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섬세한 문양들이 아름다운 양단 두 가지를 이용하여 만든 저고리와 치마의 친정어머니 한복 한 벌입니다. 

연한 분홍빛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 가득한 저고리와, 힘있는 보랏빛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치마와 저고리 두 원단은 같은 무늬로 짜여 있습니다. 다만 두 원단에 조합된 색의 명도가 달라 마치 다른 원단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분홍색, 미색 등 밝은 색들끼리 조합된 저고리의 연분홍빛 원단은 훨씬 밝고 경쾌한 느낌이 납니다. 보라색과 회색, 검은색이 함께 짜여져 묵직한 무게감을 주는 치마의 보랏빛 원단엔 밝은 분홍색이 들어가 포인트를 주기도 하죠. 





여러 실이 엮이며 짜여진 원단의 고급스러운 질감 덕분에 차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광택이 맴돕니다. 





저희가 만들어 놓고도 예쁘다,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치마입니다. 원단이 아름답기 때문에 무엇을 만들었어도 예뻤겠지요. 





치마의 안쪽에는 당의와 비슷한 색으로 안감을 넣어 마무리했습니다. 




그리고 저고리와 치마 위에 입으실 담주색 당의를 함께 만들었습니다. 

단색 위에 자잘한 무늬가 바탕색보다 한 톤 진한 색의 라인으로 짜여진 원단으로 당의를 짓고, 문자 문양의 금박을 찍어 멋을 더했습니다. 




자, 그러면 결혼식 당일에 입으신 사진을 몇 장 보여드릴께요. 



식장 입구에서 방문객을 맞이하며 인사드리는 모습입니다.

빛이 반사되는 배경에서 밝은 조명 아래 있으니 옷이 한결 밝고 화사하게 보입니다. 





식이 시작되기 전, 저고리 위에 당의를 입으셨어요. 산호와 나비, 호박이 달린 삼작 노리개를 함께하셨습니다. 




당의까지 곱게 입으시고, 가족들과 함께 식이 시작되기를 기다리시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시어머님과 친정어머님 두 분이 함께 입장을 기다리는 뒷모습입니다. 두 분 모두 당의를 입은 뒷태가 참 고우시죠?

여성스럽고 화사한 친정어머님의 한 벌, 금박문이 찍힌 담주색 당의 덕분에 한결 더 특별해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통 원단이면서도 현대적인 매력을 한껏 가진 원단인 진주사의 매력을 살려 만든 혼주한복 두 벌을 소개합니다. 

먼저, 갈색 진주사 치마에 붉은 저고리의 이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옅게 거친 가로줄이 들어간 질감이 느껴지는 저고리와, 화사한 광택을 내는 치마가 함께합니다. 

서로 다른 성질의 두 원단이 서로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려 주는 듯한 조합이 되었습니다. 






한창 물든 단풍잎처럼 새빨간 저고리가 고혹적인 여성스러움을 가득 담았고요. 






가을의 분위기를 한껏 머금고, 단아하고 고운 멋을 지닌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이 되었습니다.





그러면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은 어떻게 맞춰졌을까요.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은 상하의를 모두 진주사 원단으로 구성하였습니다. 그래서 친정어머님 한복이 주는 분위기와는 또 다른 느낌을 주는 한 벌이 되었답니다.

두 분이 가진 체형과 분위기가 다르기에 각자에게 가장 최선으로 어울리는 한 벌을 만드는 것에 집중하다 보니 이렇게 두 분의 원단 구성이 다르게 배합되는데요. 그렇지만 시각적인 부피가 큰 치마를 진주사 원단으로 맞춘 것만으로도 큰 통일감이 느껴진답니다. 






같은 원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구성했지만, 면적의 차이가 있어 원단 폭이 넓고 긴 치마의 광택과 저고리의 광택 느낌이 다르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마침 환하게 들어오는 햇살에 진주사 원단의 매력을 이렇게 볼 수 있게 되네요.

