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하고 고급스러운 청록색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다양한 꽃들이 그려졌습니다. 금사 사이사이 더 진한 남색과 파랑색이 섞여 문양을 더 아름답게 만들어 주고 있지요.




양단의 고급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치마도 그렇지만 저고리 역시도 무게감 있는 색상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그 안에서 더욱 화려하게 빛납니다.



뭉게뭉게 신비롭게 피어나는 구름 문양이 남색 치마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청록색 양단 저고리와 남색 치마. 무게감 있는 색상들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금사 문양이 화려함을 더합니다. 

미국에서 치루어질 혼사를 위해 맞추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비행기 타고 주인에게로 날아 간 한복입니다.




이번에도 녹의홍상입니다. 밝은 청록색 저고리에 모란 금박을 찍고, 빨간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바로 전에 올린 또 다른 녹의홍상 한복의 치마와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원단의 무늬가 다른 빨강 치마. 사진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실제로 보면 원단의 두께나 질감도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답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찍은 금박, 세밀한 모란덩쿨 무늬가 섬세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소매 끝단과 고름의 끝 부분에도 금박을 가득 찍어 장식성을 더했고요. 



금박을 찍어 한결 더 클래식해진 신부한복 한 벌,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시원한 색감과 정갈한 디자인으로 완성된 한 벌,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하늘색을 안감으로 넣어 더욱 시원한 느낌이 드는 이 청록색 저고리는 진한 색 줄무늬 덕분에 깊이있는 분위기도 함께 가졌습니다. 줄무늬 색감과 비슷하게 진한 보라색 고름을 달았어요. 



시원한 바람결 같은 흰색 가로줄이 매력인 연옥색 치마입니다. 빛에 따라 밝은 연두빛을 내며 더욱 화사해질 거에요. 




상하의 모두가 푸른 계열이라 한층 더 시원하고 우아해 보이는 이 한 벌에는, 조금 다른 색감의 장신구를 곁들이면 좋겠습니다. 



둥근 테두리와, 얇게 다듬어진 원석에 울창한 소나무가 조각된 비취, 연한 분홍빛 오봉술을 단 노리개를 달아봅니다.



청록색 항라 저고리와 연옥색 치마의 한 벌, 우아하고 깔끔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밝고 은은한 빛이 감도는 연옥색 치마와 진청록색 양단 저고리가 만났습니다.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색상과 도톰한 양단 소재의 질감들이 고급스러운 이 한 벌은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옅고 진한 색상의 차이가 큰데도 불구하고 원단의 질감과 저고리의 섬세한 문양 때문인지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양한 색의 금사들로 짜여진 국화들은 마치 한 마리의 새 같은 모습이에요. 멀리서 보면 봉황이나 공작 같은 새의 깃털처럼 보이지 않나요? 날렵하면서도 리듬감있게 그려진 국화 꽃잎 좀 보세요. 





새로 만든 옥 삼작 머리꽃이를 꺼내오니 마치 이 옷과 세트로 만들어진 것 같은 어울림을 보여주네요. 

치마와 머리꽃이의 원석 모두 연한 옥색이 가진 청아하고 섬세한 이미지가 아름답게 드러납니다. 






치마를 만들어도, 저고리를 만들어도 아름다운 연옥색 양단입니다. 진한 색 바탕 위에 연한 색 문양이 덮인 것처럼 짜여진 원단이라 더욱 독특하게 느껴집니다. 



아무래도 양단의 특성상 빛에 따라 섬세하게 다른 색을 내는데 자연광 아래에선 위의 사진처럼 연두빛이 감도는 따스한 옥색입니다. 그리고 실내의 조명 아래에서는 아래 사진처럼 노란빛이 빠진, 도시적인 느낌의 옥색으로 보일 거에요.  



두터운 양단은 안감의 영향을 받지 않지만, 언제나 그렇듯 구석구석 예쁜 마무리를 위해 고운 연두빛으로 안감을 넣어 마무리합니다. 





깃털처럼 사뿐한 국화 꽃잎을 품은 진청록 저고리와 은은한 연옥색의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올 겨울은 오리미가 사랑하는 자개함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겨울 한복들을 만들어 창가에 두었습니다.

저물어 가는 올해와 함께 12월을 보내며, 오리미의 겨울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소개합니다.  






첫 한복의 치마에 들어간 아름다운 꽃 자수부터 자랑해 볼까요. 

밝은 분홍색을 중심으로 검정 바탕에 대비되는 사랑스러운 꽃 문양 좀 보세요. 





위에서 자랑한 검정 자수 치마가 아주 매력적인 한 벌입니다. 절제되고 단정한 이미지를 가진 진청록빛 저고리에 새카만 검정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그러나 무거운 느낌의 검정이 아니라, 오히려 발랄하고 화사해 보이는 검정색이 된 것은 치마에 놓인 2단 자수 장식 덕분이겠죠? 




