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친 칠감과 불규칙한 흰색 가로결이 매력적인 연옥색 원단으로 상하의를 통일해 제작한 한복,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선명한 진홍색 고름을 길게 만들어 달았습니다. 저고리 고름의 두께나 길이의 경우에는 손님의 취향과 요청, 한복 전체적인 디자인에 따라 변하기도 하는 요소랍니다.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상하의 사이에 들어가는 색상이라 더욱 강하게 포인트가 되어 주는 진홍색 고름입니다. 



표면에 먹빛이 돌아 차분한 색감을 보여주는 연옥색 원단의 안쪽에선 더욱 밝은 옥색이 전체 옷의 색상을 함께 만들어 주고 있답니다. 



넘실넘실 바람결이 지나간 흔적이 원단에 고스란히 새겨진 듯한 가로줄 무늬가 아름다운 연옥색 원단으로 지은 한복 한 벌. 




진홍색 고름을 단 연한 옥색 저고리와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맑고 뽀얀 이미지의 연하늘색 원단으로 저고리와 치마 한 벌을 지었습니다. 일체의 장식이나 배색 없이, 문양 없는 원단을 사용하여 지은 옷은 더욱 깔끔하고 청아한 분위기를 가집니다.



전통적으로 기제사에 입는 한복의 색은 연한 옥색입니다. 손님께서도 역시 집안의 기제사에 입기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기제사용으로 목적을 두고 만든 한복이지만, 제사 때에만 입기에는 아쉬운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다른 분위기로도 착용하고 싶어하시는 손님을 위해 다른 색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아래 위 같은 연옥색 한 벌로 입었을 때와는 다른 분위기로 입기 위해 맞춘 미색 저고리. 진청색 고름을 달고, 밝은 분홍 안고름을 함께해 밝고 화사한 분위기로 바뀌는 한 벌의 모습입니다.




옛날에야 이런 연옥색 한복 한 벌을 보면 기제사용 한복이라는 것을 대개 알았지만, 제사에 한복을 챙겨 입는 일이 흔치 않아진 요즘은 공연용 한복이라 해도 의심치 않을 거에요. 그렇기에 다양한 장신구나 약간의 꾸밈을 더해 제사 날과는 다른 기분, 다른 분위기를 내 보시기를 추천해 드렸어요. 



청아하고 맑은 이미지를 가진 연옥색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 그리고 더 밝은 분위기를 더하는 미색 저고리까지 두 벌의 저고리와 한 벌의 치마를 지었습니다. 




모시와 깨끼 한복 사이에서 고민이 가득하셨던 손님을 위해, 모시의 분위기를 가득 느낄 수 있는 여름한복을 지었습니다. 회색과 갈색 사이에서 거친 결을 그리며 짜여진 이 저고리 원단은 독특하게도 모시와 실크가 함께 짜여진 원단입니다.



모시와 실크가 섞여 짜인 이 독특한 원단에 찝어박기 기법을 사용해 촘촘하게 격자 무늬를 넣었습니다. 가로, 세로, 대각선을 자유롭게 오가는 격자들을 아주 촘촘하게 넣어서 장식을 극대화했습니다. 



많은 장식 중에서도 이렇게 손맛 가득한 문양은 실제로 작업하는 사람의 감각과 판단이 가장 중요한데요, 옷을 보고 있자면 작업자의 인내심과 성실함이 느껴질 정도로 꼼꼼한 문양으로 완성되었습니다. 작업 과정을 상상만 해도 그 노력과 정성이 느껴지기에 더 아름답게 보이는 저고리입니다. 




옥색인 듯, 회색인 듯 신비로운 색상의 치마입니다. 안감에서 보이는 붉은 기운도 가지고 있고요. 



연한 옥색 원단을 두 겹, 주황색 원단을 한 겹 더해 만든 삼겹 치마는 이렇게 전혀 다른 두 가지 색이 섞여서 오묘한 빛깔을 냅니다. 



옥색과 붉은 색이 섞여 나타나는 치마의 오묘한 빛깔은, 마찬가지로 회색과 갈색이 성글게 짜인 저고리와도 좋은 궁합을 보여줍니다. 치마 어딘가에서 붉은 색감이 느껴질 때, 저고리에 달린 주황색 고름이 더 예쁘게 느껴질 거에요.




이 한복의 마지막 장식은, 문어 낙지발 노리개로 마무리합니다. 회색 술과 갈색의 문어 장식이 마치 이 한복을 위해 만들어진 듯한 노리개입니다. 아마 손님께서 데려가지 않았으면 이 노리개가 매장에서 통곡하고 있겠다는 말이 절로 나오더라고요. 




모시의 전통적인 분위기와 장식 기법을 더한 세련된 한복입니다.

찝어박기 장식을 넣고 주황색 고름을 단 회빛 저고리와 옥색 치마, 문어가 조각된 회색 낙지발 노리개가 함께한 오리미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만, 겹치고 겹쳐서 고동색을 띄는 줄무늬를 만듭니다. 그래서 바람이 흐르는 모양처럼 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줄무늬가 되었고요.



