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고 긴 고름이 멋스럽게 눈에 띄는, 진빨강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을 소개합니다. 

고름의 길이는 보통 그 사람의 체형적 특성에 따라 결정되는데요. 그에 반해 고름의 색상이나 원단을 결정하는 것은 상하의 원단과 색상의 조화, 그리고 옷의 컨셉에 따라 다르게 배치하여 디자인한답니다. 


이 진빨강 저고리는 원단의 무늬가 멋스러워 따로 다른 색 고름을 달아 시선을 분산시키는 것 보다

군더더기 없이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달아, 오롯이 이 원단의 멋을 뽐내는 데에 주력했답니다. 





밝은 주황색 안감이 보여서인지 굉장히 경쾌하고 밝은 느낌이 듭니다. 





꽃과 잎 넝쿨들을 간략화해 표현된 무늬가 저고리 전체를 멋스럽게 뒤덮고 있고요. 





어떻게 보면 그물 같기도 하고, 뱀피 같기도 한 이 멋스러운 이 생강빛 원단은 

안쪽에 들어간 연분홍빛 안감 덕분에 분홍빛을 많이 띄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여성스러운 색상에,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원단의 문양들이 조화를 이루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군더더기 없이 원단의 멋을 살리는 데 집중하여 디자인한 오리미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서운 한파가 찾아 온 이번 주, 다들 감기 조심하면서 따스히 지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눈으로라도 따스하도록, 환하고 샛노랑색 저고리를 들고 왔습니다. 밝은 이미지가 가득한 저고리에요. 

치마는 진하고 무게감 있는 고급스러움을 가져가는 진고동색으로 맞추고, 좀 더 환하고 밝은 느낌을 좋아하시는 

고객님의 취향에 맞추어 아주 밝은 노랑빛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고름은 진남색 금사 양단으로 달아 치마와의 무게감을 맞춰 보았습니다. 

저고리의 색상이 워낙에 밝고 화사한 탓에 이 양단마저도 그리 강렬해 보이지 않을 정도입니다. 밝은 색상의 힘과 원단이 주는 광택이 만나니 무늬가 화려한 원단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굉장히 밝고 화사한 느낌을 주죠.   





곁마기까지 진남색으로 넣어 마무리 한, 오리미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이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햇살을 받아 빛나는 광택이 부드러운 황토색 치마에 진빨강 양단 저고리를 함께한 친정어머님 혼주한복입니다. 




붉은 실로 바탕 전체에 빼곡히 짜여진 고급스러운 문양, 그리고 그 위에 흐드러지는 벚꽃 나무 줄기와 꽃들이 멋스러운

진빨강 원단으로 지은 저고리, 이렇게 비스듬히 보면 여러 색 실이 짜여진 입체감이 조금은 느껴지리라 믿습니다. 




멀리서 보면 단색인 듯 이렇게 작고 세밀한 문양들이 빼곡한 황토빛 치마. 

금빛이 많이 들어가 있어서 그저 황토빛이라고 말하기엔 아쉬운 감이 있습니다. 게다가 빛을 받는 부분은 더 밝게 빛나서인지 따스한 느낌을 주는 원단이랍니다. 




톤다운된 밝은 남색의 고름이 난색의 한 벌에 세련된 이미지를 더해주고요. 




치마의 안감엔 이렇게 살포시 복숭아빛 안감을 넣어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살며시 더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라벤더 비취 원석의 여성스러움과 짜맞춘 듯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보랏빛 한복 한 벌입니다.

연분홍색 저고리에 진보랏빛 잎새단 치마를 한 벌로 맞춘 친정어머님 혼주 한복이에요.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가득하죠? 





저고리와 치마가 같은 톤으로 구성된 데다가 큼지막한 문양이 없는 단아한 원단들을 골라 옷을 구성했지만

자세히 보면 각자의 원단이 독특한 질감을 가지고 있어, 조용히 그 빛을 고급스럽게 발하고 있답니다.





보랏빛 치마의 안쪽에는 군청색이 이렇게 숨어 반전을 보여줍니다.





