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바람결 같은 연한 물빛 치마에 맑은 옥색 저고리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한 보라색 고름의 끝 부분과 곁마기에만 섬세한 은박을 찍어 약간의 장식을 더했습니다. 



비단 동정을 두른 깃은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진보라색 포인트는 고름과 곁마기에만 배색하여 깔끔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내었습니다. 



얇고 불규칙적인 선들이 그려내는 모습이 마치 시원한 봄바람 같기도 하고, 흐르는 물 같기도 한 가로줄이 멋진 물색 치마입니다. 



옥색이 가진 우아함에 은박을 찍어 전통적인 터치를 더한 저고리와, 흐르는 바람결 같은 물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