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고동빛 바탕에 금색의 매화들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금빛의 매화가 가득한 진한 고동색 저고리와, 그에 지지 않는 고급스러운 색과 질감을 지닌 연한 옥색의 양단으로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고동색과 금색, 단 두 가지의 색이지만 금빛이 내는 화려함과 진한 고동색의 기품이 합쳐진 고급스러운 원단입니다. 매화가 짜여진 금색 실은 노란 빛이 아닌, 차분한 톤의 금빛인지라 한층 더 고급스럽게 느껴집니다. 



저고리를 지어도, 치마를 지어도 한결같이 성공률이 높은 이 원단은 그만큼 잘 짜여진 고급 양단입니다. 회색빛과 연한 옥색 계열의 실들이 섞여 전통 문양을 그리며 짜여졌지만, 멀리서 보면 마치 붓으로 찍어 그린 회화 작품처럼 느껴지는 멋스러운 무늬를 가졌습니다.


원단이 고급스러운 만큼, 면적이 넓고 부피가 큰 치마를 지으면 그 효과도 배로 커집니다. 실제로 보게 된다면, 이 원단이 보여주는 기품과 질감에서 '역시 양단이구나'라는 말을 금치 못할 거에요. 



고급스럽고 기품 가득한 두 가지 양단이 만났으니, 이 원단들만을 뽐내기에는 다른 어떤 색도 필요치 않아 동정과 소매의 흰색 외에는 다른 배색도 넣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노리개 같은 전통 장신구는 더할 수록 옳겠죠. 옷에 보석을 하나 더하는 것이니까요. 이 한 벌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멋을 더하기에는 백비취가 달린 고동색 오봉술 노리개가 딱인 듯 싶습니다. 




기품있는 화사함을 지닌 혼주한복, 금빛 매화가 가득한 고동색 저고리와 옥색 양단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