유화 물감을 진하게 덧칠한 듯한 독특한 문양의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화려한 문양의 고름을 달고,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화려한 문양이지만 그 바탕이 진한 데다가 문양의 색들이 모두 비슷한 톤인지라 확 튀지 않고 은근하게 빛을 발한답니다. 


특별한 색, 보라색을 중심으로 구성한 친정어머니 혼주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짙은 버건디 색 립스틱이 연상되는, 고혹적인 여성미가 깃든 한 벌입니다. 

아주 짙은 진보라색 저고리에 붉은 치마를 한 벌로 맞추신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아주 짙은 색의 진보라색이지만 밝은 빨강과 자줏빛으로 뭉게뭉게 떠다니는 구름과 수복문이 

저고리를 뒤덮고 있어 화려한 느낌을 주는 저고리입니다. 

지금은 옷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새빨간 안감이 보이기 때문에 고혹적인 느낌이 더욱 많이 날 거에요.


이 옷은 상하의의 색상 균형이 비슷하고, 광택과 재질감이 원단 그 자체로도 훌륭한 상태이기 때문에 

저고리의 제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붉은 계열로 구성된 이 한 벌엔, 같은 색이 들어간 장신구를 함께하면 보일 듯 말 듯 자연스럽게 어울릴 테고요,  

이렇게 아예 다른 색 술과 원석이 달린, 비취 노리개를 함께 하면 활동적인 이미지가 더해지는 듯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캔버스 위에 무늬를 찍어 넣고 또 그 위에 다른 문양을 찍어 올린 듯 한 느낌이 드는 황토빛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원단에 가득찬 문양이 겹겹이 층을 이룬 모양새를 띄고 있어 더욱 독특하고 희소성이 있는 원단입니다. 

시각적으로 보이는 부분 덕분에 실제 원단의 두께보다도 더욱 두께감이 짙어 보이기도 합니다. 


이 진한 황토빛 저고리에 진빨강 치마를 함께하여 친정어머니의 혼주 한복을 지었습니다. 





진한 빨강을 띄는 이 치마 역시도 저고리 못지 않게 눈으로만 보기에도 두께감이 있어 보이죠?

이 원단을 실제로 보고 만져 보면 드는 느낌은 '텁텁하다' 일 거에요. 실제로 꽤나 무거운 느낌의 두께감을 자랑하는 원단이거든요. 

여러 색의 실이 섞이고 겹쳐서 원단을 짜 낸 과정이 그대로 느껴지는 멋진 원단입니다. 불규칙적이고 러프하게 들어간 검정과 밝은 빨강색 실이 주는 아티스틱한 느낌도 이 원단의 특징이고요. 



최근에 만들었던 디스플레이 한복에 이 원단을 사용해 치마를 만들었었는데요, 진초록 색상을 사용해서 만들었던 치마입니다.

한 번 다시 소개해 봅니다. 실제로 입는다면 이 정도의 느낌이겠구나... 를 상상해 보실 수 있도록요. 



원단의 두께감 덕분에 다른 양단 치마들과 비교해서 주름이 독특하게 떨어지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치마가 찰랑인다거나, 표면 가득 샤르르 떨어지는 광택을 이 치마에서는 느낄 수 없답니다.

대신 두께감이 주는 중후함이나 고급스러움, 독특함으로 인한 현대적인 느낌을 가져갈 수 있는 원단이랍니다. 





그렇게 해서 이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 한 벌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득 머금고 있답니다.

특히나 고름을 밝은 남색으로 선택하여 더욱 현대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주도록 했습니다. 

낙지발 홍옥 노리개를 함께하니 좀 더 옷이 화사해집니다. 홍옥의 색상과 이 한 벌의 색상은 어울리지 아니할 수 없는 조합이겠죠. 





