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고 은은한 빛이 감도는 연옥색 치마와 진청록색 양단 저고리가 만났습니다.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색상과 도톰한 양단 소재의 질감들이 고급스러운 이 한 벌은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옅고 진한 색상의 차이가 큰데도 불구하고 원단의 질감과 저고리의 섬세한 문양 때문인지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이미지를 가진 한 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양한 색의 금사들로 짜여진 국화들은 마치 한 마리의 새 같은 모습이에요. 멀리서 보면 봉황이나 공작 같은 새의 깃털처럼 보이지 않나요? 날렵하면서도 리듬감있게 그려진 국화 꽃잎 좀 보세요. 





새로 만든 옥 삼작 머리꽃이를 꺼내오니 마치 이 옷과 세트로 만들어진 것 같은 어울림을 보여주네요. 

치마와 머리꽃이의 원석 모두 연한 옥색이 가진 청아하고 섬세한 이미지가 아름답게 드러납니다. 






치마를 만들어도, 저고리를 만들어도 아름다운 연옥색 양단입니다. 진한 색 바탕 위에 연한 색 문양이 덮인 것처럼 짜여진 원단이라 더욱 독특하게 느껴집니다. 



아무래도 양단의 특성상 빛에 따라 섬세하게 다른 색을 내는데 자연광 아래에선 위의 사진처럼 연두빛이 감도는 따스한 옥색입니다. 그리고 실내의 조명 아래에서는 아래 사진처럼 노란빛이 빠진, 도시적인 느낌의 옥색으로 보일 거에요.  



두터운 양단은 안감의 영향을 받지 않지만, 언제나 그렇듯 구석구석 예쁜 마무리를 위해 고운 연두빛으로 안감을 넣어 마무리합니다. 





깃털처럼 사뿐한 국화 꽃잎을 품은 진청록 저고리와 은은한 연옥색의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