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오리미에서는 당의나 아이 옷을 제외하고도 몇몇 특수한 한복들을 제외하고는 금-은박을 찍는 일이 드문데요, 오늘은 그 특수한 케이스에 속하는 한 벌이 아닐까 싶습니다. 초록 깃과 소매, 그리고 치마 아랫단에 은박을 한가득 찍었지요.





직업상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 고객님께선 작년에 맞추신 이 하얀 저고리와 초록색 치마를 정말 잘 입으셨지만 올해엔 이 옷에 변화를 주었으면 하셨답니다. 그래서 딱 떨어지는 디자인, 초록과 하얀 색상의 대비가 강렬했던 이 옷에 '화려함'을 더하기로 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에 강렬하고 진한 선을 가진 은박을 찍었습니다. 이미지가 달라지지 아니할 수 없는 강렬한 화려함이 생겼지요. 다만, 금박이 아닌 은박을 택해서 기존 옷이 가지고 있던 현대적이고 세련된 느낌에서 너무 멀어지지 않도록 했습니다. 






손님께서 가지고 계신 다른 치마와도 잘 어우러집니다. 초록 치마와 함께했을 때에는 아주 다른 느낌이지요? 





진한 남색의 치마도 안감으로 청록색을 품고 있기 때문에 초록색이 들어간 이 저고리와도 아주 멋스럽게 어우러집니다. 기품있고 정갈한 한 벌이지만, 저고리에 찍힌 은박 덕분에 마치 화려한 장신구를 한 것 같은 장식성이 더해졌습니다. 






은박을 찍기 전에도 매우 화사하고 선명한 색감을 가진 치마였지만, 이제는 몇 배는 더 화려해진 초록 치마의 변신입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 굉장히 현대적이고 간결한 디자인의 한복이었지만 전통 문양의 은박을 가득 찍으니 옷 전체에 전통적인 이미지가 더해져 오히려 반대의 이미지를 가지게 된, 특별한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잔잔한 결이 느껴지는 한 벌, 미색의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한복 한 벌은 가족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맞추신 옷이랍니다. 





미색 바탕의 저고리에 깃과 소매를 연분홍색 금사 원단으로 둘러 섬세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더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는 같은 원단이 아니지만, 두 원단 모두 잔잔하고 세밀한 무늬들이 결을 이루고 있기에 통일감이 느껴집니다. 





아주 밝게 빛을 비추이면 핫핑크에 가까운 자주색으로 보이지만, 원단의 결과 부드러운 광택 덕분에 훨씬 차분하게 느껴지는 자주색 치마입니다. 





금사로 짜인 모란 문양이 부드럽게 빛나는 연분홍색 소매와 깃을 두른, 앙증맞은 미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한복은 거문고 연주자인 손님이 맞추신, 공연을 위한 한복입니다. 입으신 모습 정말 예쁘고 멋지죠? 길고 하얀 손가락과 좁은 소매가 정말 잘 어울리는 옷의 주인공입니다. 





옅은 하늘색 고름과 주황색 안고름만이 이 한 벌이 가진 유색의 전부입니다. 나머지 모든 부분은 새하얀 색으로만 디자인된 한 벌의 한복이에요. 




안고름이 되어 달린 채도 낮은 주황색도 여기에선 가장 눈에 띄는 색입니다. 





아주 정갈하고 깔끔한 한 벌이 완성되었습니다. 





마침 가봉날 거문고를 가져오셔서, 옷을 입어 보고 악기를 연주할 때 불편함이 없는지 꼼꼼하게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연주 시에 움직임이 있고, 또 장시간 앉아 있어야 하기 때문에 그 사이에 생기는 불편함을 최소화해야 하니까요.


폭 좁은 소매와 높은 깃이 잘 어울리는 손님과 거문고, 참 아름답게 어우러지는 것 같아요. 




저희가 상상했던 모습을 현실로 딱 볼 수 있어서 즐거웠던 시간입니다. 새하얀 치마폭에 폭 싸인 거문고, 악기와 옷이 함께 서로를 잘 돋보이게 해 주는 옷이 완성된 것 같아 만족스럽습니다.  