촘촘한 문양 사이사이가 비워져 있어 이렇게 빛이 통과하는 원단이랍니다. 참 멋스럽죠- 







붉은 저고리와 파란 저고리를 중심으로 각자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진주사로 된 치마를 구성한 두 분의 한복.

가을의 혼사를 준비하며 디자인된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이 한 벌에는 각기 색과 질감이 다른 네 가지의 원단이 이렇게 겉으로 드러나 있습니다.

화려한 장식이나 디테일을 추가하지 않아도 원단이 가진 본연의 색 만으로도 이렇게 풍성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옷이기도 하고요.  







저고리의 질감이 참 독특하죠? 잘 짜여진 벌집 같기도 한 기하학적인 문양이 들어간 덕에 원단이 가진 광택이 더욱 빛납니다. 

원단이 진주처럼 빛난다고 하여 진주사라고 하는 원단인데요, 이름도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붉은 저고리에는 남색 고름을 달고, 밝은 초록의 항라 원단을 안고름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각기 다른 색들이 모였지만 모두 밝거나 가볍지 않고 무게감을 가진 색들이라 균형감이 있지요. 






빨강과 파랑, 초록색이 쓰여 상의가 눈에 확 들어오게 강렬해졌으니, 하의는 그를 받쳐 주는 부드러운 색상으로 선택했습니다.


눈에 확 들어오는 붉은 저고리와, 부드럽게 펼쳐진 상아색 치마의 조합은 여성스러운 느낌이 나면서도

세련되고 독립적인 이미지를 가지는 듯 합니다. 



작게 들어간 부분이지만 초록 안고름이 들어가 옷이 한결 화사하고 밝아지기도 합니다. 

빨강색에 초록이 어우러짐으로서 전통적인 분위기가 가미되기도 하고요. 

조금 다르게 입고 싶을 때엔 초록 안고름만 떼어도 옷 분위기가 바뀔 거에요. 다른 장신구를 활용하면 더욱 좋겠죠. 






거칠게 들어간 가로줄은 삼베나 모시가 가지는 질감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듯 멋스럽게 느껴집니다. 





거칠게 들어갔다 하여도 색상의 조합이 부드럽고 따스한 색인지라 

완성된 치마가 주는 느낌은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베이지빛을 띄고 있습니다 . 

따스한 계열의 색이지만 원단이 주는 이미지 덕분에 시원한 느낌까지 가지고 있고요. 






곁마기는 저고리 색상 계열의 가장 진한 색으로, 진빨강을 넣어 완성했습니다. 입었을 때 가장 눈에 띄지 않고 옆태를 날씬하게 만들어 줄 색상이랍니다. 


원단의 질감 덕분에 부드럽게 빛나는 광택이 넘실거리는 상아색 치마와, 독특한 질감의 붉은 저고리의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6.28 15: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06.28 17: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네, 문의주신 것과 같은 한복 교육과 같은 일들은 하지 않습니다.
      오리미에서 현재 진행중인 맞춤한복 디자인 및 제작 외 다른 일들에 대한 계획은 아직 없답니다. ^^

  2. 2016.11.21 00: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11.21 20: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리미한복입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홍매색의 항라 저고리, 그리고 차분한 색감의 연보랏빛 치마. 단아하고도 여성스러운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항라 원단의 빳빳한 질감이 엿보이는 사진입니다. 그 빳빳한 질감 덕분에 저고리가 접힌 부분들의 곡선들이 참 예쁘게 떨어지죠. 

가로줄이 들어간 무늬도 시각적으로 아름답지만 원단의 빳빳함 덕분에 입었을 때의 태가 더 예쁘게 잡히는 원단이기도 합니다.


밝은 홍매색이 참 예쁜 저고리에 파랑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차분하고 우아한 연보랏빛 치마의 안감은 여리여리한 연분홍으로 넣었습니다. 





품위있는 여성스러움이 느껴지는, 고운 치마 한 벌이 되었죠. 





