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과 회분홍색 매화가 풀색 바탕 위에 피어난 양단 저고리, 그리고 고혹적인 진자주색 치마를 함께해 깊이감을 더한 한 벌입니다.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만들어졌어요.




가지 가지마다 탐스럽게 매화가 가득 피어난 양단저고리. 파랑과 분홍이라는 전혀 다른 색상이 매화 꽃으로 얽히면서 문양이 한층 더 화려해졌습니다. 바탕의 풀색과 어우러져 한층 더 독특한 배색을 자랑하는 것도 같고요. 




고혹적인 성숙미가 가득한 진자주색 치마와 풀색 매화단 저고리,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2.18 06:3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금박을 찍어 장식을 넣은 노랑 저고리와 진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화려한 금박을 찍었지만, 바탕이 되는 진갈색과 노랑색, 동정의 흰색까지의 세 가지 색의 배색이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기품있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촘촘한 가로줄이 특징인 풀색 원단으로 지은 치마. 



진한 바탕 위에 찍힌 금박이 더욱 돋보이는 노랑 저고리와 풀색 치마,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고, 한 올 한 올 손으로 꼬아 만든 술을 달아 마무리했습니다. 이렇게 한 벌 제대로 입은 모습, 정말 멋지겠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 까지.

상하의와 소품까지 모두 한 가지 색 원단으로 만들어져 독보적인 분위기와 우아함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한 고동색 가로줄을 가진 미색 항라 저고리와, 깊고 진한 색감의 진청록색 치마가 함께했습니다. 상하의의 색상 차이가 서로의 색상을 더 돋보이게 해 주는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미색 항라 저고리에는 진한 청보라색으로 고름을 달고, 곁마기도 같은 색으로 배색했습니다. 고름은 치마와 비슷한 채도로 달아 크게 튀지 않도록 했지만, 안고름만은 밝은 자주색을 사용하여 확실한 포인트가 되도록 했답니다. 



진한 자줏빛이 광택으로 맴도는 진청록 치마입니다. 분명 청록색 같지만 치마 겉에 붉은 색이 한 겹 싸인 듯이 맴도는 특이한 색상을 보여주고 있죠. 



청록빛으로 빛나는 치마의 가장 겉감은 사실 고동색의 얇은 원단이랍니다. 얇은 원단을 겹쳐 만들어낸 신비로운 색상이에요. 전혀 다른 두 색상이 만나 심해의 바닷속 같은 짙푸른 치마의 색상을 보여줍니다. 




청보라색 고름을 단 밝은 미색의 항라 저고리, 그리고 깊이감 있는 진청록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원한 바람결 같은 연한 물빛 치마에 맑은 옥색 저고리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한 보라색 고름의 끝 부분과 곁마기에만 섬세한 은박을 찍어 약간의 장식을 더했습니다. 



비단 동정을 두른 깃은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진보라색 포인트는 고름과 곁마기에만 배색하여 깔끔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내었습니다. 



얇고 불규칙적인 선들이 그려내는 모습이 마치 시원한 봄바람 같기도 하고, 흐르는 물 같기도 한 가로줄이 멋진 물색 치마입니다. 



옥색이 가진 우아함에 은박을 찍어 전통적인 터치를 더한 저고리와, 흐르는 바람결 같은 물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하얀 저고리에 짙은 남색의 금직 양단으로 깃과 고름, 소매를 배색해 장식을 더했습니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지은 옷 답게 선명한 연두색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한 벌입니다. 




깔끔한 흰색 저고리이지만 금직 양단으로 장식을 넣은 덕에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이 더해졌습니다. 




연두색 치마는 가볍지 않은 원단에, 색상 또한 무게감 있는 연두색을 내고 있습니다. 치마를 입고 걸을 때마다 보여주는 힘있는 광택과 선명한 연두빛에서 밝고 힘있는 에너지가 느껴질 거에요. 


이렇게 선명한 연두색은 쉽지 않은 색상이지만, 배색만 신경써서 입으면 다른 사람과 겹치지 않는 독보적인 매력을 뽐낼 수 있을 거에요. 지금처럼 밝은 색상의 저고리와 함께하면 화사하고 밝은 이미지로, 무게감 있는 색상의 저고리와 함께하면 중후하고 고급스러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겠죠. 



하얀 바탕에 짙은 남색 금직 양단으로 깃과 고름, 소매와 곁마기를 장식한 저고리, 선명한 연두색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연하게 봄이 왔나, 했더니 비와 찬바람에 이어 4월에 내리는 눈을 만나며 시작한 주말입니다. 눈이 오고 비가 와도 봄은 봄, 화사한 색상의 한복들로 가득 찬 나날입니다. 


반짝이는 국화들이 활짝 핀 노란 양단 저고리와 솔잎처럼 진한 초록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연한 분홍빛의 국화들과 금빛 대나무가 그려진 노란 양단 저고리에는 진한 갈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짙은 초록빛에서 갈색을 지나 밝은 노랑색까지, 자연의 색감을 그대로 담아낸 한 벌입니다. 나무가 자라 꽃을 피운 것 같은 색감을 지녔거든요. 



