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봄, 여름 한복

연보라 항라 저고리와 연갈색 치마, 차분하고 우아한 친정어머니 혼주 한복


오늘 소개하는 이 친정어머님 혼주 한복의 색감, 익숙한 듯 낯선 듯 한 색감입니다. 

연보라나 연한 황토색을 친정어머님 옷에 잘 쓰기는 하지만 보통은 진한 색을 받쳐 주는 색으로 많이 사용되죠.

그래서 익숙한 듯 하면서도... 이 두 색만으로 옷을 만드는 일이 드물기에 낯선 듯, 독특한 느낌이 있어요. 


두 색이 만났지만 항라 원단으로 재질감을 통일했습니다. 

저고리와 치마 중 어느 것이 하나 더 먼저 보이지 않고 전체적인 옷이 그저 '분위기'로 느껴지는 컨셉입니다. 

심지어 고름 색도 진한 듯 하지만 크게 튀지 않습니다. 저고리와 한복의 색 사이에서 적당한 무게감을 가지고 있을 뿐이죠.


그래서 아주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 있는' 한복이에요. 그렇기에 여성스럽고요. 




넘실넘실 가을날 논에 가득한 벼 물결을 보는 듯 한 아름다운 황토색입니다. 

 



황토색 항라 치마 속에는 연분홍이 수줍게 숨어 있죠. 




연보라 저고리에는 더 채도높은 연보라색이 안감으로 들어갔고요. 

요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 항라 원단은 이렇게 사진으로 보기에는... 아마 보시는 분들의 모니터가 각각 다르기에 

확신할 순 없지만, 가로줄의 시각적 느낌 때문에 실제 원단보다는 부드러워 보이지 않을까도 싶어요.


하지만 실제로 보신 분들이 이 원단을 많이 선택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원단이 가진 두께감과 빳빳함 때문에 옷을 지어 놓으면 다른 원단에 비해 볼륨감이 훨씬 더 살아나 

고급스러움이 배가 되기 때문이랍니다.





저고리와 치마의 명도, 채도 차이가 크지 않은 이 우아한 한복에는

어떤 장신구를 걸쳐도 매끄럽게 잘 어울릴 수 밖에 없습니다. 

짙은 풀색이 기품있는 아게이트 원석의 가락지와 귀걸이들도 그렇고요. 





진한 청색이 아름다운 라피스 원석으로 만들어진 가락지와 귀걸이들은 조금 더 활력있는 느낌으로 함께. 






우아하고 자애로운 듯 한 이미지의 여성분이 떠오를 것만 같은 그런 한복입니다.

소위 말하는 '분위기 미인' 같은 옷이 아닐까 싶은데요. ^_^ 


강렬한 색감의 한복이 가지지 못한 아름답고 우아한 기품을 가진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 익명 2016.04.25 12:47

    비밀댓글입니다

    • ORIMI 2016.05.06 20:40 신고

      안녕하세요. 오리미한복입니다.
      맞춤으로 진행하는 옷이기 때문에, 위와 같은 질감과 색의 원단이 남아 있을 경우에는 같은 디자인으로 제작이 가능합니다.

      죄송하게도 저희가 온라인상에서는 가격에 관한 문의나 상담을 받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전화 문의나 매장 방문을 통해 상담을 부탁드립니다. 월-토 오전 10시-오후5시 사이로 오리미한복(02-420-3342) 으로 연락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