사로 꽃 문양이 화려하게 짜여져 강렬한 양단으로 지은 쾌자와 복건, 노랑 저고리와 바지로 구성된 돌 한복입니다.
파란 금사 양단 쾌자와 연노랑 바지저고리 부드러운 연노랑색 저고리와 바지를 입고 새파란 양단으로 만든 쾌자를 입습니다. 쾌자와 같은 원단으로 제작한 복건도 쓸 테고요. 이렇게 늠름하게 입고, 첫 돌을 맞는 동생의 돌잔치를 축하해 줄 거에요. 연노랑색으로 통일한 저고리와 바지가 쾌자를 입었을 때 한층 더 전통적인 느낌을 더해줍니다. 꽃잎이 풍성하게 겹쳐진 큼직한 모란꽃 사이로 구름이 흘러가는 문양이 금사로 한올 한올 짜여졌습니다. 새파란 바탕 위에서 반짝이는 금사가 멋진 양단으로 지은 쾌자와 복건. 연노랑색 저고리와 바지를 함께해 겉옷과의 대비를 아름답게 연출했습니다.
문자문 은박을 찍은 답호 두 벌, 형과 동생이 함께 맞춘 한복 나란히 서면 누가 봐도 형과 아우임을 알 수 있는, 두 벌의 한복을 지었습니다. 저고리의 손목에는 세 개의 색을 배색한 색동을 넣어 장식을 더했고, 늠름한 아이처럼 보이게 해 줄 답호(반수의) 를 함께합니다. 답호에는 은박으로 문자문을 찍어 경쾌한 느낌을 더하고요. 노랑과 회색이 섞여 짜인 오묘한 색상의 저고리엔 노랑, 연두, 하늘색을 배색하여 색동 소매를 넣었어요. 차분한 광택이 예쁜 풀색 바지까지 입고 남색의 답호(반수의)를 입습니다. 남색의 양단 위에 은박을 찍어 경쾌한 느낌을 더해 완성한 아이한복입니다. 밝은 남색의 양단으로 지은 답호에, 멋스러운 문자문 은박을 찍어 완성한 한 벌입니다. 동생은 진붉은 답호(반수의)에 연분홍색 저고리를 함께했습니다. 거친 결 무늬가 특이한 연분홍 원단으로 지은 저..
색동소매 당의와 노랑 금박 치마, 여자아이 돌 한복 첫 돌을 맞은 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전통적인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색동소매의 양단 당의에도 금박 장식을 가득 찍고, 노란 치마에는 폭 넓고 화려한 모란문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진붉은색 조바위에도 국화문 금박을 찍어 전통적인 분위기가 가득합니다. 색동 소매 끝으로 삐죽 나온 귀여운 손이 사진으로 보아도 사랑스럽습니다. 한복을 착용한 이 날은, 가봉 날이라 옷을 입어 보고 소매와 품, 치마 길이를 조정하는 중이었어요. 한복과 잘 어울리는 ‘복’ 자수가 놓아진 빨간 복주머니가 함께 갔으니, 작년에 돌을 맞았던 아이는 올해 복을 가득 받았겠지요? 겹겹이 겹친 색동 원단과 화려한 자수가 가득한 전통 '굴레'를 써 보았습니다. 허리엔 돌띠도 둘렀고요. 전통적인 형태의 돌 한복이 한층 더 화사해졌죠? ..
쌍둥이 남매의 돌 한복 두 벌 같은 날 함께 태어나, 첫 생일도 함께 맞는 쌍둥이 남매의 첫 한복을 지었습니다. 똑같은 디자인이나 같은 색 원단으로 통일된 커플룩을 선호하지 않는 오리미의 스타일대로, 아이들 각자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색과 디자인으로 옷을 만들고 부분적인 장식에서 통일감을 더했습니다. 금사가 반짝이는 남색의 양단 깃과 고름을 단 파란색 배자. 연노랑 저고리의 소매엔 세 가지 색 색동을 더했습니다. 소매의 가장 맨 끝 색동은 깃-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배색했지요. 쾌자와 마찬가지로 성글게 얽히며 짜여진 무늬가 매력적인 붉은 바지가 경쾌한 분위기를 더합니다. 하얀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으로 깃을 달고, 소매엔 세 가지 색동을 더했습니다. 따스하고 환한 색감의 노오란 치마와 함께한 한 벌입니다. 첫 생일을 함께 맞는 쌍둥이 남..
연옥색 국화문 양단 답호와 연풀색 바지의 남자아이 돌 한복 돌을 맞은 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화려한 색상과 반짝이는 금사가 화려하게 어우러진 연옥색 양단으로 답호(반수의)를 짓고, 같은 원단으로 복건도 만들었습니다. 복숭아색 저고리와 연풀색 저고리까지,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색상으로 통일된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