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아이 한복

(74)
설빔 해 입은 두 남매, 오리미 아이한복 ​ 설빔으로 해 입은 새 한복을 차려 입고, 남동생과 사이좋게 걸어 봅니다. ​ 설날을 맞아 동생과 함께 설빔을 해 입었습니다. 그리고 엄마, 아빠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으러 갔다고 해요. 이번 설날에도 이렇게 곱게 차려입고 가족들을 만났겠지요? ​ 화사한 국화 문양이 아름다운 파란색 양단 저고리와 분홍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 누나와 함께 새 옷을 해 입은 남동생은 연한 회분홍색 저고리와 황토색 바지 위에 갈색 반수의를 입었습니다. ​ 어디서 본 건 있다고, 멋진 한복을 입으니 조선 시대 무사라도 된 기분일까요. 늠름하게 보이겠다고 발차기를 해 봅니다. ​늠름한 발차기에도 불구하고 누나와 함께 손톱에 칠한 분홍 매니큐어는 숨기지 못했답니다. ​ 동생이 발차기 삼매경에 빠진 사이, 누나는 ..
붉은 쾌자와 복건, 연회색 저고리와 남색 바지의 남자아이 한복 연회색 저고리와 남색 바지를 입고, 붉은 양단의 쾌자를 입었습니다. 쾌자와 같은 원단의 복건까지 함께 써 주면 의젓한 꼬마도령 같은 모습이 되겠죠? 얇은 곡선으로 빼곡하게 문양이 그려진 이 붉은 원단은 고급스러운 멋이 가득합니다. 이 분위기를 더욱 살리려면 배자보다는 쾌자가 훨씬 멋스러웠어요. 쾌자만으로도 충분히 포인트가 되고 있기에, 받침옷인 저고리와 바지를 깔끔한 색상의 구성으로 맞추었답니다. 진한 남색 바지는 붉은 색 쾌자 아래에서 힘 있는 배색이 되어 줄 거에요. 붉은 쾌자와 복건, 연회색 저고리와의 배색은 열정적인 에너지가 느껴지면서도 진중한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하지만 아이가 입었을 때의 분위기는 한층 더 밝아질 거에요. 모든 옷을 챙겨 입고, 복건까지 모두 써 본 아이의 뒷모습입니다. 모든 ..
청록색 저고리와 조바위, 자주색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 문양이 화려한 검정 양단을 고름과 소매에 배색한 청록색 저고리와 청록색 조바위, 그리고 채도높은 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언뜻 보면 어른용 한복과 거의 흡사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낮은 목깃과 얇은 동정 등 다른 부분을 조금씩 발견할 수 있을 거에요. 어른이 입어도 예쁘지만, 이렇게 선명한 색들은 아이들이 입었을 때 더욱 예쁜 색이기도 합니다. 저고리와 치마가 선명한 색인지라, 소매와 고름에는 진한 배색을 주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대신, 어두운 검정 바탕에 다채로운 색들로 그려진 전통문양이 독특하면서도 화사하죠. 날이 다르게 커 가는 아이의 신체를 고려하여 허리끈이 달린 형태의 치마로 제작했습니다.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자주색 댕기도 함께 만들었어요. 만들어진 한복을 입어 ..
넓은 배색의 색동 저고리와 진붉은 잎새단 쾌자의 남자아이 돌 한복 넓은 폭으로 시원시원하게 배색된 색동 저고리와, 옅은 황토색 바지는 돌을 맞은 남자아이의 돌 한복입니다. 선명한 색감과 톤다운된 색상을 섞고, 색동의 폭을 넓게 배색하니 시원시원한 남자아이 색동 저고리가 완성되었습니다. 저고리의 몸통 부분이 분홍색인데도, 소매에 배색된 색상들 덕분에 여성스러운 느낌보다는 시원하고 선명한 느낌이 더 많이 들게 됩니다. 이 멋진 분홍색 색동 저고리 위에는 진붉은 잎새단으로 쾌자를 지었습니다. 마냥 어린아이 같은 색동 위에 쾌자를 덧입고 고름을 묶으면, 아이가 언제 이렇게 컸나 늠름해진 느낌이 들 거에요. 연한 황토빛 바지까지 함께한 모습입니다. 연황토빛 바지에 부드럽게 도는 광택과, 바짓단에 넣은 진붉은 색까지 전체적인 분위기가 고급스럽게 보이도록 신경써서 맞춘 배색입니다...