하얀 바탕의 저고리와 치마는 다른 색의 치마나 저고리와도 잘 어우러질 옷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안고름을 떼고 다른 장신구와 함께하니 새삼 다른 이미지의 옷이 되었죠? 딱 하나 있던 난색이 빠진 것 뿐인데 눈에 확 보일 정도의 효과가 납니다.  






원석과 술이 모두 보랏빛인 노리개를 함께하니, 한색만 남은 이 한 벌이 좀더 도도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그 어떤 장식이나 광택 없이 하나로 통일된 색만으로도 환하게 빛나는 한 벌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성스러운 손길이 한 눈에 느껴지는 모란들, 어디에 이렇게 곱게 피었을까요. 

꽃잎과 잎새 하나하나 원단을 자르고 접어 바느질해 만들고, 모란의 수술은 금사 자수를 놓아 감각적으로 표현했습니다. 무심한 듯 넓은 간격으로 들어간 잎사귀의 바느질땀도 귀엽지요. 







저 모란들은 바로 오늘 소개하는 이 한복 전체에 이렇게 피어났습니다.

하얀 저고리와 하얀 치마인지라 문양이 더욱 돋보이는 모습이에요. 






모란 문양에 들어간 색 중 가장 진한 색인 청록색을 골라 고름을 달았습니다.

아래위로 새하얀 이 한 벌의 가운데에서 중심을 한 번 잡고, 치마의 아랫단에서 무게를 한 번 더 잡아 주는 디자인입니다. 






새하얀 치마의 아랫단엔 이렇게 진붉은색으로 아랫단을 넣었습니다. 

이 하얀 바탕에서 빨간 모란들만 동동 떠 보이지 않도록, 디자인의 균형을 잡는 것이 필요했거든요. 








저고리에 들어간 모란들은 좀 더 특별하게 보이도록, 모란 꽃잎 테두리에 은사를 둘렀습니다. 


아직 손님이 마지막 가봉을 마치지 않은 탓에, 목깃의 동정이 완전하게 바느질되어 있지 않아 슬쩍 떠 있는 모습입니다. 






옷의 주인께서 내년에 있을 행사를 위해 미리 맞추신 한복이라 지금의 계절과는 무관하게 지어졌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뿐 아니라 소매에도 은사를 두른 모란이 곱게 자리잡았습니다. 앞부분 보다 좀 더 정갈하고 단정한 뒷모습을 위해, 목 아래로 정갈하게 모란 두 송이가 자리하도록 디자인했고요. 

 






특별한 날을 위해 일찌감치 맞춰진 오리미의 특별한 한복 한 벌, 붉은 모란이 피어난 새하얀 저고리와 치마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희가 하나하나 짓는 모든 한복들을 소개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렇게 온라인상에 보여드리는 옷들 중에서도 손에 꼽힐만큼 자주 보게 되는 아이템이죠. 갈수록 더욱 사랑받는 하얀 저고리의 한 벌을 오늘도 소개해 봅니다.


결혼식, 그리고 현대에 와서 신부의 이미지와 함께 떠오르는 새하얀 색이 가지는 이미지가 아무래도 하얀색 저고리를 많이 찾으시게 되는 요인 중 하나인 듯 합니다. 그와는 별개로, 모두에게 잘 어울리면서도 단정한 현대적인 이미지를 가지기도 해서이고요. 






이 신부한복의 주인은 새하얀 저고리에 초록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한창 더웠던 여름의 막바지에 맞춘 이 옷은 시원함과 분위기를 모두 갖춘 한 벌로 탄생했지요. 강렬함보다는 분위기로 승부하는 한 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푸르른 대나무숲이나 연꽃이 가득한 호숫가가 떠오르는 옷이에요. 






이 초록 치마의 매력은 뭐니뭐니 해도 두 색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겠죠.

