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한 주황색 고름을 단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회파랑색 치마를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와 전혀 다른 재질과 문양을 가진 주황색 고름이 톡톡하게 포인트가 되어 주고 있는 저고리. 





회파랑색 치마 안에는 밝은 분홍빛을 넣었습니다. 차분한 색감을 보여주는 치마이지만, 움직일 때마다 화사한 색이 슬며시 새어나오도록요. 



고운 연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파랑색 치마의 한복 한 벌, 다가오는 가족의 혼사를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원한 바람결 같은 연한 물빛 치마에 맑은 옥색 저고리가 함께한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진한 보라색 고름의 끝 부분과 곁마기에만 섬세한 은박을 찍어 약간의 장식을 더했습니다. 



비단 동정을 두른 깃은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진보라색 포인트는 고름과 곁마기에만 배색하여 깔끔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내었습니다. 



얇고 불규칙적인 선들이 그려내는 모습이 마치 시원한 봄바람 같기도 하고, 흐르는 물 같기도 한 가로줄이 멋진 물색 치마입니다. 



옥색이 가진 우아함에 은박을 찍어 전통적인 터치를 더한 저고리와, 흐르는 바람결 같은 물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름 없이 간결한 디자인의 진보라색 저고리, 좀 더 독특하게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배색했습니다.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로 만들어진 이 한복은 신부한복으로 맞추어졌지만, 국악을 하시는 신부님께서 추후 입으실 일을 고려한 공연한복이기도 합니다. 




하얀 색, 푸른 색들이 섞여 짜여진 신비로운 물빛 치마에 진한 보라색 저고리의 조합, 동정과 소매의 디자인까지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추구하며 만들어졌습니다. 손님이 가지신 이미지와 분위기가 그러했기에 당연히 함께 따라가기도 했고요.




언제나 거듭 말씀드리지만, 고름 없는 저고리와 가장 찰떡궁합인 장신구인 브로치입니다. 과감하고 커다란 꽃잎들이 춤추는 래브라도 브로치를 함께 가져가셨어요.



이 신비로운 물빛 치마를 완성하는 안감들입니다. 세 가지 색상의 원단이 모여 빛에 따라 아름다운 색상을 보여주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물빛 치마에 한 벌의 저고리를 더 맞추어 가셨답니다. 저고리만 달라졌을 뿐인데 전체 옷의 느낌이 확 다르죠? 

진보라색 저고리와 마찬가지로 고름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따뜻한 색감이면서도 시원해 보이는 미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진하고 강렬한 색상으로 상의에 포인트를 주었던 진보라색 저고리 때와는 달리, 연한 색 저고리가 되면서 우아하고 맑은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여전히 현대적인 느낌의 한 벌이고 같은 장신구를 달았지만, 다른 이미지의 사람처럼 보이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진보라색 저고리, 우아하고 환한 미색 저고리와 물빛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추후 공연장에서도 함께하게 될 한복들이라  여기저기서 빛날 모습들이 더욱 기대되는 마음으로 보낸 옷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눈부시게 선명한 주황색 저고리와 시원한 가로줄의 하늘색 저고리의 한 벌,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주황색은 결코 시원한 색상이 아니지만, 이토록 채도높은 색상이 은은한 하늘색과 대비되어 그 대비가 선명하고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줍니다. 






짙은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만든 고름, 앙증맞은 겨자색 안고름이 이 선명한 옷에 아기자기한 매력을 더합니다. 





굵고 자잘하게 들어간 가로줄이 흐르는 물결처럼 보이는 하늘색 치마입니다. 




 

더운 여름엔 시원하게 흐르는 냇물같은 시원한 느낌을, 가을날엔 청명하고 푸른 하늘같은 시원함을 느끼게 해 줄 치마입니다. 





