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 없이 간결한 디자인의 진보라색 저고리, 좀 더 독특하게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배색했습니다.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로 만들어진 이 한복은 신부한복으로 맞추어졌지만, 국악을 하시는 신부님께서 추후 입으실 일을 고려한 공연한복이기도 합니다. 




하얀 색, 푸른 색들이 섞여 짜여진 신비로운 물빛 치마에 진한 보라색 저고리의 조합, 동정과 소매의 디자인까지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추구하며 만들어졌습니다. 손님이 가지신 이미지와 분위기가 그러했기에 당연히 함께 따라가기도 했고요.




언제나 거듭 말씀드리지만, 고름 없는 저고리와 가장 찰떡궁합인 장신구인 브로치입니다. 과감하고 커다란 꽃잎들이 춤추는 래브라도 브로치를 함께 가져가셨어요.



이 신비로운 물빛 치마를 완성하는 안감들입니다. 세 가지 색상의 원단이 모여 빛에 따라 아름다운 색상을 보여주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물빛 치마에 한 벌의 저고리를 더 맞추어 가셨답니다. 저고리만 달라졌을 뿐인데 전체 옷의 느낌이 확 다르죠? 

진보라색 저고리와 마찬가지로 고름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따뜻한 색감이면서도 시원해 보이는 미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진하고 강렬한 색상으로 상의에 포인트를 주었던 진보라색 저고리 때와는 달리, 연한 색 저고리가 되면서 우아하고 맑은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여전히 현대적인 느낌의 한 벌이고 같은 장신구를 달았지만, 다른 이미지의 사람처럼 보이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진보라색 저고리, 우아하고 환한 미색 저고리와 물빛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추후 공연장에서도 함께하게 될 한복들이라  여기저기서 빛날 모습들이 더욱 기대되는 마음으로 보낸 옷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