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멋스러운 광택을 가진 진주사 원단으로 진회색 치마를 짓고, 잎새 문양이 있는 남색 저고리를 함께하여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구성했습니다. 






팔랑팔랑 떨어지는 잎새들이 그려진 남색 저고리의 고름에 자잘한 모란문 은박을 찍어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저고리 고름의 끝부분과 곁마기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고급스러운 광택을 가진 회색 진주사 치마와도 섬세하게 찍힌 은박이 잘 어우러집니다. 





진주사 원단은 우리나라 전통 직물 중 하나인데, 성글게 얽혀 만들어진 미세한 틈으로 안감의 색상을 살짝 비추어냅니다. 진회색의 겉감 속에는 밝은 파랑색을 안감으로 넣었습니다. 





색감이 주는 무게감과 질감이 주는 고급스러움, 광택이 주는 화사함까지 가진 치마가 되었습니다. 





진회색 진주사 치마, 그리고 은박을 찍은 남색 저고리의 한 벌로 구성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은하게 잎새 문양이 깔린 진한 파랑색 저고리와 아주 옅은 회색빛의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상하의를 같은 계열의 색상으로 구성하여 우아하고 그윽한 분위기가 물씬인 이 한 벌에 좀더 생기있고 화사한 느낌을 부여하기 위해 두 가지 색상의 고름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밝은 자주색 고름은 여성스럽고 고혹적인 이미지를 한 자락 드리우고, 노오란 안고름은 밝고 생기있는 이미지를 더해줄 거에요. 




연회색 치마는 옅은 초록빛 실들과 함께 짜여진 원단인지라 연한 풀색빛처럼 보이기도 하고, 연한 하늘색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이 한 벌이 전체적으로 우아하면서도 분위기 있도록, 이미지에 큰 몫을 하고 있는 치마입니다. 





연한 파랑색 잎새들이 춤추는 듯 그려진 진파랑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의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결하고 깔끔하면서도 그 우아한 분위기가 압도적인 한 벌의 한복입니다. 짙은 초록색 원단을 한 줄 한 줄 접고, 박아 만든 찝어박기 기법으로 고급스러운 멋을 낸 저고리. 미색 바탕에 옅은 고동빛 줄이 가득찬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짙은 원단에 찝어박기로 멋을 내었기 때문에, 멀리서 보는 이는 잘 느끼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누구라도 가까이에서 보게 된다면 기계로는 낼 수 없는 수작업이 주는 멋을 느끼지 못할 이가 없을 거에요.


사실 이런 세심한 디테일들은 누구보다도 '나'의 눈높이와 만족을 위한 것이고, 그래서 선택하게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나에게 만족스러운, 나에게 딱 맞는 나만의 한복을 맞추러 오시는 분들의 마음이 모두 그러하듯이요. 






짙은 초록의 저고리와의 색상 차이는 이 한 벌의 옷을 간결하고 깔끔하게 보이게 해 줍니다. 





저고리와 치마 각자가 가진 고유의 무늬들과, 자연적인 초록빛에서 느껴지는 기본적인 이미지 덕분에 우아하면서도 부드러운 분위기를 가득 머금게 됩니다. 






아주 연한 연두빛을 안감으로 가진 항라 치마에서는 은은하게 연두빛이 느껴지고, 진한 파랑색을 안감으로 가진 초록 저고리는 새벽의 숲속마냥 진한 초록에, 푸른빛을 머금은 진초록색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브로치를 함께하면 더욱 현대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는, 깔끔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의 한 벌입니다. 특히 찝어박기 기법으로 만든 저고리과 항라 치마의 조화가 고급스러운, 시어머님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서 소개했던 진초록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합니다. 비슷한 듯 보이는 두 벌이지만 원단과 디테일 하나하나가 각자에게 맞게 디자인된 한복입니다. 





고름과 깃, 소매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금박만 찍었던 시어머님 한복과는 다르게, 깃과 고름, 소매를 진한 청보라색으로 배색한 후 보라색 위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진한 보라색 원단에 찍힌 은박이 훨씬 더 힘있고 반짝이며 빛나거든요. 


여성스럽고 고운 자주색에 좀더 힘있는 청보라색을 더해 저고리 디자인에 무게감을 실어줍니다. 





얇은 고동색 줄이 모여서 또 줄무늬를 이룬 항라 치마. 미색에 가까울 정도로 정말 연한 연분홍색입니다. 





