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색인 듯 보라색인 듯 오묘한 색감의 치마 위에 놓여진 붉은 저고리,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사진에선 꽤 어둡게 나왔지만, 수박색 진초록 고름을 단 붉은 저고리는 아주 선명하고 채도높은 빨강 원단을 골라 만들었습니다. 계절을 고려하여 '빨강'이 자칫 더운 느낌을 주지 않도록 선명한 붉은 색감에, 거친 가로줄 결이 들어간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시스루 원단같은 느낌을 주는 자줏빛 원단에 특이하게도 연옥색 안감을 넣은 것이 이 신비로운 색감의 비결이었습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색을 섞어서 아주 매력적인 색감이 탄생하게 됩니다. 





이 특이한 색감을 위해 연옥색을 두 겹으로 넣어 삼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사진을 찍거나 실내에서는 자주색 치마로 보일 테고, 자연광 아래에서는 어딘가 모르게 차고 푸른 색감이 배어나오는 매력적인 자주색 치마가 될 거에요. 이 치마의 특이한 색감은 반대로 아주 선명하고 확실한 붉은 저고리와 대비되어 같은 붉은 톤 안에서도 서로가 가진 원단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줄 거에요. 


선명하고 또렷한 저고리와 오묘한 치마의 색감의 조화가 멋진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