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하고 진한 청보라색 저고리를 짓고, 상아색 바탕에 녹색 체크무늬가 있는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두 원단의 배색과 차이를 더 깔끔하게 드러내기 위해서 고름 없는 저고리를 선택했습니다. 



신부스러운 이미지를 살짝 더하고자 아주 새빨간 색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선명하고 진한 청보라색 저고리와 대비되는 부드러움을 지닌 상아색 체크무늬 치마. 옅은 색의 저고리와 함께했다면 굉장히 부드럽고 자연적인 이미지를 풍길 원단이지만, 진한 보라색과 배색한 덕분에 독특한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가까이 보면, 정말 많은 색의 실들이 모여 격자 무늬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아실 거에요. 레몬색, 노랑색, 연두색부터 초록, 청록, 하늘색에서 붉은 색까지... 많은 실들이 가늘게 가늘게 짜여져서 섬세한 무늬를 만든 원단입니다. 




고름 없이 깔끔하게 만들어진 선명한 청보라색 저고리, 부드럽고 섬세하게 짜여진 무늬가 아름다운 상아색 체크무늬 치마의 한 벌을 지었습니다. 현대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