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

(712)
아기한복 남아 여아용 타래버선이예요 저도 신고 싶어요. 돌자리 여아 옷인데 쪼맨한 것(?)이 치마 자락을 벌써 챌 줄을 아네요. 남자 아이 배자에 놓인 손수가 뽀인트랍니다. 뭘까요? 삼족오? 저도 헷갈려 예심 아씨께 여쭤보니 봉황이라 합니다. 아~예``
한여름, 오리미 모시 이불 한여름 모시 이불 까슬거리는 시원한 느낌이 느껴지시나요? 때론 모시는 톡 쏘는 매력과 도도함을 가진 여자같기도해요.(혼자만의 생각이지만..^^) 개어놓은 이불과 패드입니다. 여러 예쁜 색을 모아 조각을 잇고 가운데는 자수를 놓고 한땀씩 손뜨개를 했지요. 모시라는 원단 소재는 저에겐 큰 숙제와도 같습니다. 어릴적 워낙 모시옷을 사랑하신 조부모님과 함께 자란 저는 초여름이 시작되면 당연히 모시 푸세(풀먹이기)를 했어요. 얼마나 모시 옷이 많던지 할아버지 모시 겹두루마기, 홑두루마기 중의적삼 그리고 할머니 속 고쟁이까지 더운 하루 종일 풀을 먹이기 시작해 점심 해먹고 저녁이 되면 끓인 풀에서 쉰낸가 살짝 날 정도였어요. 모시 올 하나 하나를 바로 잡고 차곡거려 접은 후 수건으로 덮고 그 위에 서서 한참이나 밟..
낮잠 베개 나란히 누워있는 작은 목침-일명 낮잠 베개를 찍은 사진을 보니 오늘 유난히 더 나른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제 머리 맡 창문을 열면 목련나무가 있는데 그 나무에서 동트기가 무섭게 울어대는 매미 소리에 이 여름은 정말 피곤합니다. 하~~암 낮잠 베개 속에는 메밀을 아낌없이 넣어요. 메밀은 성질이 차다죠. `발은 따뜻하게 머리는 차게' 그래서 옛부터 사랑받나봐요 그리고 베었을 때는 넘 딱딱하지도 또 넘 푹 꺼지지도 않지요. 목에 쏙 밀착되어 편안함을 느끼도록 베개 중간이 살짝 들어가도록 만들어야 해요. 쉽게 만들려고 일자로 만들면 이것처럼 편하지 않아요. 사각 쿠션 베고 주무세요? 낮잠 베개 안베봤으면 말을 하지 마세용.
갑사 원단으로 만든 고운 조각이불 손 다듬이한 갑사 원단 중에서 고운 황금색 계열만 모아 조각 이불을 만들어보았어요. 호청과 만나는 곳에는 세 땀 상침을 하나하나 손으로 천천히 천천히 했어요. 또 세월을 낚는 소리가 들리죠. 안쪽에는 여름 내 시원하라고 지짐이 원단을 폭폭 삶아서 빨아서 대어 놓았어요. 개어 놓으니 정갈하죠.
고운 손자수 이불 이 이불을 보면 참하다..... 친정엄마는 처녀적에 시집갈 혼수준비로 손수 준비로 이불이나 벼겟잎에 놓을 수를 한담한땀 놓아았다고 하셨다. 그 시절엔 여자로서 당연한 준비였지만 엄만 유독 즐기셨다고 연탄불에 밥냄비를 올려놓고 뜸들이는 시간에도 부뚜막에 앉아서 수를 놓으셨단다. 지금의 손수는 상품이고 하나의 디자인 요소로 흘리는 세월이되었지만 난 아직도 손자수를 보면 친정엄마의 자취같아서 한번쯤 다시 돌아보곤한다.
시집간 저고리들 어여쁜 저고리야 많이 있겠지만은 개인적으로 과감하면서 깔끔한 금은박 저고리를 좋아해요. 옥색 치마에 회색이 도는 카키색 저고리는 머리 속에 그 색감을 그려보는 것보다 막상 옷이 완성된 상태에서 보면 뭐랄까, 격조있는 색인것 같아요. 진한 파란색 깊은 바닷물같기도 하고 어슴프레 해지는 저녁 하늘 빛의 파랑은 참멋스런 색이예요. 얼마전에 시집간 옷이예요. 금은박의 화려함도 손수의 아기자기함도 없지요. 단지 옷감의 독특하리 거친 질감과 간결함이 이옷의 특징이예요. 그리고 자마노에 매화 꽃을 올린 노리개가 이 옷이 얼마나 호사를 부린 옷이란 것을 말해줍니다.
기분좋은 바람과, 오리미 고운 이불들 살랑살랑- 열어둔 현관으로 햇볕과 함께 기분 좋은 오후의 봄바람이 들어옵니다. 작업실 문에 걸어둔 모시발이 일렁이고 있어요. 정리를 위해 한쪽에 모여 있는 오리미의 이불들- 하나 하나 장인의 손으로, 정말 좋은 재료들만을 사용해 모든 것이 100% 메이드 인 코리아로 탄생한 침구들이랍니다. 한땀 한땀 놓여진 손바느질의 멋- 오리미 이불은 곧 자세히 소개할께요. ^_^
오리미 쇼윈도우와 신부한복 오리미에서 만나보실 수 있는 신부 한복이예요. 전 신부복에 수를 놓는 것도 좋지만, 더 화려하고 강한 이미지의 금은박을 더 권하는 편이예요. 올 봄 쇼윈도우 컨셉은 '청하' 밖에 나갔다 매장을 들어오니 예심 선생과 실장이 올 봄 컨셉에 대해 논의를 하더니 결론을 '청하'로 정했다고 하더군요. '청하'라 그건 소주 이름인데... 그래서 탄생한 홍화색 저고리(위 사진)와 연한 옥색 저고리(밑 사진) 정말 맑고 깨끗한지 한번 봐주세요. '청하'라는 컨셉이 탄생하기 까지는 가헌 서이분 선생님의 공을 꼭 말씀드리고 싶어요. 홍화색 저고리 위의 매화 그림 보이시죠. 작년 겨울 부터 매화 그림 한번은 쇼윈도에 걸고 싶다는 욕심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래서 오랜동안 저희와 깊은 정을 쌓아주신 서이분 선생님께 간곡히 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