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라치마

(18)
밝고 우아한 신부한복과 경쾌한 신랑한복 결혼을 앞두고 오리미에서 한복을 맞추신 신부님, 신랑님의 한복입니다. 밝고 연한 색상의 신부한복 한 벌과, 짙은 남색 쾌자의 신랑한복입니다. 하얀 저고리와 연분홍색 항라 치마를 함께하고 밝은 옥색 안고름으로 포인트를 준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분위기와 함께 우아함이 깃들어 있는 한 벌이에요. 저고리와 바지를 밝은 색으로 맞추고, 가장 겉에 입는 긴 기장의 쾌자는 짙은 남색으로 지어 경쾌하면서도 무게감을 주었습니다. 쾌자 위에 술띠를 매어 장식을 더해주었고요. 완성 중이었던 옷을 입어보러 오셨던 가봉날 찍은 사진들로, 모두 완성된 옷을 입고 촬영한 두 분의 스튜디오 사진은 @orimi_look 계정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연보라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 오리미 신부한복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보라색 저고리에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고, 부드러운 미색 항라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가로결 위에 수복문이 찍힌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짙은 줄무늬가 잘 드러나는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서로 다른 원단의 느낌이 저고리에 작은 재미를 더해줍니다. 옅은 갈색 선이 겹치고 겹친 항라 무늬가 잘 드러나는, 옅은 미색의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미색 치마가 뽀얗고 화사하게 보이도록 밝은 안감을 넣어 치마를 마무리합니다. 부드럽고 화사한 색감의 한 벌, 은은한 연보라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저고리와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아주 가느다란 갈색의 선들이 겹쳐 만들어낸 줄무늬를 가진 연옥색 항라 원단으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올해 들어 상하의가 한 가지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종종 짓고 있습니다. 오리미 식구들이 이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도 있지만, 이렇게 제작된 옷을 본 손님들의 반응도 예상보다 훨씬 좋답니다. 한복을 많이 접해보지 않은 젊은 분들의 시각에서는 특이하고 새로워서 좋아하시더라고요. 반면에 한복을 많이 접하거나 입어보셨던 중년의 손님들께선 이렇게 한 원단으로 통일된 한복을 보거나, 입었던 경험을 대부분 가지고 계세요. 그래서 옛 기억 속 그때 그 한복이 세련되게 되살아난 것 같아서 좋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고리의 고름과 곁마기, 소매에 진한 보라색 항라 원단으로 배색을 넣었습니다. 분명 연하고 은은한 갈색 실들이지..
모시 저고리와 연분홍 항라 치마의 한복 한 벌 당혹스러울 정도의 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날씨, 오늘도 여전합니다. 이런 날 소개하기에는 모시한복만한 것이 없죠. 얼마 전 만들었던 모시 저고리와 항라 치마의 한 벌입니다. 표백하지 않은 모시 원단 그대로를 살려 만들었기에 상아색을 띄는 모시 저고리입니다. 어떤 장식도 넣지 않고 정갈하게 만들었어요. 모시 저고리와 함께 입을 치마는 연분홍색의 항라 원단으로 만들었습니다. 힘있고 빳빳한 재질에 가로줄 무늬가 멋진 항라 원단은 모시와 잘 어우러지는 원단 중에 하나에요. 고름 없이 만들어진 모시 저고리에는 다양한 브로치를 이용해 멋을 내기에도 수월합니다. 시원한 모시 저고리와 분위기 있는 연분홍색 항라 치마가 만난 한 벌입니다.
초록 항라 저고리와 미색 치마, 숄이 함께한 신부한복 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숄이 함께한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었던 시어머니 혼주한복 에 이어,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분홍색 항라 원단입니다. 포근하고 따스한 이미지와 함께 '참 곱다'는 말이 바로 나올, 그런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저고리에는 진한 보랏빛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분홍색 항라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다듬기조차 힘들 것 같은 이 얇은 실을 모아 자르고, 다듬고 매듭지어 술을 만듭니다. 사람의 손이라 할 수 있는 작업 중 하나이지 않을까요. 이렇게 만든 한 올 한 올 만든 술로 숄 디자인이 마무리됩니다. 이 한 벌을 입고, 어깨엔 같은 원단으로 만들어진 숄을 두른 모습까지 상상해 보세요. 실제로 입은 모습을 마주하면 누구든 예쁘다, 멋지다 말하지 않을 수 없는 독..
연두색 항라 저고리와 치마, 숄이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 고동빛 가로줄을 가진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지은 한 벌입니다. 상하의가 같은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이 주는 기품과 멋을 가진, 시어머니 혼주한복이에요. 푸른 빛이 돌아 세련된 느낌이 나는 연두색 저고리에, 진한 고동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겹겹이 겹쳐 그린 듯 얇은 선이 겹쳐져 만든 고동색 항라 무늬와 고동색 고름이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룹니다. 빳빳하고 힘 있는 항라 원단이 가진 특성 덕분에, 얇은 여름 한복임에도 불구하고 옷에 시각적인 힘과 무게가 실립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한복용 '숄'을 만들었습니다. 이 혼주한복을 맞추신 시어머님께선 평소 한복을 자주 입으시는데, 꼭 숄을 함께 두르신다고 해요. 한 가지 색상과 원단으로 통일된 한 벌의 분위기와 기품을 그대로 유지하고자 숄 역시도 같은 원단으로 제작했..
은박을 찍은 자주색 저고리와 연분홍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앞서 소개했던 진초록 저고리와 옥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과 함께 맞추신, 친정어머니 혼주한복을 소개합니다. 비슷한 듯 보이는 두 벌이지만 원단과 디테일 하나하나가 각자에게 맞게 디자인된 한복입니다. 고름과 깃, 소매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금박만 찍었던 시어머님 한복과는 다르게, 깃과 고름, 소매를 진한 청보라색으로 배색한 후 보라색 위에 은박을 찍었습니다. 진한 보라색 원단에 찍힌 은박이 훨씬 더 힘있고 반짝이며 빛나거든요. 여성스럽고 고운 자주색에 좀더 힘있는 청보라색을 더해 저고리 디자인에 무게감을 실어줍니다. 얇은 고동색 줄이 모여서 또 줄무늬를 이룬 항라 치마. 미색에 가까울 정도로 정말 연한 연분홍색입니다. 맑고 뽀얀 연분홍색이 아니라, 채도를 낮추고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의 연분홍색 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