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

(99)
빨강 저고리와 회분홍색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얇고 섬세한 가로줄 결이 매력적인 원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지었습니다. 선명하면서도 묵직한 느낌을 주는 붉은 저고리에는 청록 고름을 달고, 봉황문 은박을 찍어 장식을 더했습니다. 회색빛이 도는 분홍 치마와 함께한 이 한 벌은 친정어머니를 위한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회색과 분홍색이 겹쳐진 듯한 차분한 색상의 치마에는 붉은 저고리를 함께했습니다. 친정어머님을 위한 오리미의 혼주한복입니다.
매화가 핀 빨간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 오리미 신부한복 매화가 곱게 피어난 빠알간 양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맞추신 신부님께서 얼마 전 촬영한 웨딩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강렬하고 묵직한 빨간 양단을 골라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한 벌을 지었는데요, 이 옷이 주는 강렬함과 개성만큼 흔치 않은 옷이기에 더 멋지게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신부님께 아름답게 잘 어울렸고요. 신부님께서 한 벌 더 맞추신 연한 연두색의 저고리. 전통적인 녹의홍상 느낌으로, 색도 재질도 다른 이 저고리를 함께 입으니 새빨간 양단 치마의 분위기도 살짝 달라집니다. 부드럽고 깨끗한 느낌의 저고리 때문에 빨간 치마로 훨씬 더 시선이 가게 되죠. 빨간 치마의 강렬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에 부드러운 연두빛의 저고리가 더해진 한 벌입니다. 컨셉이 살아 있는..
홍매색 저고리와 진자주 치마 여자아이 공연한복 청량하고 상큼한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입니다. 차분하고 분위기있는 치마와 같은 톤을 유지하면서도 밝고 화사한 저고리. 그리고 청량감 있는 연두빛 고름을 달아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아주 진한 회자주빛 원단 아래에 연분홍색을 두 겹 덧대어 삽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공연한복으로 만들어졌기에, 치마의 여밈 부분은 전통 방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연두빛 고름을 단 홍매색 항라 저고리와 회자주빛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아직 말갛고 어린 손님의 공연용 한복으로, 또래 친구들이 선택하지 않을 색 조합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기에 더욱 더 돋보이는 한복이 될 거에요.
푸른 화사함을 지닌 한복 한 벌, 연두색 꽃무늬 저고리와 치마 한여름에 가까운 맑고 쨍한 햇살을 볼 수 있었던 오늘입니다. 이런 날의 자연광 아래에서 입으면 얼마나 빛이 날까, 싶은 한복을 꺼내 소개합니다. 어제 소개했던 상·하 연보랏빛 한 벌에 이어 오늘도 같은 색으로 통일한 한복을 보여드리려 합니다. 먼저 저고리는, 손님이 선호하시는 방식대로 고름 없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원단의 무늬와 질감에 집중될 수밖에 없지요. 치마도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통일했습니다. 화사하기 그지없는 꽃무늬이지만 녹색이 많이 섞인 연두빛인지라, 푸르고 청량한 느낌을 가졌습니다. 지금 이 계절, 이렇게 한 벌을 착용하고 나서면 마치 '걸어다니는 봄' 같지 않을까요. 봄바람의 시원함과 이제 막 푸르러지는 잎사귀들, 국화마다 피어오르는 노란 꽃망울들까지 보고..
오리미의 겨울맞이, 2017년 겨울한복 디스플레이 준비 사진 속 은행나무가 아직 푸릇한 걸 보니, 막 노랗게 물들기 직전에 찍어 두었던 사진입니다. 늦게 찾아온 추위 덕분인지, 빨리 찾아온 추석 덕분인지 꽤 길고 따스하게 느껴졌던 가을을 보내던 날들의 기록입니다. 유독 바빴던 올 가을, 창가에 선 마네킹들이 새옷을 빨리 갈아입지 못해서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지만 따스한 날씨와, 매주 새롭게 만들어낸 꽃꽃이 덕분에 심심하지 않게 창가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었습니다. 이쯤 되면 대문 앞에 키우던 자리공이 씨가 말랐을 듯도 한데, 왕성한 기운을 가진 자리공은 끝없이 오리미의 꽃꽃이의 재료가 되어 줍니다. 오리미표 '자리공과 아이들' 시리즈를 만들어도 될 거에요. 모두모두 대문 안에서 키워낸 식물들과, 어디선가 날아온 씨앗으로 제멋대로 자란 들꽃들을 함께 섞어 꽃바..