3분의 2 지분을 초록이 가지고 있다고 치면, 자줏빛 색상이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 같은 이 원단은 쨍쨍한 초록색을 안감으로 만나 더욱 오묘하고 아름다운 치마가 되었습니다.  






자줏빛을 치마에 담고, 저고리에는 진한 자주색을 고름으로 달아 마무리했습니다. 

우아하고 분위기 있는 신부의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하얀 저고리와 깊이있는 색감의 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삼겹으로 원단을 겹쳐 만든 자주색 색상의 깊이감이 아름다운 한 벌입니다. 






바로 이전에 올라왔던 하얀 저고리와 같은 재질의 원단으로 제작한 하얀색 저고리는 전혀 다른 느낌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미색에 가까운 흰색의 원단으로 만든 바탕은 같지만, 연한 금색으로 피어난 모란꽃이 가득한 원단을 목깃과 소매 거들지로 배색하고, 검은색에 가까운 진한 남색 고름과 곁마기를 달았기 때문이랍니다. 






하얀 저고리의 정갈함에 반해 치마는 진한 자주색으로, 직접 입어 보면 하얀 저고리보다 눈길을 먼저 사로잡게 됩니다. 치마를 살짝 들춰 보면 이렇게 도발적인 색상이 숨어 있는 치마입니다. 삼겹으로 층층이 겹쳐진 색상들이 안쪽에 숨어, 겉에서 보면 깊이감 있는 자줏빛을 만들어냅니다. 안쪽에서 빛을 비추듯 밝고 환한 색을 내 주는 덕분에 자주색 치마 원단의 거친 가로결이 더욱 돋보이기도 합니다.






단아하고 고급스러운 하얀 저고리와 고혹적인 자줏빛 치마로 구성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종 만들게 되는 하얀색 저고리이지만, 만들어질 때 마다 옷이 풍기는 느낌은 늘 달라집니다.

하얀 색을 가진 원단만 해도 그 종류가 여럿이고, 사람마다 옷의 모양새와 고름의 색 등 모든 것이 섬세하게 다르기 때문이겠죠.


이 하얀색 저고리는 새하얀 백색이라기보다는 미색을 띄는 하얀색 원단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보일 듯 말 듯 정말 연한 색상의 연분홍색 치마와 함께한 신부한복이랍니다. 





물결 같은 가로줄이 특징인 물빛 고름을 달고, 같은 가로결 무늬가 있는 주황색 원단으로 안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치마 원단에도 연하게 가로줄이 들어가 있어, 저고리의 고름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집니다. 





단아하고 여리여리한 이미지를 주는 분홍빛 치마. 






'복'글자로 만들어진 옥 원석과 삼봉술로 만들어진 수술이 다른 노리개보다 작은 크기인지라

부담스럽지 않게 달 수 있는 노리개를 달면 좀 더 전통적인 이미지가 나기도 하죠. 

지금의 밝고 연한 색 한복에 조금 더 성숙한 이미지를 내고 싶을 때 착용하면 좋을 장신구입니다. 





연한 색으로 뽀얗고 말간 신부의 이미지를 담은,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연 2016.09.13 14: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여가 가능한가요?

    • orimi 2016.09.13 14: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오리미는 맞춤 한복만을 전문으로 제작합니다. 맞춤 제작 외에 대여는 하지 않습니다. 블로그에 올라오는 사진 속 옷들은 모두 주인이 있는 옷들이랍니다. ^_^

  2. 붉은낙타 2016.12.26 22: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하얀 색으로만 만든 새하얀 저고리, 그리고 거친 가로결이 멋스러운 보랏빛 치마의 한 벌입니다.

새하얀 저고리는 정갈하고 단정한 반면에 치마는 특이한 질감과 색상을 사용했습니다. 


보랏빛 치마는 거친 가로결 사이사이로 안감이 잘 비쳐 보이는 효과를 갖고 있기 때문에 진한 보랏빛 색상에도 불구하고 시원한 느낌이 듭니다. 원단이 가진 과감한 멋이 시원스러워 보이는 효과까지 가진 셈이죠. 






