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리미한복

(712)
풀색 양단 저고리와 풀색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분홍색과 파란색 매화가 한가득 피어난 매화 가지 문양이 짜여진 풀색의 양단 저고리. 문양 속 매화꽃처럼 새파란 고름을 달았습니다. 치마 역시도 비슷한 풀색의 치마이지만, 안에서 배어나오는 붉은 빛이 오묘하지요. 같은 간격으로 촘촘하게 잡혀진 주름의 한복 치마. 치마를 뒤집어 보면, 반전과도 같은 선명한 주홍빛의 안감이 위치해 있어요. 거친 가로결을 그리며 짜여진 풀색 치마의 안쪽엔 선명한 주홍빛 안감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붉은빛 덕분에 겉에서 보이는 치마의 색상이 상당히 오묘해지면서 신비로운 느낌을 자아냅니다. 부드러운 광택이 도는 매화문 양단 저고리와 참 잘 어울리는 파란 고름입니다. 상하의 색감이 비슷하기 때문에 더욱 더 포인트가 되어 줄 파란 고름입니다. 새파란 고름이 눈에 띄는 벚꽃 문양의 풀..
연분홍 저고리와 진초록 치마의 신부한복 부드럽고 은은한 금색의 금사로 짜여진 매화 꽃가지 문양이 아름다운 연분홍색 양단 저고리. 짙은 물결처럼 넘실대는 광택이 아름다운 진초록색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입니다. 하얀 비단으로 만든 동정을 단 연분홍색 양단 저고리. 두꺼운 양단 원단의 특성상 겉 색상에 영향을 주거나, 입었을 때 보이는 부분은 아니지만 최대한 저고리의 겉감과 예쁘게 잘 어울리는 색상으로 안감을 넣어 제작합니다. 따스한 노란색 안감, 화사하고 예쁘죠? 짙은 청록색 치마 위에서 더 아름답게 빛나는 연분홍 저고리입니다. 밝고 화사한 분홍색 양단 저고리가 더욱 빛날 수 있게, 무게감있게 받쳐 주는 청록색 치마가 함께해 더 아름다운 한 벌의 신부한복입니다.
검정 금사 저고리와 노란 치마의 신부한복 아주 밝고 화사한 한복 한 벌을 소개합니다. 검은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아주 화려하게 문양이 짜여진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의 한 벌이에요. 새빨간 고름과 파란 안고름이 포인트가 되는 한 벌입니다. 넘실넘실~ 밝은 노란빛이 마치 황금빛처럼 느껴질 정도의 광택이 도는 치마입니다. 있는 듯 없는 듯 옅게 문양이 들어가 있어 더 멋스럽고요. 전통적인 색상이 모두 들어가 있지만, 검정 저고리 덕분에 왠지 현대적인 분위기도 더해진 듯 합니다. 검은 바탕에 반짝이는 금사로 아주 화려하게 문양이 짜여진 양단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의 한 벌. 새빨간 고름과 파란 안고름으로 멋을 더한 공연용 한복입니다.
2020년 봄 디스플레이 (4) 오리미의 봄을 대표하는 이미지인, 디스플레이용 한복들을 만들면서 함께 만든 다양한 클러치입니다. 봄 옷에 적용한 기법과 색상을 활용하여 조금씩 다른 크기와 형태에 적용해 보았어요. 그 어느 때와도 다른 2020년의 봄, 모두가 힘든 순간이었지만 다함께 이겨낼 것이란 희망을 담아 옷을 짓게 된 때였습니다. 늦가을에서야 기록하게 된 오리미의 봄 풍경입니다-
2020년 봄 디스플레이 한복 (3) 치마를 만들 원단을 층층이 접어박아 줄무늬 장식을 넣었습니다. 환한 자주색을 안감으로 넣어 안에서부터 밝은 색이 비쳐나오는 치마와, 섬세한 자수 장식이 고운 하얀색 저고리를 함께한 올 봄의 세번째 한복입니다. 세로로 쪼르르 내려오는 꽃자수가 아기자기한 매력을 풍기는 하얀 저고리와 청보랏빛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접어 박아 만든 가로결 장식과 안에서부터 퍼져나고는 강렬한 자주색이 독특한 치마입니다. 넓고 얇게, 3줄씩 무늬처럼 보이도록 접어 박아 장식을 넣은 보라색 치마와 섬세한 자수가 고운 하얀색 저고리. 여름이 오기 전까지, 오리미의 창가에서 봄을 맞이해 준 한복들 중 하나입니다. 햇살이 아름다웠던 봄날, 옷도 함께 아름다웠던 올 봄의 기록입니다.
2020년 봄 디스플레이 한복 (2) 높이를 맞춰 재단한 보라색과 초록색, 흰색 원단을 번갈아가며 이어 만들어진 줄무늬 치마. 그리고 봄 햇살같은 샛노란 저고리를 함께한 오리미의 봄 한복을 지었습니다. 정말이지 이런 치마는 처음이야, 싶은 오리미의 정성가득 한복치마. 한 줄 한 줄 끈기있게 이어 만든 줄무늬 치마의 제작 과정을 보시면 '정성가득' 이라는 말이 납득이 되실 거에요. 이렇게 잇고, 이어 만들어진 원단으로 치마를 짓습니다. 치마를 만들고, 열심히 다림질을 해 모양을 잡고 봉긋한 모양이 나오도록 빵실한 속치마를 안에 넣어줍니다. 높이를 맞춰 재단한 보라색과 초록색, 흰색 원단을 번갈아가며 이어 만들어진 줄무늬 치마, 그리고 샛노란 저고리. 봄의 환한 햇살같은 노란 색과, 시원한 줄무늬 치마가 만났습니다. 봄 햇살을 받아 더욱 밝게 ..
2020년 봄 디스플레이 한복 (1) 하얀 저고리엔 주황색과 자주색의 자수 꽃이 피어나고, 한 줄 한 줄, 정성스레 자르고 이어 만든 주황색과 자주색이 섞인 줄무늬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오리미의 작업실에서 오랜 시간 들인 정성과 노력이 활짝 피어난, 올 봄의 디스플레이 한복들을 한 벌씩 소개해 볼께요. 올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점점 길어지고, 그 시간 동안 오리미에서는 그간 해보지 못한 작업들을 시도해 보며 어느 때보다 작업실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어요. 그 중 단연 으뜸은 장인정신이 진하게 묻어나는 이 작업, 공력과 인내심 그리고 끈기가 필수인 사진 속의 작업인데요. 작업을 맡은 대표님이 한 줄 한 줄, 한땀 한땀 작업하는 동안 식구들 모두가 혀를 내두르게 되던 봄의 디스플레이 한복을 위한 작업입니다. 자로 ..
남색 저고리와 물빛 치마의 공연한복 고름 없이 간결하게 마무리한 진남색 저고리와 거친 가로줄이 멋진 물빛 치마를 함께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은은하게 들어간 가로줄과 깊은 색감이 멋진 진남색 저고리에는 고름을 생략해 깔끔한 인상을 연출합니다. 직접 교체해서 수선하실 수 있게, 비단으로 만든 오리미 동정 대신에 일반적인 종이 동정을 달아 저고리를 마무리했습니다. 차분하고 힘있는 이 한 벌엔 어느 장신구도 멋지게 어우러집니다. 연한 빛의 비취 원석과 노랑-초록 술로 만들어진 노리개를 함께해봅니다. 고름 없이 간결하게 마무리한 진남색 저고리와 거친 가로줄이 멋진 물빛 치마의 한 벌, 공연한복으로 지은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