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항라 원단의 이 한복은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한 색감이 매력적인 한 벌이에요. 





바탕색만 놓고 보자면 굉장히 연한 색으로만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환한 연분홍 저고리와 연황토색 치마에 모두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옅은 색감 위에 한 겹 무게감을 더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이 갈색 항라 무늬는 자세히 보면 아주 얇은 선이 여러 겹 겹쳐서 짜여진 줄무늬라 더욱 깊이감이 느껴집니다. 두께감 있고 탄탄한 원단의 질감은 그래서이기도 하고요. 그저 보여지는 줄무늬 외에도, 얇은 여름 원단이면서도 힘있는 곡선을 그려내는 특징이 굉장히 매력적인 원단이랍니다. 





진한 자주색 고름 덕분에 자주색 오봉술 노리개와는 세트처럼 어우러지지요. 현대적인 이미지를 많이 가진 항라 원단의 한 벌이지만, 노리개를 착용하면 좀더 전통적인 이미지가 더해집니다. 





노리개 대신 큼지막한 브로치를 달아 주면 좀더 현대적인 느낌으로 연출되기도 하고요. 장신구는 언제나, 손님의 취향에 따른 선택이랍니다. 


안감까지 연분홍빛으로 넣어 뽀얗고 밝은 분홍빛을 내는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