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은 오리미가 사랑하는 자개함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겨울 한복들을 만들어 창가에 두었습니다.

저물어 가는 올해와 함께 12월을 보내며, 오리미의 겨울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소개합니다.  






첫 한복의 치마에 들어간 아름다운 꽃 자수부터 자랑해 볼까요. 

밝은 분홍색을 중심으로 검정 바탕에 대비되는 사랑스러운 꽃 문양 좀 보세요. 





위에서 자랑한 검정 자수 치마가 아주 매력적인 한 벌입니다. 절제되고 단정한 이미지를 가진 진청록빛 저고리에 새카만 검정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그러나 무거운 느낌의 검정이 아니라, 오히려 발랄하고 화사해 보이는 검정색이 된 것은 치마에 놓인 2단 자수 장식 덕분이겠죠? 




저고리와 치마의 윗부분만 잘라서 보면 아주 고급스럽고 단아한 한복 한 벌입니다. 

매화가 그려진 양단 저고리에는 광택이 있는 은회색 원단으로 동정을 만들어 달았기에 은은한 고급스러움이 가득합니다. 






아름다운 검정 치마의 아랫단에는 2단으로 자수가 놓여 있어 이 한복에 생기와 젊음을 불어넣는 듯 합니다. 


오리미에선 이렇게 넓은 면적으로 눈에 띄는 자수가 들어갈 때에는 자수의 퀄리티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깁니다. 외국에서 저렴하게 놓아 온 자수가 아닌, 한국에서 기술자의 손으로 한땀한땀 공들여 놓은 한국산 자수는 스치듯이 봐도 남다른 퀄리티를 자랑하지요. 





검정 치마를 자세히 보시면, 바탕에 얇은 선으로 촘촘하게 무늬가 짜여져 있는데 일정한 간격을 두고 금색 점이 세 개씩 총총총 놓여져 있습니다. 이 금색 점들 덕분에 이 치마는 귀엽고 깜찍한 느낌이 들기까지 합니다. 


새카만 검정 바탕이지만 화사한 분홍색을 바탕으로 놓여진 자수와 귀여운 금색 포인트들이 사랑스러운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그럼, 학들이 춤추는 이 자개함을 사이에 둔 또다른 한복 한 벌을 볼까요? 






두번째 한복은 그야말로 겨울에 어울리는 '털 두른 한복 한 벌' 입니다. 지금까지 털배자나 외투에 털을 달아 겨울 분위기를 연출했던 것과는 달리 저고리의 동정을 밍크털로 둘렀습니다. 





밍크 동정만으로도 눈에 띄는 한 벌이기에, 색상은 그에 걸맞게 고급스럽고 은은한 은회색 구름문 양단을 사용해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맞추어 보았습니다. 





원단이 가진 힘과 밍크털이 주는 따스한 느낌 때문인지 저고리부터 치마까지가 마치 한 벌의 외투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은회색의 치마 곳곳에는 분홍빛 모란 자수를 놓았습니다. 아직 미처 피지 않은 한 송이도 있고, 활짝 피어 가지를 뻗어 나가는 큰 모란들도 있습니다. 보일락 말락, 군데군데에서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기를, 한참을 바라봐도 지루하지 않을 한 벌이 되기를 바랬습니다. 






해가 지고 모두가 집으로 돌아가야 할 시간, 오리미 매장의 불도 꺼지고 윈도우의 조명만이 이 옷들을 비춥니다.

캄캄한 거리에서 이렇게 조명을 받으며 각자의 자태를 뽐내며 오리미의 밤을 지키는 한복들입니다.





푹신한 베게와 쿠션, 이불이 있는 집으로 돌아가는 저녁, 그 시간의 오리미한복 풍경입니다. 


올 한해가 열흘 남은 시점에서, 방문해 주시는 분들 모두 올 한해를 잘 정리하고 마무리하는 편안한 연말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