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섬세한 문양들이 아름다운 양단 두 가지를 이용하여 만든 저고리와 치마의 친정어머니 한복 한 벌입니다. 

연한 분홍빛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 가득한 저고리와, 힘있는 보랏빛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자세히 보시면 치마와 저고리 두 원단은 같은 무늬로 짜여 있습니다. 다만 두 원단에 조합된 색의 명도가 달라 마치 다른 원단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분홍색, 미색 등 밝은 색들끼리 조합된 저고리의 연분홍빛 원단은 훨씬 밝고 경쾌한 느낌이 납니다. 보라색과 회색, 검은색이 함께 짜여져 묵직한 무게감을 주는 치마의 보랏빛 원단엔 밝은 분홍색이 들어가 포인트를 주기도 하죠. 





여러 실이 엮이며 짜여진 원단의 고급스러운 질감 덕분에 차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광택이 맴돕니다. 





저희가 만들어 놓고도 예쁘다, 예쁘다 감탄이 나오는 치마입니다. 원단이 아름답기 때문에 무엇을 만들었어도 예뻤겠지요. 





치마의 안쪽에는 당의와 비슷한 색으로 안감을 넣어 마무리했습니다. 




그리고 저고리와 치마 위에 입으실 담주색 당의를 함께 만들었습니다. 

단색 위에 자잘한 무늬가 바탕색보다 한 톤 진한 색의 라인으로 짜여진 원단으로 당의를 짓고, 문자 문양의 금박을 찍어 멋을 더했습니다. 




자, 그러면 결혼식 당일에 입으신 사진을 몇 장 보여드릴께요. 



식장 입구에서 방문객을 맞이하며 인사드리는 모습입니다.

빛이 반사되는 배경에서 밝은 조명 아래 있으니 옷이 한결 밝고 화사하게 보입니다. 





식이 시작되기 전, 저고리 위에 당의를 입으셨어요. 산호와 나비, 호박이 달린 삼작 노리개를 함께하셨습니다. 




당의까지 곱게 입으시고, 가족들과 함께 식이 시작되기를 기다리시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시어머님과 친정어머님 두 분이 함께 입장을 기다리는 뒷모습입니다. 두 분 모두 당의를 입은 뒷태가 참 고우시죠?

여성스럽고 화사한 친정어머님의 한 벌, 금박문이 찍힌 담주색 당의 덕분에 한결 더 특별해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