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분홍색 양단 저고리에 초록 고름을 달고, 고혹적인 진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친정어머님 한복을 지었습니다. 



주름의 굴곡에 따라 생기는 진한 그림자와 광택이 고혹적인 자주색 치마입니다. 



연한 분홍빛 바탕에 대나무와 국화가 짜여진 양단 저고리. 



붉은 색 계열로 통일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연분홍색 양단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은빛으로 빛나는 우아한 연회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딱 떨어지는 단정하고 깔끔한 색감과 우아함을 함께 갖춘 한 벌이에요. 



은은한 은빛이 감도는 연회색 저고리에는 옥색과 분홍색, 회색 실로 짜여진 국화와 대나무가 섬세하게 빛납니다. 



광택이 있어 더 힘있고 세련되게 느껴지는 남색 치마. 



진붉은 고름을 단 연회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매화가 곱게 피어난 빠알간 양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맞추신 신부님께서 얼마 전 촬영한 웨딩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강렬하고 묵직한 빨간 양단을 골라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한 벌을 지었는데요, 이 옷이 주는 강렬함과 개성만큼 흔치 않은 옷이기에 더 멋지게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신부님께 아름답게 잘 어울렸고요. 


신부님께서 한 벌 더 맞추신 연한 연두색의 저고리. 전통적인 녹의홍상 느낌으로, 색도 재질도 다른 이 저고리를 함께 입으니 새빨간 양단 치마의 분위기도 살짝 달라집니다. 부드럽고 깨끗한 느낌의 저고리 때문에 빨간 치마로 훨씬 더 시선이 가게 되죠. 


빨간 치마의 강렬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에 부드러운 연두빛의 저고리가 더해진 한 벌입니다.  



컨셉이 살아 있는 두 분의 멋진 사진을 공유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다시 한 번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진하고 고급스러운 청록색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다양한 꽃들이 그려졌습니다. 금사 사이사이 더 진한 남색과 파랑색이 섞여 문양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지요.




양단의 고급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치마도 그렇지만 저고리 역시도 무게감 있는 색상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그 안에서 더욱 화려하게 빛납니다.



뭉게뭉게 신비롭게 피어나는 구름 문양이 남색 치마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무게감 있는 색상들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미국에서 치루어질 혼사를 위해 맞추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비행기 타고 주인에게로 날아 간 한복입니다.




나비와 모란, 부와 행복을 상징하는 두 가지가 섞인 문양을 금박으로 찍었습니다. 짙은 자주색 바탕 위에서 더 화려하게 빛나는 금박 효과가 아름다운 저고리와 하얀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탐스럽게 피어난 모란꽃 사이로 들어간 나비 덕분에 더욱 화려한 금박 문양입니다. 전통 방식의 돌금박으로 찍기에 더 반짝반짝 빛이 나고요. 



장식 덕분에 더 아름답게 빛나는 저고리. 새하얀 색상 덕분에 그 자체만으로도 빛이 나는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새하얀 치마엔 뭉게뭉게 피어나는 구름 같기도, 모란꽃 같기도 한 귀여운 문양이 보일 듯 말 듯 짜여졌습니다. 따스한 색감을 가져 더욱 부드럽게 느껴지는 흰색 치마도 저고리만큼이나 아름답습니다.




새하얀 치마와 함께하여 더 화사하게 돋보이는 저고리, 진한 색 저고리와 함께하여 더 밝게 돋보이는 치마. 그래서 아름다운 한 벌이 되었습니다. 




부와 행복을 상징하는 두 가지가 섞인 문양을 금박으로 찍었습니다. 짙은 자주색 바탕 위에서 더 화려하게 빛나는 금박 효과, 새하얀 치마와 함께하여 더 화사하게 돋보이는 저고리의 이 한 벌은 미국에 거주하시는 신부님을 위해 비행기 태워 곱게 보낸,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추석 연휴(9월 24일)에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하신 김가연님이 오리미의 한복을 입으셨어요.



급히 준비하느라 완벽히 딱 맞는 옷을 준비하지 못했는데도 워낙에 한복을 잘 소화해 주셔서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티비에서 마주하고는 더욱 반가웠던 김가연님과 오리미의 한복. 







부족한 부분이 많았을 텐데, 아름답게 소화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리미의 옷을 입은 김가연님의 방송은 '풍문으로 들었쇼' 9월 24일자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거칠게 세로줄을 만들며 독특하게 짜여진 진회색 원단으로 지은 쾌자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랑한복입니다. 



거친 질감이 아주 매력적인 쾌자와, 매끈한 질감과 광택의 회색 저고리가 만나 멋지게 어우러집니다.



