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한 초록색 양단 저고리를 입고, 색색깔의 꽃이 장식된 새빨간 치마를 함께 입었습니다. 옷을 찾으러 온 김에 마지막 점검차 한 번 입어보았을 뿐인데, 원래 입던 옷마냥 정말 잘 어울리죠? 



원래부터 한복을 입고 지낸 것 마냥 자연스러운 옷 태에 모두가 엄마미소를 지었답니다. 본인도 옷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입은 채로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해서 모두 즐거워졌어요. 



초록과 빨강색의 조화는 가장 전통적인 배색이죠. 그만큼 오랜 세월 살아남은 아름다운 배색이기도 하고요. 




쨍한 색감의 초록색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 치마를 입고 머리엔 배씨댕기를 달았어요. 지금 아니면 언제 이 귀여운 소품을 착용하겠어요. 




초록 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 주말에 여주에서 열린 '2018 세종대왕 문화제'의 '세종대왕 소헌왕후 어린이 선발대회'에 나갔다고 해요. 곱게 옷을 지어드린 보람이 가득하게 큰 상을 탄 혜준이, 오리미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마침 한글날 기쁜 소식을 전해 듣고 축하를 전할 수 있어 더 의미있었어요.



초록색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의 오리미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꽃잎 하나하나를 자르고, 다듬어 꿰메어 만들어진 모란꽃이 포인트인 연분홍색 저고리, 같은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와 진분홍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큼지막한 모란꽃이 피어난 저고리에는 맑고 선명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같은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는 조금 더 작은 모란꽃 장식을 넣었어요. 저고리의 청록색 고름과 같은 원단으로 조바위의 가장자리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색상 포인트를 맞추었고요.




연분홍색 저고리와 함께한 진분홍색 치마에도 활짝 핀 모란들이 가득합니다. 밝은 청록색 고름과 대비되어 함께 더욱 화사해지는 색상 대비를 보여줍니다.



치마 아래에는 예쁜 자수가 가득 놓인 빠알간 신을 신고 첫 생일을 맞이하겠죠. 



모란꽃이 피어난 연분홍색 저고리와 조바위, 진분홍 모란문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화사하게 금박을 찍은 색동 한복을 지었습니다. 첫 돌을 맞은 여자아이 한복이에요. 



전통적이고 선명한 색감의 색동 소매를 단 저고리, 넓게 금박을 찍은 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저고리에 달린 진자주색 고름과 같은 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도 붉은 안감을 넣고, 금박을 찍어 같은 느낌으로 어우러지고요. 




하얀색 깨끼 저고리에는 진자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소매에는 한껏 화사하고 선명한 색들로만 색동을 배색하고, 소매의 가장 끝 색동 단에는 금박을 찍었습니다. 


저고리도 치마도, 향후 몇 년 간 입을 수 있도록 크게 만들기 때문에 사진 속의 모습은 돌잔치를 위해 사이즈를 줄여 둔 상태에요. 



빠알간 치마에는 모란문을 돌금박으로 넓게 찍었습니다. 



눈길을 끄는 빠알간 색상도 색상이지만 반짝이는 금박이 더해져서 풍성한 치마가 더욱 더 화려해졌습니다. 



전통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도록 디자인한 여자아이 돌 한복. 하얀색 색동 저고리와 새빨간 금박 치마, 자주색 조바위가 한 벌로 구성된 아이한복 한 벌입니다. 



시원하고 밝은 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조합이 보는 눈을 시원하게 해 주는 한복 한 벌입니다. 작고 앙증맞은 파란 저고리를 보아하니 아이 옷임이 짐작이 가시겠죠? 공연을 위해 맞춘 한복입니다. 



고름과 소매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하여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시원한 파랑빛과 자연스레 어울리면서도 다른 재질의 원단이 들어가 옷이 더욱 화사해집니다.



이렇게 펼쳐 보면, 고름과 소매에 들어간 양단이 주는 효과가 더욱 잘 보이실 거에요. 새하얀 치마와 함께해서 더욱 눈에 들어오는 파란 저고리입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드는 옷이라, 전통적인 치마의 형태로 제작했습니다. 



표백한 듯 새하얀 백색을 안감에 넣고, 겉의 원단은 미색 느낌이 나는 부드러운 하얀색으로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소매와 고름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한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 여자아이 공연용 한복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대나무와 국화가 그려진 연노랑 양단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같은 문양이 있는 옥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연노랑 저고리와 함께 입을 화사한 분홍색 치마도 지었고요.


