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름 없이 간결한 디자인의 진보라색 저고리, 좀 더 독특하게 연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동정과 소매 거들지를 배색했습니다. 굉장히 현대적인 이미지로 만들어진 이 한복은 신부한복으로 맞추어졌지만, 국악을 하시는 신부님께서 추후 입으실 일을 고려한 공연한복이기도 합니다. 




하얀 색, 푸른 색들이 섞여 짜여진 신비로운 물빛 치마에 진한 보라색 저고리의 조합, 동정과 소매의 디자인까지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추구하며 만들어졌습니다. 손님이 가지신 이미지와 분위기가 그러했기에 당연히 함께 따라가기도 했고요.




언제나 거듭 말씀드리지만, 고름 없는 저고리와 가장 찰떡궁합인 장신구인 브로치입니다. 과감하고 커다란 꽃잎들이 춤추는 래브라도 브로치를 함께 가져가셨어요.



이 신비로운 물빛 치마를 완성하는 안감들입니다. 세 가지 색상의 원단이 모여 빛에 따라 아름다운 색상을 보여주는 치마가 되었습니다.




이 물빛 치마에 한 벌의 저고리를 더 맞추어 가셨답니다. 저고리만 달라졌을 뿐인데 전체 옷의 느낌이 확 다르죠? 

진보라색 저고리와 마찬가지로 고름없는 깔끔한 디자인의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따뜻한 색감이면서도 시원해 보이는 미색 항라 저고리입니다.




진하고 강렬한 색상으로 상의에 포인트를 주었던 진보라색 저고리 때와는 달리, 연한 색 저고리가 되면서 우아하고 맑은 분위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여전히 현대적인 느낌의 한 벌이고 같은 장신구를 달았지만, 다른 이미지의 사람처럼 보이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도시적이고 세련된 진보라색 저고리, 우아하고 환한 미색 저고리와 물빛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추후 공연장에서도 함께하게 될 한복들이라  여기저기서 빛날 모습들이 더욱 기대되는 마음으로 보낸 옷들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보라색 저고리와 연회색 치마, 신부한복이라기엔 이 두 가지 색만 보면 혼주의 색상이 아닐까 싶기도 할 만큼 예상 외의 색이기도 한데요. 언제나 그렇듯 예상을 깨는 색으로 옷을 만들었을 때엔 그만큼 입는 사람이 중요하답니다. 중년이 입었을 법한 색을 신부가 입었을 때의 파격은 그만큼 강렬한 인상을 주는데, 입는 사람의 나이가 젊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고요. 중년의 한복과 신부의 한복이 가지는 '핏'이 다르기 때문에도 그렇고요. 





진한 청보랏빛 저고리에 채도높은 초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목이 얇고 긴 신부에게 잘 어울리는 높은 목깃, 타이트한 소매와 자그마한 저고리는 중년의 옷에서 볼 수 없는 실루엣을 만들어 줍니다. 





마지막으로 쨍한 핫핑크색 항라로 안고름을 만들어 주면 옷의 분위기가 굉장히 환하고 발랄해집니다. 하나하나 뜯어보면 다 평범하지 않은 색상의 조합으로 이루어졌지요.  





러프한 질감을 보여주는 얇고 굵은 가로줄들이 모여 연회색 치마의 무늬를 만듭니다. 





이 한 벌에 핫핑크 안고름 대신 초록색 그라데이션의 오봉술과 비취가 달린 노리개를 함께해 주면 좀더 성숙한 분위기의 한 벌이 되지요. 





좀더 앙증맞고 사랑스럽게, 통통하게 살찐 한 쌍의 은 원앙이 달린 회색 노리개를 함께해도 사랑스러운 한 벌의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름 없이 간결한 모양새를 갖춘 진보라색 저고리입니다. 

군청색 안감을 넣어 보랏빛이 아주 진하고 깊은 빛을 내고 있지요.


고름이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세련된 분위기를 가진 색상의 조합 때문에도 현대적인 이미지를 많이 가진 한 벌입니다. 

이럴 때 노리개를 함께해주면 전통적인 분위기가 가미됩니다. 그렇지만 이 한 벌의 현대적인 이미지가 참 예쁘기 때문에, 노리개도 젊고 가벼운 느낌을 지닌 것으로 골라봅니다. 





원석 장식 없이 매듭만으로 멋을 낸 삼작 노리개입니다. 그리고 노란색 노리개 매듭에 초록 비취 나비가 앉았습니다. 

맑은 초록색을 지닌 비취 나비는 브로치로 이용할 수도 있지만, 이렇게 노리개에 자리를 잡은 것도 감쪽같이 잘 어울리죠.

이 한 벌의 현대적인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살짝 더 멋을 낼 수 있는 장신구입니다. 