맑고 뽀얀 연분홍색이 아니라, 채도를 낮추고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연분홍색 치마입니다. 은은하게 분홍빛이 더 비춰나오도록 안쪽엔 분홍색을 덧대어 색을 조절합니다. 





이미 색상이 화사하기 때문에 오히려 은박이 찍히는 부분을 화사함보다는 고급스럽고 무게감있게 디자인한 자주색 저고리, 우아한 색상과 독특한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독 변덕스러운 날씨의 월요일입니다. 굵은 소나기가 거세게 퍼붓다가 아무 일 없던 듯 햇살이 내리쬐는, 오늘은 호랑이 시집가는 날이려나요. 


오늘은 박을 찍어 멋과 화사함을 더한 두 벌의 혼주한복을 이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깊은 진초록색과 아주 연한 연옥색의 치마로 구성한 시어머님 혼주한복입니다. 진초록 저고리의 목깃과 고름, 소매엔 큼지막한 모란문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시원하고 깊은 바탕색들과 따스하고 화려한 금색이 만나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시킵니다. 







흐르는 물결같은 가로줄의 옥색 치마의 안쪽엔 이런 색의 비밀이 숨어 있습니다. 세 겹을 겹쳐 더욱 오묘한 색을 내고 있는 치마. 






진초록 저고리의 소매 끝에도 새하얀 거들지 대신 그 자리에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안감도 초록색을 넣어 더욱 깊은 초록빛을 내면서 금박으로 화사함을 더한 저고리, 그리고 물 흐르듯 은은히 흐르는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옥색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원한 푸른빛이 가득한 진초록 저고리, 그리고 싱그럽게 펼쳐진 연두빛 꽃무늬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앙증맞게도 새빨간 안고름을 만들어 달아 준 이 한복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맞추신 옷이랍니다. 


오리미의 봄 시즌 디스플레이 한복을 기억하시나요? (2017년 봄을 맞는 오리미의 얼굴, 오리미 디스플레이 한복들) 창가에 서 있던 이 연두빛 꽃무늬 치마를 마음에 쏙 들어하신 손님께서 같은 원단으로 치마를 선택하셨답니다. 





화사한 치마를 먼저 선택하고, 손님의 이미지에 가장 잘 맞으면서도 격식있는 자리에 어울리는 저고리로 이 진초록색을 선택했습니다. 치마의 화사함에서 더 이상 과해지지 않도록 저고리에는 다른 어떤 색상이나 원단도 넣지 않고 깔끔하게 진행했습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푸른 빛 가득한 한 벌에 포인트를 넣으려면 이 정도의 빨강은 되어야지요. 작지만 큰 포인트로 새빨간 안고름을 넣었습니다. 





싱그러우면서도 화사한 이미지를 가득 안겨주는 국화 꽃무늬 치마. 





빨간 안고름 대신 차분한 갈색의 술이 멋스러운 노리개를 함께 해 주면 한층 더 성숙하고 멋진 이미지의 한 벌이 되기도 합니다. 깔끔하고 단정한 진초록 저고리, 화사한 연두바탕 꽃무늬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파랑색 저고리, 그리고 저고리에 달린 분홍색 고름같은 분홍빛이 언뜻언뜻 엿보이는 회색빛 치마입니다. 

이 한 벌은 바로 이전에 올라온 옷, '붉은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 오리미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과 함께 맞추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푸른 계열이지만 마냥 차갑고 도도한 분위기만은 아닌 이 한 벌, 이 분홍빛 고름이 한 몫 하고 있죠. 그리고 왠지 치마 사이사이에서 느껴지는 분홍빛도 함께요. 





진파랑색 저고리엔 더욱 새파란 안감을 넣어 또렷한 파랑빛으로만 연출합니다. 





이렇게 가까이 보면 더더욱 무슨 색이라 불러야 할지 어려워지는 치마. 분홍색 안감을 넣었을까? 했지만 그 반대입니다. 오히려 푸른 안감을 넣었는데, 여기저기에서 분홍빛이 느껴지는 신기한 색감을 가진 치마입니다. 