이 한복과 함께 착용할 여러 가지의 한복 장신구를 모두 맞춤으로 진행했습니다. 하나씩 소개해 드릴께요. 

볼록한 옆선이 매력포인트인 소품, 조바위입니다. 과거에는 방한의 용도로 사용했지만, 지금은 오로지 장식의 용도입니다. 귀엽기도 하거니와, 아이들이 한복과 함께 착용했을 때 가장 장식적이고 특별한 머리 장식이 아닐까 싶어요.

돌을 맞은 어린 아기들의 경우에는 아직 풍성하지 않은 머리숱을 커버해 주기도 하고요. 


이번 소품들은 모두 저고리의 고름과 같은 옥색 양단을 사용해서 제작했습니다. 

두번째 소품은 돌 띠입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는 돌잔치용 돌 띠의 전통적인 디자인은 아마 오리미 블로그에서 많이 보셨을 거에요. 전통적인 디자인으로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한복에 어울리도록 색상을 구성하여 다섯 가지 색상 주머니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옷을 만드는 것 처럼 맞춤으로 진행한 소품이라 늘 그렇듯 디테일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답니다. 


세번째, 네번째 소품도 모두 맞춤 제작입니다.

아이가 머리에 쓸 귀여운 천 족두리, 그리고 행사 날 어머님이 옷에 달 브로치를 만들었어요. 



아이 어머님은 한복을 입지 않지만, 아이와 연결되는 소품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제안드린 브로치입니다. 아이의 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만들되 그 날 착용할 옷과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었어요.



한 벌의 아이 한복에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모두 맞춤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돌띠, 조바위, 족두리 모두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잘 어울려 뿌듯했고요.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연분홍 치마, 그리고 다양한 맞춤 장신구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진한 자줏빛 양단을 바탕으로 더욱 반짝반짝 빛나는 금실 문양이 고급스러움을 더합니다. 선명한 자주색 금직 양단 저고리에 아주 밝은 연노랑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돌 한복이에요. 



옷이 주인을 찾아가기 직전인지라, 넉넉하게 만든 소매의 끝자락과 저고리의 옆선은 안쪽으로 접어 고정시켜 두었고, 역시 넉넉하게 만든 치마의 아랫단도 한 움큼 접어 안쪽으로 고정했답니다. 그 때문에 지금 보시는 사진에서는 저고리가 평면적이지 않고 여기저기 볼륨이 생긴 모습이 되어 있답니다. 



돌이 지나면 하루가 다르게 쑥쑥 커지는 아이가 향후 몇 년 간 돌아오는 명절마다 입을 수 있도록 치수보다 크게 만든 후 소매와 옆태, 치마 길이를 임시로 고정해서 옷을 내보냅니다.


이 자주색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에는 새카만 바탕에 화려한 금직 문양이 있는 양단으로 조바위를 만들었습니다. 어느 아이가 써도 사랑스러운 조바위지만, 갓 돌을 맞은 나이에는 머리숱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꼭 추천하는 구성이랍니다. 



금실로 짜여진 문양들이 반짝반짝 빛나며 아이를 더 빛나게 해 줄, 자주색 금직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뽀얀 연분홍 색을 중심으로 양 팔에 색동을 넣은 남자아이 색동 저고리입니다. 청록색, 하얀색, 노랑, 분홍, 파랑... 원색적이고 선명한 색상 위주로 색동 배색을 넣어 전통적인 느낌이 물씬 나는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저고리와 바지의 배색을 통일하니 전통적인 느낌이 더욱 강해집니다. 



아이 옷이지만 디테일 하나하나 어른 옷만큼 섬세하게 만들어집니다. 



분홍 저고리와 바지 위에 입을 겉옷으로 쾌자를 골랐습니다. 아주 새파란 색의 원단으로, 여밈깃의 쾌자를 지었습니다. 



색동 저고리 위에 쾌자를 입습니다. 새파란 색 쾌자가 선명한 색동 소매와 경쾌하게 잘 어우러집니다. 




전통적인 색감, 옛 그림에서 본 듯 한 이 배색은 오히려 지금은 보기 드물기 때문에 신선한 느낌을 주는 전통적인 남자아이 한복입니다. 선명한 원색들로 배색된 색동 소매의 분홍 저고리와 분홍 바지, 새파란 쾌자의 남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설빔으로 해 입은 새 한복을 차려 입고, 남동생과 사이좋게 걸어 봅니다.


