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색 매화가 막 피어나기 시작한 나뭇가지들이 그려진 진빨강 양단 저고리, 그리고 강한 색상으로 무게감 있게 저고리를 받쳐 주는 진한 고동색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금빛을 빛내며 피어나는 매화들 사이 파랑색, 초록색 매화들이 섞여 피어납니다. 매화 가지 뒤로는 섬세한 꽃 넝쿨과 '복' 문자가 원단을 빼곡히 뒤덮고 있습니다. 겹겹이 짜여지는 양단의 멋이 돋보이는 원단이랍니다.



문양 속에 들어가 있는 색상 중 하나인 밝은 파랑색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 어두운 계통의 난색이지만, 문양에 들어가 있는 색이기 때문에 차가운 색인 이 고름이 자연스럽게 어울리지요. 



진한 고동색의 치마는 어두운 색상만큼 무게감과 카리스마를 지녔습니다.



무게있는 고급스러움과 절제된 화사함을 지닌, 진빨강색 양단 저고리와 고동색 치마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주색인 듯 보라색인 듯 오묘한 색감의 치마 위에 놓여진 붉은 저고리,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입니다. 





사진에선 꽤 어둡게 나왔지만, 수박색 진초록 고름을 단 붉은 저고리는 아주 선명하고 채도높은 빨강 원단을 골라 만들었습니다. 계절을 고려하여 '빨강'이 자칫 더운 느낌을 주지 않도록 선명한 붉은 색감에, 거친 가로줄 결이 들어간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시스루 원단같은 느낌을 주는 자줏빛 원단에 특이하게도 연옥색 안감을 넣은 것이 이 신비로운 색감의 비결이었습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색을 섞어서 아주 매력적인 색감이 탄생하게 됩니다. 





이 특이한 색감을 위해 연옥색을 두 겹으로 넣어 삼겹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사진을 찍거나 실내에서는 자주색 치마로 보일 테고, 자연광 아래에서는 어딘가 모르게 차고 푸른 색감이 배어나오는 매력적인 자주색 치마가 될 거에요. 이 치마의 특이한 색감은 반대로 아주 선명하고 확실한 붉은 저고리와 대비되어 같은 붉은 톤 안에서도 서로가 가진 원단의 매력을 극대화시켜줄 거에요. 


선명하고 또렷한 저고리와 오묘한 치마의 색감의 조화가 멋진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이 한 벌에는 각기 색과 질감이 다른 네 가지의 원단이 이렇게 겉으로 드러나 있습니다.

화려한 장식이나 디테일을 추가하지 않아도 원단이 가진 본연의 색 만으로도 이렇게 풍성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옷이기도 하고요.  







저고리의 질감이 참 독특하죠? 잘 짜여진 벌집 같기도 한 기하학적인 문양이 들어간 덕에 원단이 가진 광택이 더욱 빛납니다. 

원단이 진주처럼 빛난다고 하여 진주사라고 하는 원단인데요, 이름도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붉은 저고리에는 남색 고름을 달고, 밝은 초록의 항라 원단을 안고름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각기 다른 색들이 모였지만 모두 밝거나 가볍지 않고 무게감을 가진 색들이라 균형감이 있지요. 






빨강과 파랑, 초록색이 쓰여 상의가 눈에 확 들어오게 강렬해졌으니, 하의는 그를 받쳐 주는 부드러운 색상으로 선택했습니다.


눈에 확 들어오는 붉은 저고리와, 부드럽게 펼쳐진 상아색 치마의 조합은 여성스러운 느낌이 나면서도

세련되고 독립적인 이미지를 가지는 듯 합니다. 



작게 들어간 부분이지만 초록 안고름이 들어가 옷이 한결 화사하고 밝아지기도 합니다. 

빨강색에 초록이 어우러짐으로서 전통적인 분위기가 가미되기도 하고요. 

조금 다르게 입고 싶을 때엔 초록 안고름만 떼어도 옷 분위기가 바뀔 거에요. 다른 장신구를 활용하면 더욱 좋겠죠. 






거칠게 들어간 가로줄은 삼베나 모시가 가지는 질감을 시각적으로 구현한 듯 멋스럽게 느껴집니다. 





