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하는 두 벌의 저고리는 두 손님께서 이미 가지고 계셨던 각자의 치마에 맞춰 새로 짓게 된 저고리들입니다.


남동생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두 누나분께서 본인들의 결혼식 때에 맞췄던 한복을 꺼내 오셨고, 지은 지 몇 년 되지 않은 치마들은 그대로 입고, 저고리를 새로 맞추는 방식으로 맞춤을 진행했습니다. (치마는 다른 브랜드의 옷입니다)





첫번째 한복은 회색 치마에 맞추어, 회파랑색 저고리를 맞춘 한 벌입니다. 



신부 한복으로 입었던 당시의 이미지와 다르게 가면서, 도시적이고 현대적인 이미지를 살리고자 차분한 회파랑색 저고리를 함께했습니다. 




그리고 새빨간 고름을 달아 여성스러운 포인트를 추가했습니다. 간결한 디자인과 차분하고 우아한 색감 덕분에 현대적인 분위기가 드러나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신부 때 입었던 아기자기하고 사랑스러운 느낌과는 또 다른, 성숙하고 분위기 있는 이미지로 바뀐 연회색 치마와 회파랑 저고리의 한복이 되었습니다. 이 한 벌은 두 누님 중 첫째 누나 분의 옷이었답니다.





그리고 둘째 누나 분께선 신부 때 입었던 진한 보라색 치마를 가지고 계셨어요. 이 보라색 치마가 현재의 손님의 분위기가 잘 어울리면서도 더 예뻐질 수 있는 많은 색상을 고려했습니다. 



진한 보라색 치마 위에 새하얀 저고리를 올렸습니다. 깔끔한 조합이면서도 노랑 고름 덕분에 발랄함도 깃들여 있고, 진한 보랏빛 치마 덕분에 무게감도 가졌습니다.





형광색을 띌 정도로 밝은 노랑 고름은 이 한 벌에 발랄함과 생기를 불어넣습니다. 함께한 새빨간 안고름도 그 역할에 한 몫 하고 있고요. 






동생의 결혼식에 참석하려고 오리미를 찾아 주신 두 분을 위한 저고리 두 벌이었습니다.

결혼할 때 입으셨던 한복 중 치마는 살리고, 저고리만 새로 디자인하여 전혀 다른 옷처럼 입을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디자인을 진행한 두 벌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