그날의 주인공인 신부를 더욱 선명하게 빛내 줄 선명한 색채의 한 벌,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새 여름 날씨로 둔갑했나 싶었는데, 벌써 6월이 되어 본격적인 여름에 들어섰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한복은 세련되면서도 시원한 색감을 지닌, 그러면서도 모시같은 느낌을 지닌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한 색으로 통일된 느낌이 아주 멋스럽지요? 





치마와 같은 원단이지만 저고리가 좀 더 다르게 보이는 것은 바로 이 패치워크 때문입니다. 추상화를 그려내듯 디자이너의 손으로 한 줄 한 줄 찝어박기된 결들이 모여 불규칙적인 무늬를 만들어냅니다. 


한 줄 한 줄씩 직접 찝어 박아야 하는 고생 때문에 언제나 고생과 인내심을 요하는 작업이지만, 완성하고 나면 이렇게 멋질 수가 없는 애증의 작업입니다. 또한 모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모시 저고리와 비슷한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점이 특히 매력입니다. 





저희의 손길 한 줄 한 줄, 느껴지시나요? 





치마와 저고리의 이 하늘색은 마냥 푸른 하늘색이 아니라, 우유를 풀어넣은 것만 같은 뽀얀 연하늘빛입니다. 거칠게 들어간 가로줄 무늬도 결 따라 흘러가는 바람처럼 느껴집니다.





입었을 때 더 멋지고 화려한 이 연하늘빛 한복 한 벌은 공연용 한복으로 만들어졌답니다. 연한 색의 한 벌에 새빨간 안고름 한 자락, 바탕색과 대비되어 더욱 붉게 빛나는 듯 합니다. 






밀도감 가득히 진한 초록빛의 비취 노리개와 함께해도 봅니다. 한층 성숙해짐과 동시에 전통적인 이미지가 더해지지요. 






가장 화려한 이미지를 더할 수 있는 비취, 산호, 호박 삼작 낙지발 노리개를 더해봅니다. 수려하고 바람결 같은 한 벌에 묵직한 화려함이 더해집니다.


맑은 바람결 같은 원단의 멋진 색감에 정성이 가득 들어간 수작업 장식이 더해진 결과물이 고급스러움과 매력으로 나타난, 오리미의 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이 가득 핀 진분홍 저고리와 하늘빛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이 색을 선호하지 않는 사람이더라도 보는 사람마다 '어머, 예쁘다!'라고 하지 않는 사람이 없는, 이 계절의 햇살 아래 가장 아름답게 빛이 나는 한복입니다. 







꽃이 가득 핀 진분홍색의 저고리에는 채도도 명도도 낮은 진초록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진분홍의 꽃무늬 저고리와 밝은 하늘색의 치마는 둘 중 누가누가 더 예쁘게 빛이 나나 겨루는 듯 각자의 아름다움을 뽐내는 듯 합니다. 





밝은 하늘색의 치마는 얇은 가로선이 수없이 그려진 듯 짜여진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 흐르는 물결 같기도 하고, 스치우는 시원한 바람결이 시각화된 것 같기도 합니다. 





치마의 가로결 무늬에서 자연적인 것들이 떠오르는 이유는 아마도 이 가로줄들에서 '자연스러움'이 느껴지기 때문일 거에요. 간격도 넓어졌다 좁아지기도 하고, 가로로 곧게 흐르다가도 툭 튀긴 듯 끊어지거나 원단의 튀김 현상을 보여주기도 하는 가로줄은 자연스러움과 수작업의 매력을 가득 품고 있답니다. 






함께한 삼작 노리개는 원석의 퀄리티와 크기만큼 옷을 한층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 주지요. 







봄과 여름의 햇살 아래 더욱 반짝반짝 빛날, 발랄하고 화사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한 주는 정말이지 쨍쨍 내리쬐는 햇볕과 바람 한 점 없이 높아지기만 한 온도에 참 더운 날들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어느 새 말복까지 하루 앞으로 다가왔네요. 다들 더위를 잘 피하며 이 여름 보내고 계신지 모르겠습니다. 


