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녹의홍상입니다. 밝은 청록색 저고리에 모란 금박을 찍고, 빨간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바로 전에 올린 또 다른 녹의홍상 한복의 치마와 비슷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원단의 무늬가 다른 빨강 치마. 사진으로는 전달하기 어려운 부분이지만, 실제로 보면 원단의 두께나 질감도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답니다.




청록색 저고리에 찍은 금박, 세밀한 모란덩쿨 무늬가 섬세하고 화사한 분위기를 더해줍니다. 소매 끝단과 고름의 끝 부분에도 금박을 가득 찍어 장식성을 더했고요. 



금박을 찍어 한결 더 클래식해진 신부한복 한 벌,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