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는 연보라색 저고리에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고, 부드러운 미색 항라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가로결 위에 수복문이 찍힌 연보라색 저고리에는 짙은 줄무늬가 잘 드러나는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고름을 만들어 달았습니다. 서로 다른 원단의 느낌이 저고리에 작은 재미를 더해줍니다. 




옅은 갈색 선이 겹치고 겹친 항라 무늬가 잘 드러나는, 옅은 미색의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미색 치마가 뽀얗고 화사하게 보이도록 밝은 안감을 넣어 치마를 마무리합니다. 




부드럽고 화사한 색감의 한 벌, 은은한 연보라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