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소개한 신랑한복 게시물(검정 깃을 두른 회색 반수의와 진자주색 전복, 오리미 신랑한복)에서 살짝 보셨을, 진한 보라색과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입니다. 



형광에 가깝게 명도높은 색상들로 꽃이 그려진 보라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전통 원단이지만 마치 2018년에 컴퓨터 그래픽으로 디자인되었다고 해도 믿어질 정도의 통통 튀는 색감들로 짜여진 무늬들이 매력적입니다. 



저고리 원단에 들어간 색상들 중 가장 눈에 띄고 밝은 색상, 핫핑크색으로 안고름을 달아줍니다. 새하얀 치마 위에서 어떤 색이 예뻐 보이지 않겠냐마는, 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어 유독 밝고 화사하게 빛나는 듯 합니다. 




새하얀 비단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달고, 같은 원단으로 고름을 단 진보라색 저고리. 그리고 새하얀 치마를 함께한 신부 한복입니다. 




신랑님과 함께 가봉 중인 신부님이에요. 미세하게 손 볼 곳들이 있는 상태이지만, 큰 탈 없이 어여쁜 자태를 보여주고 있는 가봉날의 풍경입니다. 


신부님과 신랑님, 두 분 모두 각자의 취향과 이미지에 맞추어 한복을 골랐습니다. 두 분의 한복 자태, 참 멋스럽고 예쁘죠? 

신부님의 새하얀 치마와 맞추어 신랑님은 새하얀 저고리를 선택하여 색상의 균형감을 살짝 맞추었습니다. 




그리고 신부님께서 위의 진보라색 저고리와 함께 맞추신 두 번째 저고리입니다. 무게감과 깊이가 있던 보라색과는 전혀 다르게 밝고 통통 튀는 에너지가 넘치는 밝은 노랑색으로 저고리를 한 벌 더 지었습니다.




보라색 저고리와는 그려진 문양이 전혀 다르지만, 이 원단 역시도 마치 컴퓨터 픽셀처럼 작은 조각들이 모여 그림을 이루는 독특한 기법으로 짜여진 저고리에요. 문양의 독특함과 원단의 두께, 그리고 핫핑크색 고름에서 신부님의 취향이 보이는 듯 하죠? 





보라색 저고리를 벗고, 노랑 저고리로 갈아 입어 봅니다. 새하얀 치마 위에서 색상들이 더 밝고 선명하게 빛이 납니다. 



밝은 노랑색 저고리에 핫핑크색 고름을 달고, 아주 선명한 파랑색 안고름을 달아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선명한 색상 세 가지를 배색하여 첫번째 저고리를 입었을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한 한 벌입니다. 


한복을 꺼낼 때 마다 어떤 저고리를 입을 지 고민되지 않을까 싶게 두 벌 모두 매력적으로 완성된 한복. 보라색 저고리와 노랑 저고리, 그리고 새하얀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밝은 청보라색 바탕에 단순화된 보랏빛 꽃무늬가 짜여진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로 디자인한 신부한복입니다. 저고리엔 밝고 상큼하게 노란 고름을 달고, 새빨간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엄밀히 청보라색보다는 파란 바탕을 가진 저고리이지만, 보라색으로 그려진 꽃넝쿨 덕분에 바탕색도 청보랏빛으로 보이게 되었습니다. 빛의 밝기와 광택에 따라 또렷하게 보였다가도 사라지는 듯 한 보랏빛 꽃문양이 매력적인 원단입니다. 




노른자처럼 진한 노란색이 포인트로 들어가 상하의 사이에서 발랄함을 뽐내고 있죠. 빨간 안고름을 떼어내고 입으면 좀더 깔끔하고 또렷한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하얀 치마도 자세히 들여다 보면 통통한 잎새들이 섬세하게 무늬를 그리고 있습니다. 새끼손톱만한 잎새들이 모여 만든 문양을 보고 있자면 마치 구름 떼 같이 보입니다. 섬세하게 들어간 무늬가 새하얀 치마를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 줍니다. 



보랏빛 꽃들이 가득한 청보라색 꽃무늬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10.11 18: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8.10.11 18: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저희는 맞춤한복을 전문으로 하고 있고, 대여는 하지 않습니다.
      죄송하지만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선명하고 진한 청보라색 저고리를 짓고, 상아색 바탕에 녹색 체크무늬가 있는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두 원단의 배색과 차이를 더 깔끔하게 드러내기 위해서 고름 없는 저고리를 선택했습니다. 