깊이감 있는 진초록빛이지만, 광택이 있는 소재인지라 빛에 따라 좀더 밝은 초록빛부터 진한 초록빛까지를 보여줍니다. 빼곡하게 나무가 가득한 봄-가을의 숲을 담아낸 것 같은 색상입니다. 



무게감 있는 짙은 색 치마와 밝고 화사한 저고리의 조합, 노란 국화문 양단 저고리와 진초록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가 지날수록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요즘입니다. 오늘따라 더 봄기운이 느껴지는데, 상쾌하게 월요일 잘 시작하셨나요? 


오늘은 은박을 찍은 분홍색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하려 합니다. 깃과 고름, 소매에 짙은 자주색을 배색하고 섬세한 모란문 은박을 찍은 저고리가 참 곱죠? 




이 옷의 주인공인 손님의 가장 큰 희망사항 중 하나는, 아들만 있어 붉은 계열 한복을 입어보지 못한 것이 아쉬워 분홍색 언저리의 색상이라도 입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었어요.

그래서 저고리를 분홍색으로 택했지만, 옷 한 벌에서 저고리보다 치마가 차지하는 면적과 부피가 크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은 전체적으로는 푸른 계열 옷을 입었다고 여기게 됩니다. 전통적인 문화를 지키면서도, 손님의 바램도 함께 가져간 색상 조합입니다.



저고리에 배색한 짙은 자주색과 은박 장식이 파랑 치마와 분홍 저고리 사이를 부드럽게 이어주는 듯 합니다. 




은은한 잎새 문양을 그리며 짜여진 밝은 파랑색 치마는 차갑기보다는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을 줍니다. 




차분한 색상과 재질로 이루어졌지만, 섬세하고 화사한 은박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한 벌의 한복. 분홍 은박 저고리와 밝은 파랑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한 고동빛 바탕에 금색의 매화들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금빛의 매화가 가득한 진한 고동색 저고리와, 그에 지지 않는 고급스러운 색과 질감을 지닌 연한 옥색의 양단으로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고동색과 금색, 단 두 가지의 색이지만 금빛이 내는 화려함과 진한 고동색의 기품이 합쳐진 고급스러운 원단입니다. 매화가 짜여진 금색 실은 노란 빛이 아닌, 차분한 톤의 금빛인지라 한층 더 고급스럽게 느껴집니다. 



저고리를 지어도, 치마를 지어도 한결같이 성공률이 높은 이 원단은 그만큼 잘 짜여진 고급 양단입니다. 회색빛과 연한 옥색 계열의 실들이 섞여 전통 문양을 그리며 짜여졌지만, 멀리서 보면 마치 붓으로 찍어 그린 회화 작품처럼 느껴지는 멋스러운 무늬를 가졌습니다.


원단이 고급스러운 만큼, 면적이 넓고 부피가 큰 치마를 지으면 그 효과도 배로 커집니다. 실제로 보게 된다면, 이 원단이 보여주는 기품과 질감에서 '역시 양단이구나'라는 말을 금치 못할 거에요. 



고급스럽고 기품 가득한 두 가지 양단이 만났으니, 이 원단들만을 뽐내기에는 다른 어떤 색도 필요치 않아 동정과 소매의 흰색 외에는 다른 배색도 넣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노리개 같은 전통 장신구는 더할 수록 옳겠죠. 옷에 보석을 하나 더하는 것이니까요. 이 한 벌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멋을 더하기에는 백비취가 달린 고동색 오봉술 노리개가 딱인 듯 싶습니다. 




기품있는 화사함을 지닌 혼주한복, 금빛 매화가 가득한 고동색 저고리와 옥색 양단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은한 연황토빛 바탕색 위에 가느다란 선들이 모여 기하학적인 문양을 이룬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가느다란 검정색 라인이 규칙적인 무늬를 이루어 세련된 이미지를 주는 원단입니다. 



원단의 아름다움을 살리고자 고름까지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달아줍니다. 



곁마기는 진한 고동색 원단을 배색하여 넣었습니다. 바탕색이 진해졌지만, 반대로 연황토색 라인이 들어가면서 마치 저고리 원단이 정반대로 반전된 느낌을 주는 원단입니다. 


이 기하학 문양이 들어간 연황토색 양단 저고리에는 진초록색의 두터운 원단으로 치마를 맞추었습니다. 


불규칙적으로 수없이 짜여진 가로줄 무늬가 매력적인 원단입니다. 워낙 어두운 색이라 그 무늬가 잘 보이지 않지만, 손끝으로 느껴지는 질감과 두께가 아주 고급스러운 원단이랍니다.



아름다운 기하학 문양이 우아한 연황토색 양단 저고리, 그리고 깊이감 있는 진초록 치마가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