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색 바탕에 안개꽃과 다양한 꽃들이 흐드러지듯 피어난 양단 치마와, 연한 분홍빛 양단 저고리가 함께한 이 한 벌은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앞서 올라왔던 '연옥색 저고리와 진초록 양단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같이 맞추신 한 벌이기도 합니다.



언덕배기를 뒤덮은 꽃들마냥, 흐드러지게 핀 꽃들이 치마를 가득 수놓았습니다.


치마를 빼곡히 채운 꽃들이 주는 화사하고 여성스러운 이미지와 연분홍 저고리가 주는 따스하고 단아한 이미지가 매력적인 한 벌입니다. 섬세하게 짜여진 저고리의 문양이 주는 고급스러움과 치마의 호사스러움이 만나 그야말로 우아함과 화려함을 동시에 가졌습니다. 



다양한 실을 이용해 양면으로 두껍게 짜여진 원단이 '양단'입니다. 실을 아낌없이 넣어 짠 꽃들이 입체감 있게 올라온 것들이 보이실까 모르겠어요. 


빛을 받으면 고급스러운 광택을 내보이고, 빛을 받는 자그마한 꽃들도 한데 뭉쳐 빛이 나는 치마입니다. 


연분홍 양단 저고리와 갈색 꽃무늬 양단 치마,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