무더운 하루하루를 보내고 나니 아무래도 시원한 색상, 시원한 소재에 자연히 손이 갑니다.

이 더위 속에서도 이런 한복이라면, 싶은 한 벌. 


새하얀 모시 저고리와 치마입니다. 





연한 물빛의 원단에 거칠게 들어간 청록색 가로줄들이 더해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그냥 하늘색' 치마가 아니라 강가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결 같은 이미지의 치마가 되기도 하고- 

맑고 차갑게 흐르는 시냇물의 이미지를 지닌 치마가 되기도 합니다. 





이리 보고 저리 보아도 시원한 느낌을 가지지 않을 수 없는 색상과 질감을 지녔습니다. 






저고리 전체를 커다란 바둑판처럼 가로로 한 줄, 세로로 또 한 줄씩 접어박기하여 넓은 격자무늬를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사랑스러운 색상으로 소소한 소재들을 수놓았습니다.


자수를 색색깔로 튀게 놓으면 공들여 만든 격자무늬보다 자수가 눈에 띄어 과해 보이거나 유치해 보일 수도 있어 3가지의 색상만 사용해 있는 듯 없는 듯 하게 수를 놓았습니다. 






시원한 이 한 벌의 한복에 박쥐 삼작 노리개로 멋을 더합니다. 






섬세하고 여리여리한 느낌이 드는 사랑스러운 모시 저고리와 하늘색의 물빛 치마. 

보는 이 마저도 시원하게 만들어 줄 것 같은, 여름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처럼 하루종일 비가 오고 흐린 날이면 유독 밝은 옷의 사진들에 먼저 손길이 갑니다.

봄의 끝자락에서 저희 손을 떠나간 이 한복을 다시 보니 마음이 환해집니다. 


반짝이는 광택과, 저고리에 오밀조밀하게 들어찬 귀여운 문양들이 아주 귀엽고 상큼하죠? 

봄의 결혼식을 준비하는 신부의 한복 한 벌입니다. 





행복을 얼마나 꽉 차게 가져다 주려는지, 저고리엔 꽃잎이 빽빽한 금색 모란 꽃밭이 펼쳐졌습니다. 이 금색 문양들 사이사이로 들어간 분홍과 하늘빛 실의 포인트가 옷을 좀 더 상큼발랄하고 귀엽게 만들어 줍니다. 그리고 깃이 끝나는 지점, 옷고름이 달리는 저 깃 끝에 커다란 국화가 오도록 원단을 배치했지요. 세 가지 색 실로 섬세하게 그려진 풍성화 국화, 아주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저고리에 달린 고름, 분홍이나 하늘색이었으면 너무 뻔했겠지요. 

밝은 주황의 길고 얇은 고름을 달아 주니 두께감 있는 양단임에도 불구하고 훨씬 사뿐해 보입니다. 




그리고 저고리 아래로 슬쩍 흘러 내려오는 안고름은 

조금 더 신부스러운 느낌을 채워주도록, 밝은 자주색 고름을 달아 주었습니다. 




이렇게 한 벌 꾸밈이 갖추어졌습니다. 

아주 어여쁜 신부의 자태를 갖춘 한복 한 벌입니다. 





시원한 색감과 함께 광택이 있어 고급스러운 하늘색 치마 또한 저고리에 못지 않게 어여쁜 아이템입니다.

가만 생각해 보면 이런 하늘빛 치마, 흔치 않거든요. 





밝고 연한 색의 한복 한 벌이 아주 쨍한 색의 고름 두 가지를 달고 있는 모습을 보니

화장을 마치고 예쁘게 입술에 립스틱을 바른 모습 같기도 합니다. 

립스틱 못지 않게 신부의 자태를 누구보다 아름답게 만들어 줄, 오리미의 봄 신부한복 한 벌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