설날을 맞아 동생과 함께 설빔을 해 입었습니다. 그리고 엄마, 아빠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으러 갔다고 해요. 이번 설날에도 이렇게 곱게 차려입고 가족들을 만났겠지요?



화사한 국화 문양이 아름다운 파란색 양단 저고리와 분홍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누나와 함께 새 옷을 해 입은 남동생은 연한 회분홍색 저고리와 황토색 바지 위에 갈색 반수의를 입었습니다.


어디서 본 건 있다고, 멋진 한복을 입으니 조선 시대 무사라도 된 기분일까요. 늠름하게 보이겠다고 발차기를 해 봅니다.

늠름한 발차기에도 불구하고 누나와 함께 손톱에 칠한 분홍 매니큐어는 숨기지 못했답니다.


동생이 발차기 삼매경에 빠진 사이, 누나는 곱게 앉아 예쁜 사진을 찍었습니다. 자세히 보면 두 남매의 상의는 같은 원단이에요. 활짝 핀 국화꽃을 중심으로 꽃들이 금사로 짜여진 파란 양단으로 누나의 저고리를 짓고, 갈색 양단으로 남동생의 반수의를 지었습니다.


명절 때에만 입는 한복을 꺼내 입고 부모님과 함께 사진을 촬영한 하루가 몇십 년 후에도 남매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설을 맞아 지은 남매의 한복, 오리미의 아이한복 두 벌입니다.

연회색 저고리와 남색 바지를 입고, 붉은 양단의 쾌자를 입었습니다. 쾌자와 같은 원단의 복건까지 함께 써 주면 의젓한 꼬마도령 같은 모습이 되겠죠?




얇은 곡선으로 빼곡하게 문양이 그려진 이 붉은 원단은 고급스러운 멋이 가득합니다. 이 분위기를 더욱 살리려면 배자보다는 쾌자가 훨씬 멋스러웠어요.




쾌자만으로도 충분히 포인트가 되고 있기에, 받침옷인 저고리와 바지를 깔끔한 색상의 구성으로 맞추었답니다. 진한 남색 바지는 붉은 색 쾌자 아래에서 힘 있는 배색이 되어 줄 거에요.




붉은 쾌자와 복건, 연회색 저고리와의 배색은 열정적인 에너지가 느껴지면서도 진중한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하지만 아이가 입었을 때의 분위기는 한층 더 밝아질 거에요. 




모든 옷을 챙겨 입고, 복건까지 모두 써 본 아이의 뒷모습입니다. 모든 시선이 집중된 것이 쑥스러운지, 웃고 있는 것이 느껴지는 사랑스러운 뒷모습이죠?



아직 장난기 가득한 얼굴을 하고 있지만, 쾌자에 복건까지 모두 갖추어 입고 나니 제법 늠름한 꼬마 도령 태가 납니다. 


장식 없이 깔끔하게, 원단의 매력만을 살려 만들어진 아이 한복으로, 붉은 색 원단이 주는 고급스러움이 빛이 나는 남자아이 한복 한 벌입니다. 






문양이 화려한 검정 양단을 고름과 소매에 배색한 청록색 저고리와 청록색 조바위, 그리고 채도높은 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언뜻 보면 어른용 한복과 거의 흡사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낮은 목깃과 얇은 동정 등 다른 부분을 조금씩 발견할 수 있을 거에요. 어른이 입어도 예쁘지만, 이렇게 선명한 색들은 아이들이 입었을 때 더욱 예쁜 색이기도 합니다. 




저고리와 치마가 선명한 색인지라, 소매와 고름에는 진한 배색을 주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대신, 어두운 검정 바탕에 다채로운 색들로 그려진 전통문양이 독특하면서도 화사하죠. 



날이 다르게 커 가는 아이의 신체를 고려하여 허리끈이 달린 형태의 치마로 제작했습니다.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자주색 댕기도 함께 만들었어요.




만들어진 한복을 입어 본 아이, 손을 다소곳이 모은 한복 태가 어엿하죠? 청록색 조바위까지 쓴 모습이 참 사랑스러운 모습이라 모두가 흐뭇해졌답니다. 


선명한 색상과 부드러운 광택이 아름다운 한 벌, 청록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