신부스러운 이미지를 살짝 더하고자 아주 새빨간 색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선명하고 진한 청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는 부드러움을 지닌 상아색 체크무늬 치마. 옅은 색의 저고리와 함께했다면 굉장히 부드럽고 자연적인 이미지를 풍길 원단이지만, 진한 보라색과 배색한 덕분에 독특한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가까이 보면, 정말 많은 색의 실들이 모여 격자 무늬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아실 거에요. 레몬색, 노랑색, 연두색부터 초록, 청록, 하늘색에서 붉은 색까지... 많은 실들이 가늘게 가늘게 짜여져서 섬세한 무늬를 만든 원단입니다. 




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선명한 청보라색 저고리, 부드럽고 섬세하게 짜여진 무늬가 아름다운 상아색 체크무늬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현대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밝은 보랏빛의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가 만나니 이렇게나 경쾌한 느낌이 납니다. 자그마한 아이 옷이라서 더욱 그렇게 보이기도 하고요. 


재작년에 맞추었던 이 옷은, 수선을 위해 일본에서부터 비행기를 타고 날아와 오리미에 다시 도착해 있어요. 

아이 옷인데도 깨끗하고 곱게 입었고, 관리도 잘 되어 있어 여전히 새 옷 같죠. 





보랏빛 저고리에 달린 밝은 녹색과의 조합은 노랑 치마와 만나 아이다운 싱그러움을 느끼게 해 주는 듯 합니다. 





바람결에 날리는 잎사귀 무늬가 가득한 노랑색 잎새단으로 치마를 만들었어요. 

치마를 짧게 맞추기를 바라셔서 한복 치마를 발목 위로 올라가게 지었답니다. 그래서 사진상으로도 저고리에 비해 치마가 더 작게 보일 거에요. 

일본에 거주하시는 분들의 문화는 아이한복을 이렇게 짧게 입는다고 하시더라고요. 아마도 실용적인 이유가 크지 않을까 하고 추측해 봅니다. 옷의 진화 과정이 그러했듯이, 문화는 사는 지역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이라는 것을 또 느낀답니다. 어떤 것도 정해진 답은 없으니깐요. 





샛노란 치마를 찍다 보니 옆에 놓인 화병의 들풀들도 나 좀 봐 달라고, 나도 비슷한 색이지 않냐고 하는 듯 합니다.

싱그러운 이 풀과 꽃들, 시골에 살았던 분들이라면 간혹 아시는 분들이 있는 꽃입니다. 바로 '냉이' 인데요, 보통 이렇게 꽃이 피기 전 따서 나물로 먹기 때문에 꽃을 모르시는 분들도 많거든요. 





집 근처 공터에 핀 냉이꽃과 엉겅퀴꽃을 한아름 따다 꽃으니 들꽃만이 주는 자연스러움이 빛이 난답니다. 





길가에 피어 있어도 늘 보는 둥 마는 둥 지나치게 되는 들꽃들도 이렇게 모아 꽃으니, 재배된 식물들에겐 느낄 수 없는 자유분방함이 느껴지는 그만의 멋이 있죠? 


요즘 오리미에는 이렇게 매 주 들꽃의 향연이 펼쳐진답니다. 종종 함께 소개할께요. 





두 해 동안 행사 때마다, 명절 때마다 예쁘게 입었던 한복은 조금 더 입을 수 있게 수선하고, 훌쩍 큰 아이를 위해 새 한복을 하나 더 맞추었답니다. 


보기만 해도 경쾌함과 밝음이 느껴지는 여자아이 한복 한 벌, 

이번에 새로 맞춘 한복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색상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고혹적인 에너지가 가득한 보랏빛 한복 한 벌입니다. 

마침 고름도 청록색이고, 저고리 속 꽃무늬들 때문인지 진한 보라색 꽃다발 같은 느낌이 듭니다. 





노랑과 보라색 실이 얽혀 짜여져 오묘한 색을 내는 연보랏빛 치마에 청보라색 저고리가 함께했습니다. 밝은 청록색 고름을 두르고, 새빨간 안고름을 넣었으니 이 색의 조합들로 어찌 고혹적이지 않겠습니까. 