주변까지 밝아지는 새신부 한복 이번 신부 한복은 밝은 청록색과 샛노랑 치마로 구성되어 보는 사람마저 경쾌하게 만드는 한 벌이네요. 그야말로 새색시만이 입을 수 있는 발랄함이죠. 청록색 저고리에 깃과 곁마기, 소매 끝동은 보랏빛 도는 남색으로. 핫핑크가 이런 거다, 라고 보여주는 듯한 강렬한 핑크색 고름에 큼지막하게 찍힌 돌금박까지. 형태는 18세기 삼회장 저고리 형태입니다. 저고리 자체의 색은 사실 진하고 어둡다 싶은 색이지만, 큼지막한 돌금박과의 조화가 그 어느 저고리보다도 화려함을 잃지 않도록 만들었죠. 핑크 고름의 포인트는 두말할 것도 없고요. 치마의 색이 그야말로 발랄하고 상큼한 신부 치마, 이기 때문에 짙고 원색적인 색의 저고리와 발란스를 맞추어 둘 중 하나도 들뜨지 않게. 저고리도 치마도 샤방하고 들뜬다던가, 파스텔 톤이나..
아름다운 풀빛 한복 한 벌, 브로치 고리가 달린 저고리 올 봄에 만들었던 옷 중 단연 기억에 남고 애착을 가진 한복 한 벌입니다. 원단과 그 색, 모던한 디자인 모두 너무 마음에 들어 '아름답지 않나요, 예쁘지 않나요', 를 방문하시는 손님들께 얼마나 말했던지요. 옷을 맡기신 손님께서 찾아가기 전 까지 정말 자랑할 수 있을 만큼 자랑하고 싶은 옷이었답니다.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 모두 독특한 염색 과정을 거쳐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은 자연스러운 무늬를 가진 옷이 되었습니다. 원단만 보면 굉장히 자연적이고 소박한 느낌이 들 법도 한데, 디자인을 굉장히 심플하고 모던하게 풀었기 때문에 너무 '자연주의' 스럽지 않게 깔끔하고 청아해 보이는 한 벌이 완성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고리는 짙은 색으로, 치마는 연한 색으로 만들어 여름에도 더워 보이지 않도록. 더워 ..
2013년 봄 디스플레이 한복, 심플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한복 두 벌 한 주의 시작과 함께 어제부터 장마철 마냥 비가 부슬부슬 내리네요. 아무래도 이 비와 함께 봄이 끝나려나 봅니다. 그간 올 봄 쇼윈도우에 조용히 서 있던 한복 두 벌을 봄이 얼른 가기 전에 소개해야지 싶네요. 올봄의 이 한복 두 벌은 청홍의 저고리로, 간결한 디자인이지만 대비되는 색깔의 동정을 이용해 심심함이나 단조로움을 느낄 수 없이 깔끔하고 멋들어지게 마무리한 옷들이랄까요. 장미 무늬가 있는 붉은 저고리에 남색 동정을 둔 저고리와 진한 분홍색의 치마는 별다른 장식 없이도 화려하고 진한 여성미를 느끼게 하죠. 고혹적인 저고리에 남색 고름이 약간의 절제미를 더해 주어 그 여성미가 과하지 않도록 발란스를 딱 맞춘 디자이너의 센스가 돋보이는! 청색의 저고리는 안감으로 옥색 원단을 두어 은은하게 밝은 옥색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