저고리와 치마의 윗부분만 잘라서 보면 아주 고급스럽고 단아한 한복 한 벌입니다. 

매화가 그려진 양단 저고리에는 광택이 있는 은회색 원단으로 동정을 만들어 달았기에 은은한 고급스러움이 가득합니다. 






아름다운 검정 치마의 아랫단에는 2단으로 자수가 놓여 있어 이 한복에 생기와 젊음을 불어넣는 듯 합니다. 


오리미에선 이렇게 넓은 면적으로 눈에 띄는 자수가 들어갈 때에는 자수의 퀄리티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깁니다. 외국에서 저렴하게 놓아 온 자수가 아닌, 한국에서 기술자의 손으로 한땀한땀 공들여 놓은 한국산 자수는 스치듯이 봐도 남다른 퀄리티를 자랑하지요. 





검정 치마를 자세히 보시면, 바탕에 얇은 선으로 촘촘하게 무늬가 짜여져 있는데 일정한 간격을 두고 금색 점이 세 개씩 총총총 놓여져 있습니다. 이 금색 점들 덕분에 이 치마는 귀엽고 깜찍한 느낌이 들기까지 합니다. 


새카만 검정 바탕이지만 화사한 분홍색을 바탕으로 놓여진 자수와 귀여운 금색 포인트들이 사랑스러운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그럼, 학들이 춤추는 이 자개함을 사이에 둔 또다른 한복 한 벌을 볼까요? 






두번째 한복은 그야말로 겨울에 어울리는 '털 두른 한복 한 벌' 입니다. 지금까지 털배자나 외투에 털을 달아 겨울 분위기를 연출했던 것과는 달리 저고리의 동정을 밍크털로 둘렀습니다. 





밍크 동정만으로도 눈에 띄는 한 벌이기에, 색상은 그에 걸맞게 고급스럽고 은은한 은회색 구름문 양단을 사용해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맞추어 보았습니다. 





원단이 가진 힘과 밍크털이 주는 따스한 느낌 때문인지 저고리부터 치마까지가 마치 한 벌의 외투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은회색의 치마 곳곳에는 분홍빛 모란 자수를 놓았습니다. 아직 미처 피지 않은 한 송이도 있고, 활짝 피어 가지를 뻗어 나가는 큰 모란들도 있습니다. 보일락 말락, 군데군데에서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기를, 한참을 바라봐도 지루하지 않을 한 벌이 되기를 바랬습니다. 






해가 지고 모두가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오리미 매장의 불도 꺼지고 윈도우의 조명만이 이 옷들을 비춥니다.

캄캄한 거리에서 이렇게 조명을 받으며 각자의 자태를 뽐내며 오리미의 밤을 지키는 한복들입니다.





푹신한 베게와 쿠션, 이불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는 저녁, 그 시간의 오리미한복 풍경입니다. 


올 한해가 열흘 남은 시점에서, 방문해 주시는 분들 모두 올 한해를 잘 정리하고 마무리하는 편안한 연말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오늘은 펼쳐놓고 보기만 해도 그 사랑스러움에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여자아이 한복들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이 옷들은 일본 히로시마에 있는 한국 교포 아이들을 위한 옷이라 조금 더 특별하게 느껴지기도 해요. 히로시마의 한인 학교에서 가야금병창을 배우고 공연하는 아이들을 위한 옷이랍니다. 

여자아이 옷과 남자아이 옷들을 함께 맞추셨는데, 어쩌다 보니 남자아이 옷을 기록하지 못한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번 여자아이 한복들은 공연복이고, 단체복이지만 각각의 개성을 살려 통일성과 개성을 함께 보여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치마를 하얀 색으로 통일하고 저고리의 색상들만 바꾸어 체형에 맞게 제작했습니다. 





새하얀 치마를 입은 아이들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저고리는 원색에 가까운 쨍하고 강한 색들로 배색했습니다. 

아이들이 입으면 더욱 사랑스럽고 경쾌한 에너지를 발산할 색상이지요.








아이 돌 한복도 그렇지만, 금새 크는 아이들의 성장을 고려해 조금이라도 더 오래 입을 수 있도록 기장을 더 길게 제작해 숨겨둡니다. 어른이 될 때까지 입을 정도로 크게 만들진 못하지만, 현재의 옷 매무새를 망치지 않으면서 만들 수 있는 최대한으로 접혀 들어가 있답니다.




햇살을 받아 반짝반짝 빛나는 원색들의 향연입니다.







아이들의 체형이 제각기 다른 탓에 옷의 모양도, 크기도 각각 다르지요.





공연복으로 착용하는 옷이고, 체형이 다른 아이들이 입을 가능성을 고려하여 저희가 일반적으로 제작하는 원피스형 치마가 아닌, 옛날식으로 끈을 달아 조절할 수 있도록 만들었답니다.



일본 땅에서 자라면서도 우리 문화를 배우고 즐기는,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위한 아이한복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