겉에서 치마를 보면 안쪽에 노랑색이 들어가 있지 않을까, 하고 유추되는 색이지만





사실 안감은 이렇게나 강렬한 청색이 들어가 있답니다. 그래서 좀 더 치마의 보랏빛을 쨍하게 부각시켜 주고 있어요. 






일상에서 교회 행사 등으로 한복을 착용하는 일이 잦아 옷을 맞추게 된 고객님의 한복 한 벌. 봄과 가을 어느 계절에나 아주 멋지게 착용할 수 있으리라 예상되는 한 벌이 완성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짧은 반팔이 어색하지 않게 아직 더위가 가시지 않은 가을날이라, 아직은 항라 원단이 어색하지 않은 계절입니다.

가을의 예식을 위해 신부님께서 선택한 항라 원단으로 맞춘 고급스러운 신부한복 한 벌을 소개할께요. 


보라색 원단과 청색 안감의 조합은 저희가 좋아하는 색 조합이기도 합니다.

보라색 안쪽에서 청빛이 강하게 새어 나와 보랏빛은 더욱 선명하게 살려 주면서 옷에 힘을 불어 넣어 주거든요. 





곁마기는 아주 진하게, 검정에 가까운 흑보라색으로 넣어줍니다.

 



그야말로 '새신부 느낌 가득한' 꽃자주색 안고름을 넣어 옷에 활기를 불어넣어 줍니다.

보라색 저고리에 하늘빛 치마의 조합은 전통적인 신부 옷의 느낌보다는 현대적인 느낌이 강한 옷이라

이렇게 꽃자줏빛을 넣어 조금 더 신부스러운 요소를 살짝 넣어 주면 좋겠죠? 탈착이 가능하니 나중엔 달지 않아도 좋고요. 





연하늘색이라 하지만 연한 옥빛처럼 느껴지기도 하고요. 저희가 늘상 이야기하고는 하는 '지중해빛' 이기도 하지요. 

지중해빛를 담고 있는 원단이라며... ^^ 





술의 끝단 색상이 아주 경쾌한 박쥐 삼작 노리개를 함께해 보기도 합니다. 

세 가지의 원석과 세 가지 술의 색상이 만난 노리개를 함께하면 경쾌함은 물론이고 더욱 고급스러운 것도 당연하지요. 


게다가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는 박쥐가 복과 자손 번성, 장수를 의미했기 때문에(긍정적인 이미지가 가득했답니다) 

박쥐 삼작 노리개는 그 의미로서도 새신부에게 참 잘 어울리는 장신구에요. 

현대에 와서 가장 중요한, 모양새 또한 두말할 나위 없고요. 일단은 예쁘니깐요. 





겨울을 제외하고는 우리나라의 나머지 세 계절에 참 예쁘게 어울릴 수 있는 한 벌이랍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착장자 본인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나만의 한 벌뿐인 옷이기에 가장 예쁠 수 밖에 없고요.




행복하게 결혼을 치루는 하루를 시작으로- 입는 날 마다 신부님을 가장 어여쁘게 빛내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득 담아 

오리미의 옷 한 벌을 곱게 떠나 보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붉은낙타 2016.12.26 22: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ㅜㅜ컬러 배색이 너무 예쁘네요


태풍 고니가 우리나라를 지나가면서 가을을 슬쩍 놓고 갔나 봅니다. 

가만히 있어도 등줄기에 땀이 흐르던 날들이 언제라고 벌써 밤바람에서 찬 기운을 느낍니다.

계절의 변화와 함께 저희 손에 만져지는 원단들도 점점 두꺼워 지고 있고요. 


오늘은 양단 신부 한복 한 벌을 소개해봅니다. 

보랏빛에서 시작되어 자주-분홍꽃까지 꽃들이 가득찬 이 원단은 화사하지만

같은 색상 톤 안에서 무늬가 밀도감있게 짜여진 덕에 '묵직한 보랏빛'이 나는 느낌이랄까요. 

이 밀도감과 묵직한 원단의 두께에서 오는 고급스러움은 물론이고요. 





강렬하고 무게감 있는 보라 저고리와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생강빛 치마-

단발머리가 잘 어울리는 신부님께서 입으셨을 때 그대로도 굉장히 한복과 잘 어우러져

평상시에 단발머리로 이 옷을 입어도 참 예쁘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옷이랍니다. 





생강빛 나는 이 치마는 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어 그냥 원단으로 보았을 때 보다 훨씬 더 여성스러운 느낌입니다.

