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보라색 저고리에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고, 부드러운 미색 항라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가로결 위에 수복문이 찍힌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짙은 줄무늬가 잘 드러나는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서로 다른 원단의 느낌이 저고리에 작은 재미를 더해줍니다. 




옅은 갈색 선이 겹치고 겹친 항라 무늬가 잘 드러나는, 옅은 미색의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미색 치마가 뽀얗고 화사하게 보이도록 밝은 안감을 넣어 치마를 마무리합니다. 




부드럽고 화사한 색감의 한 벌, 은은한 연보라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만, 겹치고 겹쳐서 고동색을 띄는 줄무늬를 만듭니다. 그래서 바람이 흐르는 모양처럼 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줄무늬가 되었고요.



진보라색과의 강렬한 대비 덕분에 더 선명하고 또렷한 인상을 주는 한 벌이 되었습니다. 



시원하면서도 우아해 보이는 이 한복 한 벌에는 은은한 라벤더 비취 장신구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민무늬의 라벤더 비취 쌍가락지와, 나비 장식이 달린 라벤더 비취 머리꽂이에요. 



치마와 저고리의 원단을 통일하고 진보라색으로 배색을 넣어 선명한 인상을 주는 연옥색 한복 한 벌,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당혹스러울 정도의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날씨, 오늘도 여전합니다. 이런 날 소개하기에는 모시한복만한 것이 없죠. 얼마 전 만들었던 모시 저고리와 항라 치마의 한 벌입니다. 



표백하지 않은 모시 원단 그대로를 살려 만들었기에 상아색을 띄는 모시 저고리입니다. 어떤 장식도 넣지 않고 정갈하게 만들었어요. 



모시 저고리와 함께 입을 치마는 연분홍색의 항라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 힘있고 빳빳한 재질에 가로줄 무늬가 멋진 항라 원단은 모시와 잘 어우러지는 원단 중에 하나에요. 



고름 없이 만들어진 모시 저고리에는 다양한 브로치를 이용해 멋을 내기에도 수월합니다. 



시원한 모시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만난 한 벌입니다.



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지 다 하나의 원단으로 맞추셨던 두 분의 어머님들과는 달리, 신부님은 저고리와 치마의 배색을 다르게 한 탓에 느낌이 전혀 다르죠? 신부님의 숄은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디자인했습니다. 



옅은 분홍빛이 나는 미색 원단으로 숄을 만들고, 새하얀 술을 달았습니다. 선명한 초록 저고리 겉에 두르면 색 대비가 강해 옷이 더욱 더 집중을 받게 될 거에요. 무엇보다, 2018년인 지금은 한복 숄이라는 소품 자체가 흔하지 않은 때이니까요. 




부드럽고 환한 치마와 숄, 강렬한 초록 저고리의 대비가 매력 가득한 한 벌이에요. 하얀 피부에 미소가 환한 신부님과 잘 어울리는 한복이기도 하고요.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분홍빛이 도는 미색 항라 치마, 그리고 미색 숄이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었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에 이어,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분홍색 항라 원단입니다. 포근하고 따스한 이미지와 함께 '참 곱다'는 말이 바로 나올, 그런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에는 진한 보랏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분홍색 항라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다듬기조차 힘들 것 같은 이 얇은 실을 모아 자르고, 다듬고 매듭지어 술을 만듭니다. 사람의 손이라 할 수 있는 작업 중 하나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만든 한 올 한 올 만든 술로 숄 디자인이 마무리됩니다. 



이 한 벌을 입고, 어깨엔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숄을 두른 모습까지 상상해 보세요. 실제로 입은 모습을 마주하면 누구든 예쁘다, 멋지다 말하지 않을 수 없는 독보적인 기품이 풍겨 나올 한 벌입니다.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되어 더욱 더 멋스럽고 아름다운 한 벌,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고, 한 올 한 올 손으로 꼬아 만든 술을 달아 마무리했습니다. 이렇게 한 벌 제대로 입은 모습, 정말 멋지겠죠?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숄 까지.

상하의와 소품까지 모두 한 가지 색 원단으로 만들어져 독보적인 분위기와 우아함을 가진 한 벌이 되었습니다. 





앞서 소개했던 진초록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합니다. 비슷한 듯 보이는 두 벌이지만 원단과 디테일 하나하나가 각자에게 맞게 디자인된 한복입니다. 





고름과 깃, 소매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금박만 찍었던 시어머님 한복과는 다르게, 깃과 고름, 소매를 진한 청보라색으로 배색한 후 보라색 위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진한 보라색 원단에 찍힌 은박이 훨씬 더 힘있고 반짝이며 빛나거든요. 


여성스럽고 고운 자주색에 좀더 힘있는 청보라색을 더해 저고리 디자인에 무게감을 실어줍니다. 





얇은 고동색 줄이 모여서 또 줄무늬를 이룬 항라 치마. 미색에 가까울 정도로 정말 연한 연분홍색입니다. 





