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고, 한 올 한 올 손으로 꼬아 만든 술을 달아 마무리했습니다. 이렇게 한 벌 제대로 입은 모습, 정말 멋지겠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 까지.

상하의와 소품까지 모두 한 가지 색 원단으로 만들어져 독보적인 분위기와 우아함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