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고 긴 고름이 멋스럽게 눈에 띄는, 진빨강 저고리와 생강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을 소개합니다. 

고름의 길이는 보통 그 사람의 체형적 특성에 따라 결정되는데요. 그에 반해 고름의 색상이나 원단을 결정하는 것은 상하의 원단과 색상의 조화, 그리고 옷의 컨셉에 따라 다르게 배치하여 디자인한답니다. 


이 진빨강 저고리는 원단의 무늬가 멋스러워 따로 다른 색 고름을 달아 시선을 분산시키는 것 보다

군더더기 없이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달아, 오롯이 이 원단의 멋을 뽐내는 데에 주력했답니다. 





밝은 주황색 안감이 보여서인지 굉장히 경쾌하고 밝은 느낌이 듭니다. 





꽃과 잎 넝쿨들을 간략화해 표현된 무늬가 저고리 전체를 멋스럽게 뒤덮고 있고요. 





어떻게 보면 그물 같기도 하고, 뱀피 같기도 한 이 멋스러운 이 생강빛 원단은 

안쪽에 들어간 연분홍빛 안감 덕분에 분홍빛을 많이 띄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여성스러운 색상에,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원단의 문양들이 조화를 이루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군더더기 없이 원단의 멋을 살리는 데 집중하여 디자인한 오리미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