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 이야기

장맛비 쏟아지던 날


비가 며칠째 왔다갔다 하네요.
가게 안도 어둑컴컴한게 살짝 심란했죠.
화단의 꽃들도 온몸으로 비를 맞아
새로 심은 갈랑코에가 괜찮을까 걱정이 됬죠.  
역시 튼실한 갈랑코에. 싱그럽게 이 거친 장맛비를 견디고 있네요.




행잉 바스켓 안의 제라니움은 꽃이 많이 졌어요. 흑~
하지만 꽃은 져야 아름다운거래요.
피었으면 져야지 계속 펴있기만 한다면
꽃이 무슨 매력이 있겠어요.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