거칠게 들어갔다 하여도 색상의 조합이 부드럽고 따스한 색인지라 

완성된 치마가 주는 느낌은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베이지빛을 띄고 있습니다 . 

따스한 계열의 색이지만 원단이 주는 이미지 덕분에 시원한 느낌까지 가지고 있고요. 






곁마기는 저고리 색상 계열의 가장 진한 색으로, 진빨강을 넣어 완성했습니다. 입었을 때 가장 눈에 띄지 않고 옆태를 날씬하게 만들어 줄 색상이랍니다. 


원단의 질감 덕분에 부드럽게 빛나는 광택이 넘실거리는 상아색 치마와, 독특한 질감의 붉은 저고리의 한 벌,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6.28 15:4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06.28 17: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네, 문의주신 것과 같은 한복 교육과 같은 일들은 하지 않습니다.
      오리미에서 현재 진행중인 맞춤한복 디자인 및 제작 외 다른 일들에 대한 계획은 아직 없답니다. ^^

  2. 2016.11.21 00: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11.21 20: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리미한복입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지난 주 올라왔던 검정 저고리와 초록 치마의 시어머님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님의 혼주 한복을 소개합니다. 

저고리와 치마 모두를 같은 문양의 원단으로 골라 옷을 만들었지만 분위기는 아주 다른 한 벌이랍니다. 





시어머님의 검정 저고리와 분명 똑같은 문양인데도, 분위기가 굉장히 여성스러워졌습니다.


검정 저고리에선 더 밝은 금색으로 용 문양이 돋보였다면, 이번엔 모란꽃이 돋보이도록 용을 표현한 실의 채도가 아주 조금 더 낮아, 

용이 살짝 뒤로 물러나고 모란꽃 넝쿨이 더 밝게 드러나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멀리 보면 꽃 넝쿨이 더욱 돋보이는 원단입니다. 





부귀를 상징하는 모란이 더욱 밝게 보이니 마치 꽃밭 사이에서 용이 부드럽게 춤추며 노는 것 같은 붉은 저고리입니다. 함께 맞춘 진자줏빛 치마까지 전체적인 색감에서 고혹적인 여성미가 느껴지지 않을 수 없는 한 벌입니다. 







부귀의 상징을 옷 한 벌에 가득 담고 고혹적인 여성미까지 더한,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가 봐도 첫 눈에 신부한복임을 알아챌 수 있는 빨강 저고리와 노랑 치마의 한 벌입니다. 

노랑과 빨강색의 한복은 녹의홍상에 이어 어느 지역의 어느 분이든 모두 함박웃음으로 신부를 바라보게 될 조합이에요.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구별없이 사랑하는 색 조합이지만, 그만큼 쉽게 흔해 보이거나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 색상이기도 합니다. 


그럴 때 저희가 늘 손님들에게 드리는 조언은 '좋은 원단을 사용해야 한다.'라는 것인데요. 

오늘의 이 신부한복은 그래서 더욱 아름답고 특별해진 한 벌입니다. 




옷에서 반짝반짝 빛이 나는 듯 합니다. 참 예쁘죠. 

꽃넝쿨이 아름답게 곡선을 흐르며 작은 잎사귀와 꽃들이 가득찬 패턴이 특이하게도 굵은 줄무늬처럼 짜여진 원단입니다.

줄무늬도 독특하지만 더 독특한 것은 그 패턴 안의 색상이죠. 노랑, 초록, 파랑, 분홍, 보라이 그라데이션을 이루고 있어 패턴을 역동적인 느낌으로 보게 합니다. 


이 그라데이션 색상을 '색동'이라 칭한 것은 예비 신랑님께서 마치 색동저고리 같다고 하신 말이 인상깊어 저희가 그리 칭했는데요.

정말이지 패턴 안에 색동 무지개가 스며들어 간 것 같지 않나요? 





패턴이 두꺼운 줄무늬를 이루고 있어서인지 굉장히 화려하면서도 단정하게 배열된 느낌을 주는 가운데, 

중간 중간 이렇게 수복문과 함께 큼지막한 전통문양이 들어간 부분들 또한 이 원단의 멋 중 하나입니다.