보랏빛 가로결 치마는 이렇게나 쨍한 겨자색을 안감으로 품었습니다. 

겉감과 안감의 색상 대비가 강렬해 각각 펼쳐 보면 과연 어울릴까? 싶은 두 원단들을 어우러지게 만들었답니다. 겉감의 재질이 독특한 탓에 안감으로 들어간 겨자색을 보랏빛 사이사이로 비쳐나오는 새로운 색으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새하얀 저고리는 고름 없이 제작되어 깔끔하고 현대적인 느낌으로 입으실 수 있도록 디자인했습니다. 

어떤 장신구를 하더라도 잘 어울릴 수밖에 없는 흰색이라, 장신구와의 다양한 매치도 기대됩니다.





손님께서 함께 구입하셨던 남색 술 은장도 노리개도 함께해 봅니다. 




그리고 어제의 한 벌과 마찬가지로, 손님께서 착용한 컷도 함께 올려 봅니다. 옷의 주인은 같은 분으로, 역시나 가족들과 함께 한복 촬영으로 좋은 기억과 이미지를 남기기 위한 개인적인 사진들이니 블로그에서만 예쁘게 보아 주시길 부탁드릴께요. 




옷만 촬영했을 때와 꽤 다른 느낌이죠? 

실내의 조명에서는 보랏빛이 강하게 보여 어두웠던 치마가, 햇살이 쨍한 여름날의 자연광에서는 이렇게 연한 색으로 변신합니다.   또, 마냥 정갈하고 단정해 보이는 이미지일 것 같았던 새하얀 저고리는 그 환한 색에서 오는 은근한 화려함이 있고요.


자연 속 가장 아름다운 조명인 자연광에서는 모든 옷이 더 아름다운 색상으로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 






한옥 대청마루에 앉아 아들, 딸과 함께 찍은 사진도 있어요. 멀리서 보니 치마의 가로줄이 추상화의 그림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엄마와 딸 모두 새햐안 저고리에 매력적인 색상의 치마들을 입었어요. 





햇살이 조금 덜 한 한옥 동네로 들어와서 마주하는 옷의 이미지 또한 이렇게 달라집니다. 직접 입은 모습 뿐 아니라, 다양한 자연광에서 달라지는 한복의 이미지를 기록할 수 있어 저희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리게 되는 사진들입니다. 고객님과도 정말 잘 어울리는 한 벌이죠?


다음 번에는 고객님의 가족들이 모두 오리미의 한복들을 입고 함께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하려고 합니다. 기대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이었다죠. 때마침 장마가 끝나고 가장 덥다는 열두 번째 절기인 대서(大署) 이기도 하고요.


오늘 날씨를 겪고 보니 아무래도 안되겠다 싶어 이 사진을 부랴부랴 꺼냈답니다. 

왜냐하면 바로 이전에 하얀 모시 저고리를 소개했던 터라 좀 더 더워지면 소개해야지 하고 아껴두고 있던 기록이거든요. 

하지만 이렇게 더운 오늘 이 옷을 꺼내지 않고 넘어가기가 아쉬운 마음입니다. 돌아오는 주말도 연이어 덥다는 소식을 듣고는 더욱 그렇고요. 



그래서 오늘 소개하는 이 한복 한 벌, 시원한 것만 먹고, 시원한 것만 보고 싶은 날에 소개하는 

오리미의 새하얀 모시한복 한 벌입니다. 







모시 저고리는 여름이면 종종 소개하곤 했었지만, 치마까지 모시인 경우를 소개하기가 힘들었었죠. 

사실 이 모시 저고리와 치마 한 벌은 지금 막 따끈따끈하게 지어낸 한 벌은 아니랍니다. 저희가 작년에 지어 드렸던 옷인데, 손질을 위해 매장으로 돌아와 새로 빳빳하게 풀을 먹인 상태랍니다. 