엄마 어릴 적 처럼, 초록 저고리와 빨간 치마의 색동 돌 한복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 빨간 치마, 소매에 색색깔로 배색된 색동... 어딘가 굉장히 익숙하지 않나요?그렇습니다. 우리 어릴 적 돌 사진 속에 내가 입고 있던 그 한복의 느낌이에요. 80년대까지만 해도 이렇게 선명한 색동 돌 한복을 입히고 사진관에 가서 돌 사진을 찍는 것이 필수였는데 지금은 이런 원색의 돌 한복을 잘 입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더 특별해진 색상과 배색이 되어버린 흔치 않은 옷입니다. 국화 금박이 찍힌 진자주색 조바위까지 보시면 자신의 어릴 적 돌 사진이 선명하게 떠오르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유행은 돌고 돌듯이, 예전에 모두가 사랑했던 이 디자인이 지금은 흔하지 않아 특별한 옷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이 돌 한복은, 아이 어머니의 어릴 적 돌 사진을 참고하여 당시의 옷과 가장 비..
파랑 잎새단 반수의, 색동 소매 저고리의 남자아이 돌 한복 차분한 파랑색 잎새단을 이용하여 만든 반수의와 소매 색동을 넣은 연한 살구색 저고리. 진한 고동색 바지까지, 의젓한 남자아이처럼 보이는 이 한복 한 벌은 첫 돌을 맞은 남자아이를 위한 돌 한복입니다. 파란 반수의가 강조되도록 저고리와 바지는 훨씬 차분하고 정제된 색감을 지니도록 디자인한 한 벌이지만, 생애 처음으로 맞는 생일인만큼 주인공 티를 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화려한 돌 띠를 둘러야겠죠? 함께 맞춘 진붉은 복건도 꼭 쓰고요. 남자아이는 보통 파란색 돌 띠, 여자아이는 빨강 돌 띠로 구분했었지만 요즘에는 남녀 역할에 개의치 않고 옷 색상에 맞추어 고릅니다. 그 시대에 맞도록 변화하는 것이 문화이니까요. 이 파랑색 반수의에는 파랑 돌 띠를 두르면 거의 눈에 띄지 않을 터라, 붉은 색을 골랐습..
국화 꽃무늬 저고리와 분홍 치마, 분홍 조바위의 여자아이 한복 자그마한 국화들이 가득한 저고리에 사랑스러운 분홍 치마를 함께하여 만든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차분한 색상의 꽃무늬 원단 위에 밝은 청록색 고름을 달아 생기를 더합니다. 현재 아이의 사이즈보다 넉넉한 사이즈로 만들어진 소매는 안으로 접어서 고정시켜 놓았고요. 치마와 같은 색으로 만들어진 분홍색 조바위입니다. 저고리에 단 청록색 고름과 같은 색으로 조바위 테두리를 마감하고, 저고리 속에 피어 있던 앙증맞은 국화가 튀어나온 듯 한 자수 장식도 달아 멋을 더합니다. 만두처럼 동그랗게 모양이 만들어지는 조바위의 형태부터 색감까지, 사랑스러운 이미지가 가득합니다. 꽃무늬 저고리와 분홍 치마는 9월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추석을 기다리는 아이의 품으로 찾아갔습니다. 가을이면 들판에 넘실넘실 핀 꽃들을 생각나게 할..
살구색 저고리와 하늘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만든 앙증맞은 조바위가 함께한, 살구색 저고리와 하늘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저고리의 옆구리 부분과 소매가 울퉁불퉁한 것은, 옷을 임시로 살짝 줄여 놓았기 때문입니다. 보통은 돌잔치를 기념하면서 한복을 맞추시지만, 아이가 본격적으로 한복을 즐기면서 입고, 또 놀이방이나 유치원에 입고 가는 것은 적어도 1-2년 정도 후부터 시작됩니다. 그래서 돌한복은 돌잔치를 할 때의 아이의 크기보다 옷을 훨씬 크게 만듭니다. 돌잔치 때에는 이렇게 옷을 안쪽으로 넣어 두세땀 떠서 작은 크기로 고정시켜 드리고, 이후에는 저고리 옆단과 팔 길이를 조금씩 늘려 가면서 입힐 수 있도록 합니다. 앙증맞은 조바위는 저고리와 같은 소재와 색상으로 만들었습니다. 마감 처리는 치마와 같은 색상으로 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