흰색이 많이 섞여 밝은 옥색을 내는 옥 노리개와 함께해 보기도 합니다. 원석의 색상과 술 색상이 모두 밝은 색이라서인지 옷이 한결 밝고 경쾌해 보입니다. 옷의 디자인과 원단이 현대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노리개나 브로치 등을 함께하면 좀 더 전통적인 느낌을 낼 수 있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치마 덕분에 시야가 환해지는 듯 하지만, 이내 저고리로 시선이 집중되는 멋진 이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원단의 디테일이 더할 나위 없이 고급스럽고 멋지기에, 이 원단으로 한땀한땀 만든 저고리는 당연히 멋스러워야겠죠?

아주 많은 양의 실을 사용해서 원단을 짜고, 문양을 놓은 만큼 두께도 두텁고 질감이 주는 광택도 아주 고급스럽답니다.

붉은빛이 주를 이루는 치마와 저고리 사이에서 짙은 녹색을 고름으로 달았고요. 

 



포스팅 전체적으로 치마의 분홍빛이 너무 붉게 사진이 나왔는데요, 

실제로 보면 좀 더 생강빛-황토빛이 도는 한 톤 낮은 분홍빛이랍니다.





짙은 초록의 고름이 이 옷에서 젊은 활력을 담당하는 듯 하죠. 

전체적으로 여성스럽고 우아한 옷에 생기를 부여하면서 포인트를 주고 있어요. 





초록의 고름 덕에 비취 노리개와도 멋스럽게 잘 어우러집니다.

이 가을과도 굉장히 잘 어울리는 색상이면서, 화사함과 우아함을 잔뜩 머금은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온도에 나뭇잎들이 노랗고 빨갛게 물들어 가듯 

오리미의 옷들도 하나하나 가을빛을 깊게 머금고 물들여 완성되는 나날입니다.


연하고 밝은 색 원단에 짜여졌을 땐 봄,여름을 느끼게 해 주던 잎사귀 무늬가 

갈색빛, 황토빛과 만나니 살랑살랑 떨어지는 낙엽을 떠오르게 해 더할 나위 없이 이 계절에 어울리는 옷을 만들어 줍니다.





주황이 느껴질 정도로 밝은 갈색이라 화사하고 경쾌한 느낌도 가지고 있지요.





곁마기는 치마와 같은 고동색 항라 원단으로 넣어 

옆태가 날씬해 보이는 착시 효과와 함께 고급스러운 느낌도 이어 줍니다. 






모던하고 깔끔한 느낌을 주는 고동색 항라 치마는 현대적인 세련미가 물씬 풍겨나고요. 

밝은 자주빛을 안감으로 넣었기 때문에 밝은 곳에선 좀 더 붉은 빛을 내도록, 여성스러운 느낌을 가미했습니다. 





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의 여성상이 떠오르는 듯 한 옷 한 벌이 완성되었습니다.

주홍빛 낙엽 사이 사철나무의 초록잎처럼 청록빛을 안고름으로 넣어 주니 센스있는 배색이 되었고요. 

이 계절의 멋을 가득 머금은, 분위기 있는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의 우아함과 현대적인 새로움과 활기를 가득 머금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오리미의 스타일로, 계절적으로 떠오르는 색상을 나름 밝게 표현했다면 이런 색감과 느낌이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전통적인 느낌보다는 현대적인 이미지를 강조하여 만들어낸 옷입니다. 





저고리의 갈색빛은 차분하고 무거운 갈색 톤이 아닌, 경쾌하고 밝은 갈색빛이 납니다.

잘 익은 홍시의 속살 같은 쨍한 주홍색을 안감으로 넣어 여성스럽고 밝은 갈색빛이 나도록 했습니다. 





고름은 은은하게 가로줄 결이 보이는 남색 원단으로 달아 무게감을 더해주었고요.

동색 계열의 상하의 사이에서 튀지 않게 포인트 역할을 해 주는 색상입니다. 

작은 부분이지만 이 옷 전체에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데에는 큰 몫을 하는 부분이죠- 





차분한 느낌의 회분홍빛 안쪽에도 아주 연한 분홍색을 안감으로 넣어 여성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좀 더 멋을 내볼까 하고 진한 남색 술이 멋진 백옥 노리개를 함께해봅니다. 