진보라색과의 강렬한 대비 덕분에 더 선명하고 또렷한 인상을 주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시원하면서도 우아해 보이는 이 한복 한 벌에는 은은한 라벤더 비취 장신구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민무늬의 라벤더 비취 쌍가락지와, 나비 장식이 달린 라벤더 비취 머리꽂이에요.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을 통일하고 진보라색으로 배색을 넣어 선명한 인상을 주는 연옥색 한복 한 벌,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시원한 색감과 정갈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한 벌,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하늘색을 안감으로 넣어 더욱 시원한 느낌이 드는 이 청록색 저고리는 진한 색 줄무늬 덕분에 깊이있는 분위기도 함께 가졌습니다. 줄무늬 색감과 비슷하게 진한 보라색 고름을 달았어요. 



시원한 바람결 같은 흰색 가로줄이 매력인 연옥색 치마입니다. 빛에 따라 밝은 연두빛을 내며 더욱 화사해질 거에요. 




상하의 모두가 푸른 계열이라 한층 더 시원하고 우아해 보이는 이 한 벌에는, 조금 다른 색감의 장신구를 곁들이면 좋겠습니다. 



둥근 테두리와, 얇게 다듬어진 원석에 울창한 소나무가 조각된 비취, 연한 분홍빛 오봉술을 단 노리개를 달아봅니다.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의 한 벌, 우아하고 깔끔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한 고동빛 바탕에 금색의 매화들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금빛의 매화가 가득한 진한 고동색 저고리와, 그에 지지 않는 고급스러운 색과 질감을 지닌 연한 옥색의 양단으로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고동색과 금색, 단 두 가지의 색이지만 금빛이 내는 화려함과 진한 고동색의 기품이 합쳐진 고급스러운 원단입니다. 매화가 짜여진 금색 실은 노란 빛이 아닌, 차분한 톤의 금빛인지라 한층 더 고급스럽게 느껴집니다. 



저고리를 지어도, 치마를 지어도 한결같이 성공률이 높은 이 원단은 그만큼 잘 짜여진 고급 양단입니다. 회색빛과 연한 옥색 계열의 실들이 섞여 전통 문양을 그리며 짜여졌지만, 멀리서 보면 마치 붓으로 찍어 그린 회화 작품처럼 느껴지는 멋스러운 무늬를 가졌습니다.


원단이 고급스러운 만큼, 면적이 넓고 부피가 큰 치마를 지으면 그 효과도 배로 커집니다. 실제로 보게 된다면, 이 원단이 보여주는 기품과 질감에서 '역시 양단이구나'라는 말을 금치 못할 거에요. 



고급스럽고 기품 가득한 두 가지 양단이 만났으니, 이 원단들만을 뽐내기에는 다른 어떤 색도 필요치 않아 동정과 소매의 흰색 외에는 다른 배색도 넣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노리개 같은 전통 장신구는 더할 수록 옳겠죠. 옷에 보석을 하나 더하는 것이니까요. 이 한 벌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멋을 더하기에는 백비취가 달린 고동색 오봉술 노리개가 딱인 듯 싶습니다. 




기품있는 화사함을 지닌 혼주한복, 금빛 매화가 가득한 고동색 저고리와 옥색 양단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유독 변덕스러운 날씨의 월요일입니다. 굵은 소나기가 거세게 퍼붓다가 아무 일 없던 듯 햇살이 내리쬐는, 오늘은 호랑이 시집가는 날이려나요. 


오늘은 박을 찍어 멋과 화사함을 더한 두 벌의 혼주한복을 이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깊은 진초록색과 아주 연한 연옥색의 치마로 구성한 시어머님 혼주한복입니다. 진초록 저고리의 목깃과 고름, 소매엔 큼지막한 모란문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시원하고 깊은 바탕색들과 따스하고 화려한 금색이 만나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시킵니다. 







흐르는 물결같은 가로줄의 옥색 치마의 안쪽엔 이런 색의 비밀이 숨어 있습니다. 세 겹을 겹쳐 더욱 오묘한 색을 내고 있는 치마. 






진초록 저고리의 소매 끝에도 새하얀 거들지 대신 그 자리에 금박을 찍어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안감도 초록색을 넣어 더욱 깊은 초록빛을 내면서 금박으로 화사함을 더한 저고리, 그리고 물 흐르듯 은은히 흐르는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옥색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밝고 은은한 빛이 감도는 연옥색 치마와 진청록색 양단 저고리가 만났습니다.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색상과 도톰한 양단 소재의 질감들이 고급스러운 이 한 벌은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옅고 진한 색상의 차이가 큰데도 불구하고 원단의 질감과 저고리의 섬세한 문양 때문인지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양한 색의 금사들로 짜여진 국화들은 마치 한 마리의 새 같은 모습이에요. 멀리서 보면 봉황이나 공작 같은 새의 깃털처럼 보이지 않나요? 날렵하면서도 리듬감있게 그려진 국화 꽃잎 좀 보세요. 





새로 만든 옥 삼작 머리꽃이를 꺼내오니 마치 이 옷과 세트로 만들어진 것 같은 어울림을 보여주네요. 