저고리의 색감이 아주 다르게 찍혔지만, 쾌자 안에 입은 회색 저고리와 진초록 바지입니다. 옷의 주인인 신랑님께서 키가 크고 어깨도 넓은 체형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쾌자의 길이가 굉장히 길어지게 되고 안에 입은 옷은 덜 드러나게 된답니다.





거칠게 세로줄을 만들며 독특하고 매력적인 모습으로 짜여진 진회색 원단의 남성용 쾌자. 이 멋진 쾌자를 더욱 강조하기 위해 차분하고 무게감있는 회색 저고리와 진초록 바지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랑한복.


이 옷은 바로 이전에 올렸던 파란 저고리와 흰 치마의 신부님과 함께 맞추신 한복입니다.




그리고 이날 매장 한 켠에는 길쭉하게 키가 큰 아네모네를 데려왔답니다. 



조그맣고 앙증맞은 크기의 아네모네 꽃과, 더 앙증맞은 꽃망울들. 마당에서 직접 키워낸 꽃이라 더 예쁘고 귀엽기만 합니다. 



길쭉하고 늘씬하게 키가 큰 아네모네를 수국과 해바라기, 맨드라미들과 함께 꽃았던 어느 날의 오리미 꽃꽂이.





새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강렬한 색 대비에 힘을 주어 시선을 사로잡는 한복입니다. 



환한 햇볕을 받으며 찍힌 하얀 치마는 더욱 눈이 부십니다. 새하얀 비단으로 만들어진 한복 치마는 당연히 관리가 가장 어려운 옷이기도 하지만, 정성을 많이 들여야 하는 만큼 더욱 인상적이고 강렬한 분위기를 선사하는 옷이랍니다. 




별다른 장식 없이 색상만으로 강렬함을 준 이 한복은 예비 신부님을 위한 신부한복입니다.




함께 연출해 본 이 장신구는 사슴 한 쌍과 소나무가 조각된 궁중옥 원석이 달린 노리개입니다.

옛날에는 임금의 옥새를 만들던 귀한 원석인 궁중옥을 노리개로 만들었습니다.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서 편경을 만들 때 쓰였던 원석입니다. 옛부터 귀했던 이유를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매력적인 빛깔을 가졌습니다. 



눈부시게 선명한 색감을 가진 새파란 저고리. 그리고 아무 색 없이도 선명하고 강렬한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 화려한 문양도 장식도 없지만 원단과 색상만으로도 시선을 사로잡는 한 벌을 지었습니다.



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 구성한 신부한복입니다. 부드러운 색상의 치마 위에 상큼하고 화사한 저고리가 올라간 색 조합이 매력적인 한 벌이랍니다. 



연한 연두색 바탕에 옥색과 연두색 계열의 색상들이 함께 꽃을 그려내고 있어요. 자세히 보면 볼 수록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매력 가득한 색상들로 짜여진 원단의 저고리에는 짙은 빨강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허리께엔 밝은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구름이 둥둥 떠다니는 생강빛 치마. 




장신구 없이도 충분히 제 아름다움을 가진 한 벌이지만, 슬며시 노리개 하나를 가져와 함께해 보았습니다. 파란 안고름을 떼고 노노리개를 달아 주니 성숙한 멋이 더 살아나는 한복이 되었습니다.


연한 연두색 양단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가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금빛으로 빛나는 노랑 저고리와 노랑 치마. 금사가 들어가 더욱 반짝이는 노랑색 양단 저고리에는 새카만 검정 동정을 달았습니다. 그 덕분에 더욱 특별하고 매력적으로 보이는 저고리가 되었지요.



저고리와 비슷한 색감의 노랑색 치마를 함께하고, 동정과 같은 원단으로 새카만 안고름을 내려뜨려 매력을 더했습니다. 




발랄함이 가득한 핫핑크색 꽃무늬 저고리. 위의 노랑 저고리와 노랑 치마를 맞추신 손님께선 한 벌의 치마로 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전혀 다른 분위기의 저고리 한 벌을 더 맞추셨어요. 



밝고 화사한 분위기가 가득한 핫핑크색 꽃무늬 저고리와 함께한 노랑 치마는 처음 조합과 또 다른 매력으로 재탄생한 듯 합니다. 



이 핫핑크색 저고리와 노란 치마의 한 벌에는 새파란 청색 안고름을 더해 경쾌함과 발랄함이 가득해진 한복 한 벌이 되었습니다. 




같은 치마에 다른 저고리 두 벌. 어떤 조합이 더 예쁘게 느껴지시나요? 한 벌의 치마로 다른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전혀 다른 분위기의 저고리 두 벌을 맞추셨습니다.

강렬한 검정색 동정을 달아 독보적인 개성을 지닌 노랑색 양단 저고리와, 경쾌하고 발랄한 꽃무늬 분홍 저고리의 공연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