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얀저고리

(35)
밝고 우아한 신부한복과 경쾌한 신랑한복 결혼을 앞두고 오리미에서 한복을 맞추신 신부님, 신랑님의 한복입니다. 밝고 연한 색상의 신부한복 한 벌과, 짙은 남색 쾌자의 신랑한복입니다. 하얀 저고리와 연분홍색 항라 치마를 함께하고 밝은 옥색 안고름으로 포인트를 준 신부한복입니다. 밝은 분위기와 함께 우아함이 깃들어 있는 한 벌이에요. 저고리와 바지를 밝은 색으로 맞추고, 가장 겉에 입는 긴 기장의 쾌자는 짙은 남색으로 지어 경쾌하면서도 무게감을 주었습니다. 쾌자 위에 술띠를 매어 장식을 더해주었고요. 완성 중이었던 옷을 입어보러 오셨던 가봉날 찍은 사진들로, 모두 완성된 옷을 입고 촬영한 두 분의 스튜디오 사진은 @orimi_look 계정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새하얀 치마와 저고리의 백일(100일)한복 새하얀 저고리와 치마, 그 어느 한복보다 자그마한 사이즈로 만들어지는 이 옷은 100일을 맞은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선물하려 맞추신 백일 한복입니다. 가슴께를 둘러 옷을 고정하는 고름은 분홍색 양단으로 만들어 달고, 같은 분홍색 양단으로 자그마한 조바위도 만들었습니다 새하얀 실크로 지은 저고리와 치마, 그리고 고름과 맞춘 양단 조바위. 할머니의 사랑을 담은 백일선물이기에 더욱 정성스레 지은 백일한복입니다. 장식성과 실용성을 위해 가슴께를 둘러 묶는 고름을 연분홍색 양단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치마에는 꽃자수 장식을 넣어 보이지 않는 곳까지 정성을 더했어요. 앙증맞지만 어른 한복처럼 갖출 건 다 갖춘, 아이의 생애 첫 한복입니다. 100일을 맞은 사랑스러운 손주에게 선물하려 맞추신 백일 한복 한 벌입니다.
하얀 치마와 하얀 저고리, 파랑 저고리의 공연한복 하얀 저고리와 하얀 치마, 공연용 한복이 될 한 벌을 지었습니다. 새하얀 저고리에는 연한 연두색 항라 고름을 달아 주었어요. 연두색 고름과 어우러지는 옅은 주황 안고름도 달아줍니다. 어느 저고리와도 잘 어우러질 새하얀 치마입니다. 어느 색의 저고리를 함께해도 아래에서 환하게 받쳐 줄 이 하얀 치마와 함께할 저고리 한 벌을 더 지었습니다. 하얀 저고리와는 다른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새파란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촘촘한 간격으로 거칠게 짜인 가로줄 질감이 멋진 원단입니다. 하얀색 치마와 함께 입으면, 강렬한 색 대비가 시원하고 멋진 한 벌이 될 거예요.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를 입었을 때에는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만든 안고름을 달도록 했습니다. 새하얀 치마와 하얀 저고리, 파랑 저고리가 이렇게..
하얀 저고리와 밝은 주황색 치마, 오리미 신부한복 햇살을 밝아 부드럽게 빛나는 주황색 치마입니다. 노른자 같은 노랑색을 안감으로 품고 있어서인지 더욱 부드럽고 환한 주황색을 보여줍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수복문이 그려진 밝은 주황색 치마는 신부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화사하고 밝은 이미지를 가진 이 주황빛 치마만으로도 신부의 성격이나 이미지가 떠오르는 듯 합니다. 소재부터 색, 모양새까지 맞춤옷은 옷의 주인을 담아 만들어지니까요. 이 어여쁜 주황색 치마에는 새하얀 저고리를 함께했습니다. 핫핑크색 항라 원단으로 만들어 단 고름, 청록색 안고름이 주황색 치마와 어우러져 더욱 화사하고 통통 튀는 색의 항연을 보여줍니다. 밝은 주황색 치마와 어우러졌기에 더 재미난 포인트가 된 고름과 안고름. 신부의 얼굴을 더욱 환하게 밝혀 줄 흰색 저고리까지, 입는 순간 무..