줄무늬가 단조롭지 않도록, 중간중간 자유롭게 끼여들어 금사의 화려함을 함께 뽐내줍니다. 

 




노랑색과 빨강색이 주는 높은 채도만으로도 아름답고 경쾌하지만 

저고리 속 무지개 그라데이션은 패턴이 보여줄 수 있는 발랄함과 화사함을 200% 뽐내는 듯 합니다. 





이 화사함과 경쾌함 사이에서 무게를 맞추듯, 진한 남색의 고름 또한 멋스러운 포인트죠. 

그 날의 주인공이 될 가장 아름다운 신부를 위해, 오늘도 오리미의 옷 한 벌이 이렇게 완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얇고 긴 고름이 멋스럽게 눈에 띄는, 진빨강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을 소개합니다. 

고름의 길이는 보통 그 사람의 체형적 특성에 따라 결정되는데요. 그에 반해 고름의 색상이나 원단을 결정하는 것은 상하의 원단과 색상의 조화, 그리고 옷의 컨셉에 따라 다르게 배치하여 디자인한답니다. 


이 진빨강 저고리는 원단의 무늬가 멋스러워 따로 다른 색 고름을 달아 시선을 분산시키는 것 보다

군더더기 없이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달아, 오롯이 이 원단의 멋을 뽐내는 데에 주력했답니다. 





밝은 주황색 안감이 보여서인지 굉장히 경쾌하고 밝은 느낌이 듭니다. 





꽃과 잎 넝쿨들을 간략화해 표현된 무늬가 저고리 전체를 멋스럽게 뒤덮고 있고요. 





어떻게 보면 그물 같기도 하고, 뱀피 같기도 한 이 멋스러운 이 생강빛 원단은 

안쪽에 들어간 연분홍빛 안감 덕분에 분홍빛을 많이 띄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여성스러운 색상에,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원단의 문양들이 조화를 이루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군더더기 없이 원단의 멋을 살리는 데 집중하여 디자인한 오리미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8월을 코앞에 두니 초가을의 결혼식을 미리 준비하러 오시는 분들이 늘어나기 시작합니다.

처음 답사로 감을 잡고, 서로의 의견을 조율하며 옷을 맞추고 가봉하는 시간, 

그리고 웨딩사진 촬영까지 고려하면 일찍 시작할수록 아무래도 마음이 편안하겠지요. 


가봉하러 온 신랑 신부를 잠깐 세워 촬영해 본 이번 한복은 10월 초의 결혼식을 위한 옷이랍니다.

위의 신랑 옷은 여밈깃과 고름을 단 쾌자이지요. 늠름한가요? 





가봉 단계에서 옷을 입어보는 것인지라 하얀 양말은 잊어주세요. 오셔서 옷을 맞춰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희는 남자 한복의 착장에서 하얀 버선이나 하얀 양말은 권장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저희만의 취향이자, 옷을 바라보는 태도인데요. 남자 한복을 진하고 무게감 있는 모습으로 디자인하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새하얀 양말이나 버선이 아래쪽에서 뜬금없이 시선을 사로잡게 되는 것을 원치 않아서랍니다. 





가봉임에도 불구하고 한복이 줄일 곳 없이 딱 맞아 박수를 짝짝짝 쳐 주고는 이렇게 사진을 남겨보았답니다. 

여밈깃에 고름이 달린 쾌자는 좀 더 지적인 느낌을 물씬 풍깁니다. 

 

아참, 지금 사진은 어디까지나 만들어진 옷을 보완하고 확인하는 가봉날의 사진이니

손질되지 않은 옷의 주름이나 섬세한 부분들은 둥그스레 넘겨봐 주세요.


가봉날도 이렇게 잘 어울리니, 결혼식날은 몇 배는 더욱 멋질 신랑님 모습이 상상됩니다.  





신랑님과 함께하는 신부님의 옷은 이렇게 지어졌어요

현대적이면서도 전통적인 느낌을 가득 머금은 붉은 저고리는 예비 신부의 마음에도, 어머님들의 마음에도 쏘옥 드는 한 벌이었어요. 


피부가 하얗고 이목구비가 뚜렷한 신부를 환하게 밝혀 주는 이미지의 옷이랍니다.