그런가 하면 크고 화려한 브로치를 달아본다면 어떨까요. 현대적인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훨씬 화려한 느낌이 가득합니다. 장신구 중에서도 꽤 커다란 머리꽂이를 변형한 브로치로, 어느 옷과 함께하든 그 화사함은 당연스럽게 따라갑니다. 






연한 상아색을 띄고 있지만 고동색 줄무늬가 들어가 훨씬 더 성숙한 분위기를 가진 치마와 함께합니다. 

그리 튀지 않는 색만으로 이루어졌지만, 고급스러운 보라색과 상아색의 대비가 힘있는 고급스러움을 지닌 한 벌의 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리무중 2017.03.25 12: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딸의결혼을준비하느라여러곳검색해봤는데
    이곳은참으로고급스러운느낌이나서꼭찾아가고싶네요
    한복은색의조합이정말중요한것같은데
    참으로좋은색들이모였네요


도도하게 높은 목깃과 인형 옷 처럼 자그마해 보이는 저고리가 앙증맞은, 오늘의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보라색이 개성있으면서도 화사하게 이목을 잡아 끄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듯 합니다. 





분홍색, 연보라색 실로 짜여진 꽃넝쿨이 들어차 있는 큼지막한 전통문양이 군데군데 그려진 보라색 원단은 봄여름을 관통하는 원단이면서도, 부드럽게 빛나는 광택을 가지고 있어 고급스러운 원단입니다. 원단이 가진 멋이 이미 충분하기에 더 이상의 색을 넣지 않고, 깃과 고름까지 모두 한 원단으로 통일시켜 디자인했습니다. 





그리고 저고리와 치마의 원단과 다른 느낌인 항라 원단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이번엔 조금 특이하게 항라(줄무늬)의 방향을 세로로 하여 세로줄 안고름을 만들어 보았답니다. 노랑이 많이 들어간 연두빛인지라 연분홍 치마에 부드럽게 잘 어우러집니다. 





아주 연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연분홍 치마는 여성스럽고 우아하기 그지없습니다.

보랏빛 저고리가 전체 한 벌의 인상을 좌우하는 개성과 캐릭터를 담당하고, 연분홍 치마는 아주 부드럽게 전체 옷을 받쳐주는 듯 한 느낌이랄까요. 





밝고 발랄한 느낌과 여성스러운 이미지 모두를 잡지 않았나 싶은, 오리미의 봄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하얀 치마 색과의 대비로 더욱 밝고 쨍한 색감을 자랑하는 보라색 저고리, 그리고 새빨간 안고름의 대비가 청아한 듯 강렬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이 한 벌은 예비 신부를 위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청보라색 저고리의 안감으로 자줏빛 안감이 들어가 있는데, 저고리 아랫단에 사뿐하게 보이는 붉은 색이 슬며시 빛을 냅니다. 

저고리 아래로 내려오는 새빨간 안고름은 설산에 핀 동백을 연상케 합니다. 옛날 처녀들이 땋은 머리에 늘어뜨리던 새빨간 댕기도 생각나고요. 





제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단 보라색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신부한복.

무늬가 없다시피 한 단색으로 만들어진 한 벌이지만, 이 색채의 대비만으로도 화려한 문양의 옷 보다 눈길을 사로잡는 한복입니다.





근래 들어 많은 분들이 선호하는 새하얀 저고리는 오리미 블로그에서 몇 번 소개했지만, 새하얀 치마는 처음인 듯 합니다.

색상의 특성상 관리가 힘들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옷이거든요. 


그렇지만 두고두고 입는 옷이기보다는, 그날의 행사를 빛내는 옷으로서의 몫을 더 중요시하여 본인의 취향대로 선택해 주신 손님 덕분에 저희도 오랜만에 새하얀 치마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쨍한 보라색 저고리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신부의 느낌'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은 옷이지만,

저고리보다 훨씬 넓은 면적과 볼륨감을 가진 치마가 새하얀 색을 가지고 감으로써 신부의 느낌을 지닌 옷이 되었습니다. 

신부스러운 듯, 신부스럽지 않은 독특한 느낌의 한 벌이 되었죠. 





쉽지 않은 선택인 하얀 치마, 그리고 보랏빛 저고리의 조합은 한 번 보면 한동안 기억에서 떠나지 않을 듯 하죠? 

특별한 날을 위해 스스로 색과 원단을 골라 맞춘 이 옷이, 맞춘 사람 뿐만 아니라 그 입은 모습을 보는 사람에게도 깊은 인상을 준다면 옷을 만든 이로서는 그보다 더한 보람이 없겠죠.

 

저희도 특별하고 어여쁜 이 한복 한 벌을 다시 한 번 기억하고 떠올려 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