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시와 깨끼 한복 사이에서 고민이 가득하셨던 손님을 위해, 모시의 분위기를 가득 느낄 수 있는 여름한복을 지었습니다. 회색과 갈색 사이에서 거친 결을 그리며 짜여진 이 저고리 원단은 독특하게도 모시와 실크가 함께 짜여진 원단입니다.



모시와 실크가 섞여 짜인 이 독특한 원단에 찝어박기 기법을 사용해 촘촘하게 격자 무늬를 넣었습니다. 가로, 세로, 대각선을 자유롭게 오가는 격자들을 아주 촘촘하게 넣어서 장식을 극대화했습니다. 



많은 장식 중에서도 이렇게 손맛 가득한 문양은 실제로 작업하는 사람의 감각과 판단이 가장 중요한데요, 옷을 보고 있자면 작업자의 인내심과 성실함이 느껴질 정도로 꼼꼼한 문양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작업 과정을 상상만 해도 그 노력과 정성이 느껴지기에 더 아름답게 보이는 저고리입니다. 




옥색인 듯, 회색인 듯 신비로운 색상의 치마입니다. 안감에서 보이는 붉은 기운도 가지고 있고요. 



연한 옥색 원단을 두 겹, 주황색 원단을 한 겹 더해 만든 삼겹 치마는 이렇게 전혀 다른 두 가지 색이 섞여서 오묘한 빛깔을 냅니다. 



옥색과 붉은 색이 섞여 나타나는 치마의 오묘한 빛깔은, 마찬가지로 회색과 갈색이 성글게 짜인 저고리와도 좋은 궁합을 보여줍니다. 치마 어딘가에서 붉은 색감이 느껴질 때, 저고리에 달린 주황색 고름이 더 예쁘게 느껴질 거에요.




이 한복의 마지막 장식은, 문어 낙지발 노리개로 마무리합니다. 회색 술과 갈색의 문어 장식이 마치 이 한복을 위해 만들어진 듯한 노리개입니다. 아마 손님께서 데려가지 않았으면 이 노리개가 매장에서 통곡하고 있겠다는 말이 절로 나오더라고요. 




모시의 전통적인 분위기와 장식 기법을 더한 세련된 한복입니다.

찝어박기 장식을 넣고 주황색 고름을 단 회빛 저고리와 옥색 치마, 문어가 조각된 회색 낙지발 노리개가 함께한 오리미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