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에 만들었던 옷 중 단연 기억에 남고 애착을 가진 한복 한 벌입니다.

원단과 그 색, 모던한 디자인 모두 너무 마음에 들어

'아름답지 않나요, 예쁘지 않나요', 를 방문하시는 손님들께 얼마나 말했던지요.

옷을 맡기신 손님께서 찾아가기 전 까지 정말 자랑할 수 있을 만큼 자랑하고 싶은 옷이었답니다.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 모두 독특한 염색 과정을 거쳐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쉽지 않은 자연스러운 무늬를 가진 옷이 되었습니다.

 

원단만 보면 굉장히 자연적이고 소박한 느낌이 들 법도 한데,

디자인을 굉장히 심플하고 모던하게 풀었기 때문에 너무 '자연주의' 스럽지 않게

깔끔하고 청아해 보이는 한 벌이 완성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고리는 짙은 색으로, 치마는 연한 색으로 만들어

여름에도 더워 보이지 않도록.

더워 보이기는 커녕 시원해 보이죠?

 

아래 위 원단의 가로 결 무늬는 봐도 봐도 예쁩니다.

저고리 안쪽엔 아주 쨍한 초록색과 청록색으로 안감을 두었어요.

 

 

 

치마의 안감은 여리여리한 연옥색. 곱습니다.

 

 

 

이번 요 진한 풀빛색 저고리의 특이한 점은 바로 브로치 고리랍니다.

화살표 표시한 곳을 보시면 보이는 저 자그마한 고리인데요,

 

손님께서 착용하실 때에 반드시 브로치와 함께 착용하신다고 말씀해 주셨어요.

그래서 브로치 탈부착을 좀 더 편리하게 함과 동시에 항상 가장 예쁜 자리에 브로치를 다실 수 있도록

브로치 고리를 만들어 드렸답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면 좀 더 이해가 빠르실 거에요.

 

 

 

요렇게 브로치의 핀이 두 번 통과할 수 있는 아주 자그마한 고리가 두 개 달려 있습니다.

늘 이 자리에 브로치를 달면, 실패없이 가장 좋은 자리!

 

 

 

고름이 없는 저고리에 진한 색 저고리인지라

왠만한 브로치들과는 궁합이 착착착. 요 느낌은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

 

 

 

요렇게 봄나비가 앉은 듯한 호박 나비브로치도 귀엽게 잘 어울리죠?

브로치 하나만으로도 포인트가 바뀌어 분위기가 발랄해 집니다.

 

지금은 오리미를 떠나 손님께로 간 옷이지만

만드는 동안, 또 만들고 나서도 한동안 오리미 식구들을 자랑쟁이로 만들어 준 한복 한 벌이었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즐라탄 2013.06.27 16: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청연하고 서정적인 느낌이 너무 예뻐요
    성인이라면 어느연령대라도 어울릴듯한 색감이네요
    색감도 너무 곱고!!
    자랑하실만하세요!ㅋㅋ

    • orimi 2013.07.04 2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 아주 잘 보셨어요. 어느 연령대라도 자신의 피부색과 분위기에
      맞는다면 다양하게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은 한복이랍니다.
      이렇게 보시는 분도 인정해 주시면, 저희의 자랑이 마냥 팔불출은 아니었네요! ㅎ

  2. angie 2015.02.07 02: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너무 예뻐서 그냥 갈수가 없네요... 멋집니다..

  3. 기랑 2015.12.05 04: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니를 한 벌 해드리고 싶은데 방법이 있나요?? 너무 예쁘네요

    • orimi 2015.12.12 12: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
      한복을 맞추고 싶으시다면 매장으로 전화를 주셔서 상담 날짜를 예약하시는 것이 먼저입니다. 혹시 어머님께서 해외에 계시는 경우가 아닌 이상은 직접 방문하여 상담을 통해 맞춤을 진행하는 것이 가장 좋답니다.

      더 자세한 사항들은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