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가 곱게 피어난 빠알간 양단으로 저고리와 치마를 맞추신 신부님께서 얼마 전 촬영한 웨딩사진을 보내주셨습니다.


쉽게 선택하지 못하는 강렬하고 묵직한 빨간 양단을 골라 저고리와 치마를 같은 원단으로 통일하여 한 벌을 지었는데요, 이 옷이 주는 강렬함과 개성만큼 흔치 않은 옷이기에 더 멋지게 느껴지는 한 벌입니다. 무엇보다도 신부님께 아름답게 잘 어울렸고요. 


신부님께서 한 벌 더 맞추신 연한 연두색의 저고리. 전통적인 녹의홍상 느낌으로, 색도 재질도 다른 이 저고리를 함께 입으니 새빨간 양단 치마의 분위기도 살짝 달라집니다. 부드럽고 깨끗한 느낌의 저고리 때문에 빨간 치마로 훨씬 더 시선이 가게 되죠. 


빨간 치마의 강렬하고 고혹적인 분위기에 부드러운 연두빛의 저고리가 더해진 한 벌입니다.  



컨셉이 살아 있는 두 분의 멋진 사진을 공유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다시 한 번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