맑고 뽀얀 연분홍색이 아니라, 채도를 낮추고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연분홍색 치마입니다. 은은하게 분홍빛이 더 비춰나오도록 안쪽엔 분홍색을 덧대어 색을 조절합니다. 





이미 색상이 화사하기 때문에 오히려 은박이 찍히는 부분을 화사함보다는 고급스럽고 무게감있게 디자인한 자주색 저고리, 우아한 색상과 독특한 가로줄이 매력적인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시원한 한산모시로 격자무늬가 멋진 모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눈치채셨을까요? 바로 이전에 올라온 모시 두루마기의 남자한복 (한산모시로 지은 두루마기와 남자한복 한 벌, 오리미 모시한복 한 벌과 함께 맞추신 옷입니다. 아버님의 칠순잔치를 함께하기 위해 어머님도 함께 한복을 지으셨어요. 






어머님의 저고리는 좀더고전적이고 전통적인 형태로 디자인했습니다. 편안하고 낮게 자리한 맞깃으로 목깃을 만들고, 두껍고 긴 고름을 달았으며 소매도 넓게 만들었습니다. 





성글지만 촘촘하게 짜인 모시의 질감이 잘 드러납니다. 빳빳한 새 모시의 질감 덕분에 고름의 곡선도 아름답게 그려집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면 떠오르는 '황토'빛 보다는 좀더 연하고 흰색을 섞은 듯 부드러운 카페라떼 같은 색감의 황토빛 항라를 골랐습니다. 고객님께도 굉장히 잘 어울리는 색상이었고, 아버님의 연한 하늘빛 두루마기 한복과도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색상입니다. 






여름옷 중에 으뜸이라는 모시를 사용해 만든 새하얀 저고리, 그리고 흐르는 바람같은 가로결이 멋스러운 연황토색 항라 치마를 함께한 여름한복 한 벌입니다. 더운 여름에 맞는 경사스러운 날이 더욱 시원하고 행복하기를 바라며 지은 오리미의 한복입니다.






연한 색상들로 구성된, 역시 우아하고 기품있는 분위기를 내는 이 한 벌 역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한복입니다. 바로 이전에 올라왔던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과 함께 맞추신 혼주한복이랍니다. 


비슷한 듯 다른 혼주한복 두 벌을 함께 지었는데요, 얼핏 보면 비슷한 톤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섬세한 차이점이 보이는 두 벌이랍니다.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는데, 친정어머님 저고리의 분홍색과는 또 다른 분홍색이랍니다. 진한 고동색의 항라 무늬가 들어갔고, 바탕의 분홍색이 좀더 차가운 톤과 선명한 색을 내거든요. 저고리의 고름 또한 마찬가지랍니다. 더 붉은빛이 많이 들어간 진한 자주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답니다. 


전체적으로 따스한 느낌이 많이 나는 친정어머님 옷의 연한 톤과 비교하자면, 시어머님의 옷에서는 좀더 도시적이고 푸른 톤으로 색을 구성했답니다. 






연하고 시원한 녹차향이 날 것만 같은 치마입니다. 연한 풀색 바탕에 갈색의 줄무늬가 들어가니 굉장히 자연적인 색감과 분위기를 가집니다. 






두 분께서 가진 이미지와 결혼 날짜, 취향을 모두 고려해서 만들어진 혼주한복 두 벌의 특징은 우아함과 고급스러운 기품입니다. 색감에 욕심내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원단의 질감과 부피감을 살려 고급스럽고 은은한 분위기를 내고자 했거든요.  





밝은 안감이 들어가 더욱 싱그러운 색감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만든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이렇게 상하의를 모두 연한 색 항라 원단으로 구성하여 만든 한 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차분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물씬 나는 항라 원단의 이 한복은 오리미의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은은한 색감이 매력적인 한 벌이에요. 





바탕색만 놓고 보자면 굉장히 연한 색으로만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환한 연분홍 저고리와 연황토색 치마에 모두 고동색 항라 무늬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옅은 색감 위에 한 겹 무게감을 더한 느낌입니다. 




게다가 이 갈색 항라 무늬는 자세히 보면 아주 얇은 선이 여러 겹 겹쳐서 짜여진 줄무늬라 더욱 깊이감이 느껴집니다. 두께감 있고 탄탄한 원단의 질감은 그래서이기도 하고요. 그저 보여지는 줄무늬 외에도, 얇은 여름 원단이면서도 힘있는 곡선을 그려내는 특징이 굉장히 매력적인 원단이랍니다. 





진한 자주색 고름 덕분에 자주색 오봉술 노리개와는 세트처럼 어우러지지요. 현대적인 이미지를 많이 가진 항라 원단의 한 벌이지만, 노리개를 착용하면 좀더 전통적인 이미지가 더해집니다. 





노리개 대신 큼지막한 브로치를 달아 주면 좀더 현대적인 느낌으로 연출되기도 하고요. 장신구는 언제나, 손님의 취향에 따른 선택이랍니다. 


안감까지 연분홍빛으로 넣어 뽀얗고 밝은 분홍빛을 내는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