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 저고리, 하면 생각나는 흔한 모습의 이미지를 깨는 혼주한복으로서의 검정 저고리입니다. 어떤가요? 

진한 자줏빛 치마와 함께 아주 고혹적인 이미지를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그러고 보니 가봉을 준비하던 차에 촬영을 해서 아직 '오리미' 택이 달리지 않은 목덜미 안쪽이 살짝 허전하네요. 






저고리의 검정 바탕은 무광에 가깝게 아주 잔잔한 광택만을 가지고 있지만 밝은 분홍빛이 반짝이는 금사로 문양이 짜여져 있어 깔끔하면서도 화사하답니다. 이 이미지를 오롯이 살려내고자 고름까지 모두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디자인했습니다. 





검은색 저고리의 이미지가 꽤 강렬하지만 은은한 광택의 진자주색 치마가 함께 어두운 톤으로 구성되어 깔끔한 예복의 느낌을 줍니다. 원단과 색상 조합이 한복이라기보다는 양장처럼 느껴지는, 현대적인 이미지가 가득한 한 벌이 되었습니다. 




위의 친정어머니 한복과 함께 맞추신 시어머니 혼주한복도 함께 소개합니다. 




시어머님의 한복도 어두운 색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한 벌인데, 위에서 검정 저고리를 보고 오면 이 한복이 밝게 느껴지기도 한답니다. 옷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는 저고리의 밝은 색 안감이 함께 보여 그렇게 느껴지기도 할 테고요. 


실제로 보면 친정어머님 한복의 색상 톤과 거의 흡사한 명도를 가진 원단들로 만든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금사 문양이 짜여진 짙은 파랑색 저고리는 친정어머님의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렇지만 금사의 색 때문에 훨씬 더 밝고 경쾌한 느낌이 나죠. 빛나는 금빛이 파랑색이 가지고 있는 에너지와 함께 어우러져서요. 


자잘한 구름문이 가득 들어찬 진청록색 치마를 저고리보다 어두운 톤으로 골라 저고리를 좀 더 강조하도록 합니다. 

친정어머님의 한복은 저고리가 어두운 색이었다면, 시어머님의 한복은 그 반대의 조합인 셈이죠. 





깔끔하고 무게감 있는 치마에 고혹적이고 화사한 저고리를 함께한 시어머니 한복입니다. 

부드럽게 깔리는 광택에 살짝 보이는 무늬 때문인지 깊은 밤바다 같은 느낌이 드는 치마는 입으면 더욱 멋지답니다. 





서로 다르면서도 비슷한 듯, 어두운 색상과 원단의 금사 무늬로 깔끔하게 포인트를 준 고혹적인 두 벌의 한복. 

두 분에게도 아주 특별한 날이 될 결혼식을 위해 만들어진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