진고동색으로 곁마기를 넣고, 파란 항라 고름을 단 저고리 배색도 자랑해 봅니다. 

현대적인 느낌의 배색이 들어간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단아한 연보랏빛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파랑 고름과 곁마기가 들어간 미색 삼회장 저고리, 거친 가로줄이 멋스러운 고동색 치마가 함께한 한 벌의 혼주한복입니다.

오늘의 한복은 색상만으로 보면 시어머니 혼주한복인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색상이죠?


저희는 혼사를 앞둔 친정어머님을 위한 혼주한복으로 이 옷을 권하고, 맞춰 드렸지만 사실 삼회장의 색상이나 치마의 안감 색상만 바꾸어 시어머니 한복으로 권할 수도 있는 구성입니다. 홍색과 청색의 의미를 맞추는 것을 기본으로 가지되 옷의 주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색상과 모양을 가지는 것이 저희가 가장 우선시 하는 항목입니다. 그렇기에 이렇게 어느 쪽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색상의 옷이 나오기도 하죠.







옅은 미색의 저고리이지만 무게감을 가질 수 있도록, 곁마기와 고름은 얇은 가로줄이 들어간 진파랑색 항라 원단으로 넣었습니다. 여리여리하고 여성스러운 미색 바탕에 조금 더 고고한 여성의, 도시적인 이미지를 추가하고 싶었답니다. 





옅은 미색의 가로줄이 섞인 진한 카키빛의 치마, 그 안에 안감을 빨강, 주황 이렇게 두 겹을 넣어 삼겹 치마를 완성했습니다


빨강색 안감만 넣었다면 진붉은빛이 배어나오고, 좀 더 진한 빛깔의 치마가 완성되었을 테죠. 하지만 안쪽에 주황색을 한 겹 더 넣어, 비쳐나오는 붉은빛이 좀 더 밝으면서도 깊이감있게 표현되었습니다





삼겹 치마로 한결 더 아름다운 빛을 내는 고동색 치마와 미색 삼회장 저고리,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에 노랑 빛이 언뜻언뜻 비쳐나는 연보라색 치마,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어떤 장식도 없이 저고리 원단과 치마 원단, 이 두 가지로만 한 벌을 구성하였습니다.

정갈하고 우아한 이미지가 가득한 옷이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소박하다거나 단아하진 않습니다. 원단 자체에서 풍겨 나오는 고급스러움과 부피감, 질감 덕분에 은근한 화사함을 가지고 있는 옷이랍니다. 





노랑과 보라가 섞여 거칠게 짜여진 치마 원단이 매력적임은 두말할 것 없고요. 





깃과 고름까지 하나의 원단으로 통일하여 만든 저고리는 따스한 계열의 색이지만 옅은 색상과 줄무늬 덕분에 오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에 바라보아도, 시원하고 깔끔해 보입니다. 







오롯이 한 벌만으로도 아름답게 빛나지만 장신구를 함께해도 한결 더 화사해지는, 친정어머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짙은 붉은색 고름을 단 연분홍 항라 저고리가 아주 여성스러운, 친정어머니 혼주 한복입니다. 

여리여리한 이미지의 여성성 강한 저고리와, 카리스마 있는 어두운 색 치마가 만나 조화를 이뤘습니다. 





연한 분홍빛의 저고리는 짙은 고동색 곁마기를 넣고, 짙은 붉은색 고름을 달아 전반적으로 붉은 색 계열로 완성했습니다. 



 



저고리와 대비되는 이미지의 치마는 꽤 강렬합니다. 거친 가로줄이 들어간 얇은 먹색 원단으로 치마를 짓고, 쨍하게 밝은 초록색을 안감으로 넣어 색상이 비쳐 나오도록 디자인했습니다. 