아주 진한 남색의 술은 색감이 주는 무게감은 묵직하지만 얇은 술로 이루어져 있어 가뿐하고,  

백옥의 색은 연해 가뿐한 듯 하지만 그에 반해 원석의 크기나 두께감은 꽤나 묵직하여- 

원석과 술의 조화가 담백하게 딱 떨어지는, 그런 노리개랍니다. 





남색 술의 백옥 노리개도 예쁘지만, 원석과의 색감이 딱 맞는 낙지발 노리개와도 한 세트인 양, 착 떨어지게 어우러집니다. 





가을이 원단에 스며들어 다시 세련되게 재해석된 듯 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이 한 벌이 올 가을의 어느 날 아주 멋지고 아름답게 주인을 빛내 주기를 바라면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8월이 중반을 지나면서 이제는 여름 원단을 꺼내는 일이 줄어들고, 

가을-겨울 원단이 원단장 위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에 맞춰 오리미 디자이너들도 여름 색상에서 벗어나 가을-겨울의 옷을 위한 디자인, 색상, 분위기로 머릿속이 가득합니


이 옷은 조금 이르게 혼사를 준비해 7월부터 찾아와 옷을 맞추신 손님의 혼주 한복입니다.

7월의 끄트머리에 올렸던, 10월 초 혼사를 준비했던 커플(링크: 초가을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예비 신랑 신부 한복)의 

친정어머님 한복입니다. 한복을 맞추러, 가봉하러 오실 때마다 온 가족이 세종시에서 올라오는 열정을 보여주셨더랬죠. 





이번에는 사진이 조금 밝고 강하게 나온 편이에요. 

살짝 톤다운되어 차분한 느낌의 주황색에 잎사귀 무늬가 들어간 원단으로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아주 진한 자줏빛으로 치마를 만들었기 때문에 치마보다는 저고리에 주목성이 많이 가는 한 벌로

조금 더 화사한 느낌을 위해 금사로 국화가 들어간 고동색 양단으로 고름과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저고리의 잎사귀 무늬와 주황색이 함께 만나서 정말 가을 분위기가 물씬 나는 옷이 되었습니다. 

결혼식이 있는 10월이면 더운 온도도 한 풀 가시고 찬바람이 솔솔 불어오기 시작할 때이니, 

이 옷에서 풍겨나는 가을 분위기가 지금보다 훨씬 더 와닿겠죠. 




자연스럽게 생겨난 원석의 하얀 무늬에 절묘하게 문어를 조각해 넣은 재미난 낙지발 노리개와 함께 구성해봅니다. 

연회색과 금색으로 엮어진 낙지발 모양의 술은 중성적인 느낌이 가득하고, 문어를 조각해 넣은 원석의 독특함이 합쳐져 

여성스러움보다는 강렬한 카리스마가 넘쳐 나는 노리개입니다. '예쁘다' 보다는 '멋지다' 라는 말이 나오는 장신구입니다. 





고동색 고름에 들어간 금사 문양이 노리개의 금실과 은근슬쩍 잘 어우러져 조화를 이룹니다.

멋스러운 친정어머님 혼주 한복 한 벌이 이렇게 완성되었습니다. 





그리고 가봉을 위해 방문해 주셨던 어느 주말, 한복을 입어 보신 어머님께 자연광 아래에서의 한복 색을 보여드린다

굳이 문 앞의 거울까지 나가시게 했던 순간입니다. 뭐니뭐니 해도 한복은 자연광 아래에서 가장 아름다운 색인데 

결혼식장이 실내라 그 색을 보실 기회가 거의 없어 아쉬운 마음이 있거든요. 


즐겁게, 만족스럽게 멀리에서 찾아와 맞추신 나만의 한복이니, 이 옷이 가진 아름다움과 특성을 조금 더 아셨으면 하는 바램이었답니다. 이제 이 옷은 손님들의 집에 고이 걸려 10월을 기다리고 있겠죠? 10월에 다가 올 혼사를 미리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그 날 까지 더욱 행복한 나날을 보내시고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