시어머님과 친정어머님의 옷 두 벌 모두 선명하고 또렷한 저고리와 오묘한 색감의 치마를 함께 매치하여 지었습니다. 친정어머님의 붉은빛 한복과는 또 다른 매력을 발하는, 푸른 계열의 도시적인 이미지를 지닌 시어머님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주색인 듯 보라색인 듯 오묘한 색감의 치마 위에 놓여진 붉은 저고리,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사진에선 꽤 어둡게 나왔지만, 수박색 진초록 고름을 단 붉은 저고리는 아주 선명하고 채도높은 빨강 원단을 골라 만들었습니다. 계절을 고려하여 '빨강'이 자칫 더운 느낌을 주지 않도록 선명한 붉은 색감에, 거친 가로줄 결이 들어간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시스루 원단같은 느낌을 주는 자줏빛 원단에 특이하게도 연옥색 안감을 넣은 것이 이 신비로운 색감의 비결이었습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색을 섞어서 아주 매력적인 색감이 탄생하게 됩니다. 





이 특이한 색감을 위해 연옥색을 두 겹으로 넣어 삼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사진을 찍거나 실내에서는 자주색 치마로 보일 테고, 자연광 아래에서는 어딘가 모르게 차고 푸른 색감이 배어나오는 매력적인 자주색 치마가 될 거에요. 이 치마의 특이한 색감은 반대로 아주 선명하고 확실한 붉은 저고리와 대비되어 같은 붉은 톤 안에서도 서로가 가진 원단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줄 거에요. 


선명하고 또렷한 저고리와 오묘한 치마의 색감의 조화가 멋진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한 색상들로 구성된, 역시 우아하고 기품있는 분위기를 내는 이 한 벌 역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한복입니다. 바로 이전에 올라왔던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과 함께 맞추신 혼주한복이랍니다. 


비슷한 듯 다른 혼주한복 두 벌을 함께 지었는데요, 얼핏 보면 비슷한 톤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섬세한 차이점이 보이는 두 벌이랍니다.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는데, 친정어머님 저고리의 분홍색과는 또 다른 분홍색이랍니다. 진한 고동색의 항라 무늬가 들어갔고, 바탕의 분홍색이 좀더 차가운 톤과 선명한 색을 내거든요. 저고리의 고름 또한 마찬가지랍니다. 더 붉은빛이 많이 들어간 진한 자주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답니다. 


전체적으로 따스한 느낌이 많이 나는 친정어머님 옷의 연한 톤과 비교하자면, 시어머님의 옷에서는 좀더 도시적이고 푸른 톤으로 색을 구성했답니다. 






연하고 시원한 녹차향이 날 것만 같은 치마입니다. 연한 풀색 바탕에 갈색의 줄무늬가 들어가니 굉장히 자연적인 색감과 분위기를 가집니다. 






두 분께서 가진 이미지와 결혼 날짜, 취향을 모두 고려해서 만들어진 혼주한복 두 벌의 특징은 우아함과 고급스러운 기품입니다. 색감에 욕심내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원단의 질감과 부피감을 살려 고급스럽고 은은한 분위기를 내고자 했거든요.  





밝은 안감이 들어가 더욱 싱그러운 색감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만든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이렇게 상하의를 모두 연한 색 항라 원단으로 구성하여 만든 한 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항라 원단의 이 한복은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한 색감이 매력적인 한 벌이에요. 





바탕색만 놓고 보자면 굉장히 연한 색으로만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환한 연분홍 저고리와 연황토색 치마에 모두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옅은 색감 위에 한 겹 무게감을 더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이 갈색 항라 무늬는 자세히 보면 아주 얇은 선이 여러 겹 겹쳐서 짜여진 줄무늬라 더욱 깊이감이 느껴집니다. 두께감 있고 탄탄한 원단의 질감은 그래서이기도 하고요. 그저 보여지는 줄무늬 외에도, 얇은 여름 원단이면서도 힘있는 곡선을 그려내는 특징이 굉장히 매력적인 원단이랍니다. 





진한 자주색 고름 덕분에 자주색 오봉술 노리개와는 세트처럼 어우러지지요. 현대적인 이미지를 많이 가진 항라 원단의 한 벌이지만, 노리개를 착용하면 좀더 전통적인 이미지가 더해집니다. 





노리개 대신 큼지막한 브로치를 달아 주면 좀더 현대적인 느낌으로 연출되기도 하고요. 장신구는 언제나, 손님의 취향에 따른 선택이랍니다. 


안감까지 연분홍빛으로 넣어 뽀얗고 밝은 분홍빛을 내는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