채도높은 붉은색에 가로줄 짜임이 있어 무게감이 있는 원단으로 저고리를 만들고, 청록색 양단으로 고름을 달았기 때문에

밝은 색 치마와 함께해도 경쾌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이 든답니다. 






강렬한 붉은 저고리를 함께했으니 치마는 밝고 경쾌하게, 

연한 색 안감을 넣어 노오란 치마의 색을 은은하게 살릴 수 있도록 합니다. 





신부도 옷을 입어보고 좀 더 어여쁜 태를 위해 수정할 이곳저곳을 체크합니다. 


상담을 통해 옷을 결정하고 치수를 잰 후 만들어진 옷을 다시 한 번 체크하는 '가봉'의 과정은 오리미의 맞춤한복에서 

꼭 거쳐가는 과정입니다. 외국에 계시거나 정말 먼 지방에 사시는 경우를 제외하면 반드시 가봉은 필수 과정으로 잡고 있어요. 

저희의 맞춤한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본인에게 잘 맞는 옷의 '태' 이기 때문이에요.

아무리 예쁜 색, 고급스러운 질감의 옷이더라도 남의 옷을 빌려 입은 것 처럼 보이면 소용 없을 테니깐요. 





이렇게 박쥐 삼작 노리개를 함께하고 신부 태를 한껏 뽐내는 옷 한 벌입니다.


평소엔 붉은 색 옷을 자주 입지 않더라도 오리미에 와서 붉은 색을 얼굴에 대 본 분들도 많이 놀라시는 것이,

이 '빨강'이 생각보다 많은 분들께 정말 잘 어울리는 색이랍니다. 빨강색이 동양인의 피부에 굉장히 잘 어우러지는 색이거든요. 


게다가 빨강 중에 고르고 골라 저렇게 예쁜 빨강으로 옷을 지었으니, 어찌 빛나지 않겠어요. 





자연광이 잘 드는 현관 앞에 예비 신랑 신부 두 분을 세워 두고는 어머님들과 함께 두 분의 모습을 칭찬해주던 시간입니다. 

한복은 자연광에서 보는 것이 가장 아름다운 색을 내는 옷이라, 가끔 볕 좋은 날엔 현관 앞에서 저렇게 색감을 보곤 한답니다.


너무 어여쁘고 멋지게 잘 어울리는 한 쌍인 두 분, 세종시에 거주하는 이 커플은 한복을 위해 

주말마다 양가 부모님과 함께 오리미를 방문해 옷을 완성해 가셨답니다.

결혼을 축하드리며, 앞으로 결혼식까지 남은 날들을 더욱 행복하게 준비하고 기대해가는 나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고리의 빨간색이 그저 '빨강'이라는 단어 그대로가 느껴질 만큼 강렬하고 단단한 빨강색이죠.

안감도 홍매색을 넣어 애매하게 옅지도, 진하지도 않은 채도높은 빨강색. 


단순히 치마 색이 시원한 색이라서가 아니고, 저고리와의 극명한 색 대비가 있어

난색인 빨강인데도, 눈이 시원해 지는 듯 한 느낌입니다. 


신부가 입는 가장 전통적인 색이기도 하고, 동양인에게 두루두루 어울리기 어렵지 않은 빨강색.

그 빨강색 저고리를 중심으로 오리미의 모던한 신부한복이 또 한 벌 만들어졌습니다. 




넘실넘실 지중해 바닷빛을 가진 옥색 치마는 여리여리한 느낌으로.

우아하고 청순한 느낌을 가져갈 수 있는 옥색입니다. 

나중에 저고리만 다른 색으로 바꾸어 입으시면 정말 다양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겠죠.




곁마기는 진한 고동으로 넣어 주고, 금색빛이 나는 진겨자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저고리 안에서의 배색은 성숙한 새신부의 느낌이 물씬 납니다. 

잘못 입으면 촌스러울 수도 있는 빨강이지만 잘 입으면 여성미의 절정을 달릴 수 있는 색이 빨강이죠.





이런 '빨강다운 빨강' 저고리를 입는 순간 그날의 주인공이 되지 않을 수가 없겠습니다.

분명 결혼식 그 날 신부님을 가장 아름답게 만들어 드렸을, 오리미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