양단 깃고름을 단 하얀 저고리, 연두색 치마의 시어머니 혼주한복 새하얀 저고리에 짙은 남색의 금직 양단으로 깃과 고름, 소매를 배색해 장식을 더했습니다. 봄이 오는 길목에서 지은 옷 답게 선명한 연두색 치마를 함께한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어진 한 벌입니다. 깔끔한 흰색 저고리이지만 금직 양단으로 장식을 넣은 덕에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이 더해졌습니다. 연두색 치마는 가볍지 않은 원단에, 색상 또한 무게감 있는 연두색을 내고 있습니다. 치마를 입고 걸을 때마다 보여주는 힘있는 광택과 선명한 연두빛에서 밝고 힘있는 에너지가 느껴질 거에요. 이렇게 선명한 연두색은 쉽지 않은 색상이지만, 배색만 신경써서 입으면 다른 사람과 겹치지 않는 독보적인 매력을 뽐낼 수 있을 거에요. 지금처럼 밝은 색상의 저고리와 함께하면 화사하고 밝은 이미지로, 무게감 있는 색상의 저고..
파란 고름을 단 하얀색 저고리, 모란문 검정 치마의 한복 한 벌 부드러운 미색에 가까운 흰색 저고리에 파란 고름을 달고, 아주 진한 자줏빛이 묻어나는 검정 치마와 함께한 한복 한 벌입니다. 저고리 아래로 늘어뜨리는 새빨간 안고름을 추가해 약간의 장식을 더했습니다. 사진에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아주 얇은 선들로 그려진 구름 문양이 가득한 하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습니다. 하얀색과 검은색의 배색이 깔끔하게 딱 떨어지면서 현대적인 느낌을 주는 한 벌은 손님께서 성당의 행사에 착용하기 위해 맞추신 한복입니다. 짙은 양단의 검정 치마가 무겁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그 때문에 가지는 무게감과 고급스러움은 다른 원단에서 낼 수 없는 분위기입니다. 반짝이는 메탈 느낌의 분홍 실로 짜여진 큼지막한 모란 문양들 덕분에 여성스러운 느낌도 나는 치마입니다. 파란 고름을 단 하얀색 저고..
양단 깃고름을 두른 하얀 저고리와 새빨간 치마, 오리미 신부한복 새하얀 저고리의 깃과 고름에 국화무늬 양단을 두르고, 강렬한 빨강 치마를 함께한 신부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미색의 바탕에 파스텔톤 색상들로 국화와 자그마한 꽃들이 오밀조밀하게 그려진 양단을 깃과 고름에 배치했어요. 새하얀 저고리에 은은한 매력 포인트가 되어 화사함을 더해줍니다. 어느 계절에도 가장 매혹적인 색, 빨강입니다. 하얀 색과 함께하면 더욱 강렬한 조화를 이루는 색상의 치마입니다. 겨울에 보는 빨간 치마와 하얀 저고리는 새하얀 눈과 새빨간 장미 같은 이미지가 연상됩니다. 강렬한 색상의 대비이지만 그 덕분에 매혹적이면서도 순수한 이미지가 공존하는 색 조합입니다. 양단 깃고름을 두른 하얀 저고리와 새빨간 치마의 조합,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분홍 고름을 단 하얀 저고리, 연두 잎새단 치마의 오리미 신부한복 하얀 저고리에 분홍 고름을 달고, 연두색 잎새단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잎새들이 팔랑팔랑 춤을 추는 이 원단의 매력은, 바탕 색상에 따라 특정 계절이 떠오르는 자연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진한 연두색 치마를 보고 있자니 벌써부터 내년에 다가올 봄이 기다려지는 듯 합니다. 추상적인 무늬가 들어가 있는 분홍색 고름은 연두빛 바탕 사이에서도 돋보이는 색채감을 지녔습니다. 이 신부한복의 주인공인 예비신부님께서 보내 주신 사진입니다. 스튜디오의 조명과 촬영에 따라 옷이 또 달라 보이는 효과가 나지요. 옷만 찍었던 것 보다 실제로 입은 모습이 훨씬 더 기품있어 보입니다. 그 누구보다 주인공의 체형과 취향에 맞게 만들어진 옷이니, 입었을 때 빛을 발하는 것이 당연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