보통 한복은 세탁이 어렵고, 또 세탁을 하더라도 원단이 조금씩은 상하거나 힘을 잃어 처음의 모습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은 옷인데 반해 모시는 풀을 먹이면 다시 깨끗해짐은 물론이고 빳빳한 성질이 복원되어 동정만 새로 달아 주면 새옷 처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단점이라면, 그 모든 과정에 손이 많이 가고, 힘이 든다는 것이겠지만요. 








그나저나 이 한 벌, 범상치 않죠? 그저 시원하고 새하얀 모시 한 벌, 정도로만 표현하기에는 서운한 옷입니다. 


상하의를 하얀색으로 통일했을 때에 한복이 가지는 옷의 힘은 대단합니다. 특히나 요즘처럼 어딜 가도 많은 사람들, 많은 색상이 가득한 장소에서 이렇게 하얀 색이 주는 힘은 더 강렬하고 품위있는 모습을 만들어 줄 거에요. 


저고리의 몸판은 찝어박기로 공들여 격자를 만들고, 격자 안쪽엔 반짝거리는 은색 실만을 사용하여 문양을 수놓았습니다.

새하얀 옷 속에서 튀지 않지만 은은하고 고급스럽게 빛을 내어 장신구 없이도 장신구 역할을 하는 듯 합니다. 








이 옷의 주인은 해외의 중요한 자리에서 입는 옷으로 이 한 벌을 선택했답니다. 

그리고 중요한 자리가 생길 때 마다 그만큼 열심히 입어 주셨고, 보는 이들에게서도 언제나 칭찬일색이었다 하시니 전해듣는 저희들로서도 기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올해에도 어디선가 감탄과 칭찬을 받으리라 생각하면서 빳빳하게 풀을 먹여 손질했습니다.  





은사로 놓인 자수 덕분인지 은으로 만든 묵직한 원앙 두 마리가 달린 노리개는 더할나위 없이 멋지게 어우러집니다. 

하얗고 깔끔한 이 바탕에 과연 어느 장신구가 어울리지 아니할까 싶습니다. 






대서(啤酒)의 폭염으로 가득한 날 소개하는 옷은 예로부터 여름철 최고의 옷이라는 모시로 만든 한 벌이었습니다. 

새하얀 백색이 주는 신비롭고 고급스러운 이미지와 빳빳한 소재가 주는 힘과 독특함을 가진 예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한 주는 정말이지 쨍쨍 내리쬐는 햇볕과 바람 한 점 없이 높아지기만 한 온도에 참 더운 날들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새 말복까지 하루 앞으로 다가왔네요. 다들 더위를 잘 피하며 이 여름 보내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무더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나니 아무래도 시원한 색상, 시원한 소재에 자연히 손이 갑니다.

이 더위 속에서도 이런 한복이라면, 싶은 한 벌. 


새하얀 모시 저고리와 치마입니다. 





연한 물빛의 원단에 거칠게 들어간 청록색 가로줄들이 더해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그냥 하늘색' 치마가 아니라 강가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결 같은 이미지의 치마가 되기도 하고- 

맑고 차갑게 흐르는 시냇물의 이미지를 지닌 치마가 되기도 합니다. 





이리 보고 저리 보아도 시원한 느낌을 가지지 않을 수 없는 색상과 질감을 지녔습니다. 






저고리 전체를 커다란 바둑판처럼 가로로 한 줄, 세로로 또 한 줄씩 접어박기하여 넓은 격자무늬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사랑스러운 색상으로 소소한 소재들을 수놓았습니다.


자수를 색색깔로 튀게 놓으면 공들여 만든 격자무늬보다 자수가 눈에 띄어 과해 보이거나 유치해 보일 수도 있어 3가지의 색상만 사용해 있는 듯 없는 듯 하게 수를 놓았습니다. 






시원한 이 한 벌의 한복에 박쥐 삼작 노리개로 멋을 더합니다. 






섬세하고 여리여리한 느낌이 드는 사랑스러운 모시 저고리와 하늘색의 물빛 치마. 

보는 이 마저도 시원하게 만들어 줄 것 같은, 여름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