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하게 높은 목깃과 인형 옷 처럼 자그마해 보이는 저고리가 앙증맞은, 오늘의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보라색이 개성있으면서도 화사하게 이목을 잡아 끄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듯 합니다. 





분홍색, 연보라색 실로 짜여진 꽃넝쿨이 들어차 있는 큼지막한 전통문양이 군데군데 그려진 보라색 원단은 봄여름을 관통하는 원단이면서도, 부드럽게 빛나는 광택을 가지고 있어 고급스러운 원단입니다. 원단이 가진 멋이 이미 충분하기에 더 이상의 색을 넣지 않고, 깃과 고름까지 모두 한 원단으로 통일시켜 디자인했습니다. 





그리고 저고리와 치마의 원단과 다른 느낌인 항라 원단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이번엔 조금 특이하게 항라(줄무늬)의 방향을 세로로 하여 세로줄 안고름을 만들어 보았답니다. 노랑이 많이 들어간 연두빛인지라 연분홍 치마에 부드럽게 잘 어우러집니다. 





아주 연하고 부드러운 느낌의 연분홍 치마는 여성스럽고 우아하기 그지없습니다.

보랏빛 저고리가 전체 한 벌의 인상을 좌우하는 개성과 캐릭터를 담당하고, 연분홍 치마는 아주 부드럽게 전체 옷을 받쳐주는 듯 한 느낌이랄까요. 





밝고 발랄한 느낌과 여성스러운 이미지 모두를 잡지 않았나 싶은, 오리미의 봄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