양단 재질은 깨끼 원단과는 달리 원단이 두꺼워진 덕에 안감의 색이 옷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안감 뿐 아니라 마무리 바느질 한 땀까지 모두 저희의 디자인이니 옷에 가장 어울리는 색으로 안감을 넣습니다.

그래서 이번 생강빛 치마에는 치마의 여성스러운 느낌을 이어 옅은 분홍을 넣어주었고요. 





성숙함과 원숙함이 가득한 원단 두 가지로 이루어진 옷에 광택나는 청록색 양단 고름을 달아줌으로 옷이 한결 더 상큼하고 발랄해집니다. 저고리의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을 잃지 않으면서도 색상으로 분위기를 '업'시켜주는 역할을 합니다. 




8월의 더운 날씨에 저희 매장에 찾아와 다음 계절에 입을 옷을 맞추는 일은 쉬운 일은 아니랍니다.

대부분의 신랑 신부들에겐 기억도 나지 않는 돌잔치 이후로 처음 입는 한복인데다가,

결혼식이 있을 그 날의 날씨와 '가을'이라는 계절과 날씨의 느낌을 그저 상상하면서 저희가 펼쳐 보여드리는 두꺼운 원단들을 보며

옷을 상상하며 그저 저희를 믿어 주셔야 하니깐요. 


그런 믿음과 신뢰를 주셔서 항상 감사드리며, 

계절의 변화와 함께 다가오는 하반기에도 더욱 아름다운 옷들을 함께 만들어나가자 하고 다짐해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이 친정어머님 혼주 한복의 색감, 익숙한 듯 낯선 듯 한 색감입니다. 

연보라나 연한 황토색을 친정어머님 옷에 잘 쓰기는 하지만 보통은 진한 색을 받쳐 주는 색으로 많이 사용되죠.

그래서 익숙한 듯 하면서도... 이 두 색만으로 옷을 만드는 일이 드물기에 낯선 듯, 독특한 느낌이 있어요. 


두 색이 만났지만 항라 원단으로 재질감을 통일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중 어느 것이 하나 더 먼저 보이지 않고 전체적인 옷이 그저 '분위기'로 느껴지는 컨셉입니다. 

심지어 고름 색도 진한 듯 하지만 크게 튀지 않습니다. 저고리와 한복의 색 사이에서 적당한 무게감을 가지고 있을 뿐이죠.


그래서 아주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 있는' 한복이에요. 그렇기에 여성스럽고요. 




넘실넘실 가을날 논에 가득한 벼 물결을 보는 듯 한 아름다운 황토색입니다. 

 



황토색 항라 치마 속에는 연분홍이 수줍게 숨어 있죠. 




연보라 저고리에는 더 채도높은 연보라색이 안감으로 들어갔고요. 

요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 항라 원단은 이렇게 사진으로 보기에는... 아마 보시는 분들의 모니터가 각각 다르기에 

확신할 순 없지만, 가로줄의 시각적 느낌 때문에 실제 원단보다는 부드러워 보이지 않을까도 싶어요.


하지만 실제로 보신 분들이 이 원단을 많이 선택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원단이 가진 두께감과 빳빳함 때문에 옷을 지어 놓으면 다른 원단에 비해 볼륨감이 훨씬 더 살아나 

고급스러움이 배가 되기 때문이랍니다.





저고리와 치마의 명도, 채도 차이가 크지 않은 이 우아한 한복에는

어떤 장신구를 걸쳐도 매끄럽게 잘 어울릴 수 밖에 없습니다. 

짙은 풀색이 기품있는 아게이트 원석의 가락지와 귀걸이들도 그렇고요. 





진한 청색이 아름다운 라피스 원석으로 만들어진 가락지와 귀걸이들은 조금 더 활력있는 느낌으로 함께. 






우아하고 자애로운 듯 한 이미지의 여성분이 떠오를 것만 같은 그런 한복입니다.

소위 말하는 '분위기 미인' 같은 옷이 아닐까 싶은데요. ^_^ 


강렬한 색감의 한복이 가지지 못한 아름답고 우아한 기품을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4.25 12: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05.06 20: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오리미한복입니다.
      맞춤으로 진행하는 옷이기 때문에, 위와 같은 질감과 색의 원단이 남아 있을 경우에는 같은 디자인으로 제작이 가능합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