밝은 초록을 안감으로 넣으니 겉면 전체에 초록빛이 감돌고 있죠- 







여리여리한 여성스러움과 카리스마 있는 무게감이 공존하는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 곱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연미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으면서도 은근한 화려함을 지닌 갈색 잎새단 치마가 함께 구성된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을 만들었습니다.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좀 더 살려주기 위해 진한 살구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얇고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곡선이 아주 우아한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햇살 아래에선 좀 더 노랗고 밝은 빛이 나지만, 실내에서는 훨씬 더 어두운 갈색으로 보일 치마입니다. 

과하지 않은 화려함- 튀지 않으면서도 우아한 멋을 지닌 원단으로 오리미가 꾸준히 사랑하는 원단이죠. 





환하고 밝은 느낌이면서도 고상하고 우아한 이미지를 지닌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서 업데이트되었던 연녹두색 양단 저고리의 혼주한복에 이어 올리는 이 한 벌, 색은 완전히 다르지만 비슷한 분위기가 나죠.

혼주 한복을 이렇게 같은 재질로 맞추는 것은 저희로서는 드문 일이지만, 두 분의 취향과 어우러짐이 맞아 떨어질 때엔 이렇게 같은 원단을 사용해 두 벌의 혼주 한복을 만들기도 합니다. 


이 원단들과 분위기가 두 분께 모두 잘 어울린다는 확신이 있을 때에 이렇게 진행을 하는데요. 색상은 겹치지 않게, 한 분 한 분께 완전히 어울리는 색을 골라 각자가 가진 장점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조합으로 옷을 완성합니다. 

그리고 보통 원단의 종류에 따라 색이 한정되어 있는 것이 대부분이거나 더는 구할 수 없는 원단들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혼주한복 두 벌은 저희가 표현하고픈 이미지에 맞게 딱 들어맞는 원단과 색상이 있어 다행이었던 경우이기도 해요. 





연한 분홍빛을 바탕으로 생강빛, 미색에 가까운 분홍색 등으로 무늬가 겹치고 겹쳐 멀리서 보면 살구색을 띄는 저고리입니다.

진자주색 치마까지 여성스러운 느낌을 가득 담은 한 벌이지만, 가운데에 자리잡은 남색 고름이 나름 카리스마를 더해줍니다.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이미지를 한 벌에 담고자 했습니다. 




진자주색 치마 역시도 검은 실로 불규칙한 줄무늬 이미지들을 이루며 멋스럽게 짜여진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

슬쩍 속살처럼 드러나는 붉은 색 안감이 참 화사하죠. 




진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지만, 같은 색으로 곁마기를 주는 것 보다 효과적일 것 같아 흑자주색으로 곁마기를 넣었습니다.

어머님의 사뿐한 옆태를 만들어 줄 거에요. 


 



따사로운 봄날 여성스럽지만 무게감 있는 고급스러운 이미지로 그 날의 혼주를 완성시켜 줄,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주 올라왔던 검정 저고리와 초록 치마의 시어머님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을 소개합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를 같은 문양의 원단으로 골라 옷을 만들었지만 분위기는 아주 다른 한 벌이랍니다. 





시어머님의 검정 저고리와 분명 똑같은 문양인데도, 분위기가 굉장히 여성스러워졌습니다.


검정 저고리에선 더 밝은 금색으로 용 문양이 돋보였다면, 이번엔 모란꽃이 돋보이도록 용을 표현한 실의 채도가 아주 조금 더 낮아, 

용이 살짝 뒤로 물러나고 모란꽃 넝쿨이 더 밝게 드러나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멀리 보면 꽃 넝쿨이 더욱 돋보이는 원단입니다.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이 더욱 밝게 보이니 마치 꽃밭 사이에서 용이 부드럽게 춤추며 노는 것 같은 붉은 저고리입니다. 함께 맞춘 진자줏빛 치마까지 전체적인 색감에서 고혹적인 여성미가 느껴지지 않을 수 없는 한 벌입니다. 







부귀의 상징을 옷 한 벌에 가득 담고 고혹적인 여성미까지 더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