치마와 머리꽃이의 원석 모두 연한 옥색이 가진 청아하고 섬세한 이미지가 아름답게 드러납니다. 






치마를 만들어도, 저고리를 만들어도 아름다운 연옥색 양단입니다. 진한 색 바탕 위에 연한 색 문양이 덮인 것처럼 짜여진 원단이라 더욱 독특하게 느껴집니다. 



아무래도 양단의 특성상 빛에 따라 섬세하게 다른 색을 내는데 자연광 아래에선 위의 사진처럼 연두빛이 감도는 따스한 옥색입니다. 그리고 실내의 조명 아래에서는 아래 사진처럼 노란빛이 빠진, 도시적인 느낌의 옥색으로 보일 거에요.  



두터운 양단은 안감의 영향을 받지 않지만, 언제나 그렇듯 구석구석 예쁜 마무리를 위해 고운 연두빛으로 안감을 넣어 마무리합니다. 





깃털처럼 사뿐한 국화 꽃잎을 품은 진청록 저고리와 은은한 연옥색의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붉은 저고리와 밝은 옥색 치마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채도 높은 색상과 함께 문양 사이로 보이는 가로 결이 살며시 느껴지는 원단의 질감 때문에 붉은 색 저고리가 이렇게 산뜻하고 가뿐한 느낌을 낼 수도 있구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 밝은 옥색 치마와 함께해서도 그렇겠지만요. 






붉은 색 저고리의 화사하고 밝은 느낌은 안감으로 들어간 밝은 핫핑크색도 한 몫 했음이 분명하죠. 






아주 진한 청보라색 고름과 곁마기가 전통적인 이미지를 가미해줍니다.

저고리는 전통적인 분위기를 지니고 있지만, 광택이 있는 연옥색 치마가 현대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어 전통적인 듯 현대적인 이미지를 지닌 한 벌의 신부한복이 되었습니다. 






붉은 색 저고리에 반해 굉장히 시원해 보이는 질감과 분위기를 내는 옥색 치마. 





곱디 고운 연분홍색이 들어가 산뜻하고 밝은 분위기를 냅니다. 






함께 한복을 맞춘 예비 신부님과 예비 신랑님이 함께 가봉을 하러 오셨습니다.

신랑님의 남색 배자와 신부님의 붉은 저고리가 균형감 있게 잘 어울리는 두 분의 한복입니다. 

가장 행복한 날 함께하는 옷을 저희와 함께 해 주셔서 감사하고, 진심으로 결혼을 축하드립니다.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가 많은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색, 

연분홍 저고리는 매장을 방문하는 예비 신부님들께서 '혹시 어울릴 지 모르지만 그래도'라고 하며 한 번 씩은 꼭 보고 싶어하는 아이템이랍니다. 특히 이 연분홍 항라 저고리를 많은 분들이 예뻐해 주시는 이유는, 마냥 뻔한 분홍도 아니면서 줄무늬가 들어가 있어 독특하면서도 원단의 빳빳함 덕에 나름대로의 '힘'이 느껴지거든요. 


지금껏 몇 벌의 연분홍색 저고리가 완성되어 각기 나름대로의 다른 깃과 모양, 각기 다른 원단으로 고름을 달고 

제마다의 개성을 담아 오리미의 작업대를 떠나 새 주인의 품으로 갔답니다. 

오늘의 연분홍 저고리도 이렇게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완성되어 주인을 기다리고 있네요. 





오늘의 연분홍 저고리엔 아주 쨍한 핫핑크색 고름을 달았답니다. 

고름마저도 항라 원단으로 달았기에 옷 한 벌 전체가 온전히 항라 원단으로만 완성되었답니다. 


그리고 장식으로 탈부착하는 안고름만 다른 원단의 연두색으로 들어가서 포인트를 주는 형태인데요,

핫핑크색 고름이 정말 예쁘기 때문에 그보다 튀는 안고름을 넣고 싶지 않아 이렇게 디자인했답니다. 

 




연한 물빛 원단과 연분홍 원단의 색의 배색은 언제나 사랑스럽지만, 

이 두 원단이 유독 잘 어울리는 까닭은 원단에 동일하게 들어간 이 고동빛 항라(줄무늬) 덕분이기도 합니다.


저고리 동정 안쪽으로 엿보이는 분홍빛 안감까지도 보송보송하니 사랑스러운 저고리죠.  





러프한 느낌으로 한 줄 한 줄 붓으로 그린 것마냥 성글게 들어간 이 고동빛 줄무늬 덕에

한색의 차가운 느낌이 들기 보다는 따스한 느낌이 들어 하늘색 보다는 물색이라 표현하고 싶은, 물색 치마입니다. 





물빛 치마엔 연한 하늘색을 안감으로 살려, 색감 그대로를 더욱 사뿐한 느낌으로 살립니다. 





오늘도 사랑스러운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물빛 치마의 신부한복 한 벌이 이렇게 완성되어 

주인과 함께 그 특별한 날, 세상 빛을 보기를 곱게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