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을 밝아 부드럽게 빛나는 주황색 치마입니다. 노른자 같은 노랑색을 안감으로 품고 있어서인지 더욱 부드럽고 환한 주황색을 보여줍니다. 



보일 듯 말 듯 은은한 수복문이 그려진 밝은 주황색 치마는 신부한복으로 지어졌습니다.

화사하고 밝은 이미지를 가진 이 주황빛 치마만으로도 신부의 성격이나 이미지가 떠오르는 듯 합니다. 소재부터 색, 모양새까지 맞춤옷은 옷의 주인을 담아 만들어지니까요. 




이 어여쁜 주황색 치마에는 새하얀 저고리를 함께했습니다. 핫핑크색 항라 원단으로 만들어 단 고름, 청록색 안고름이 주황색 치마와 어우러져 더욱 화사하고 통통 튀는 색의 항연을 보여줍니다. 




밝은 주황색 치마와 어우러졌기에 더 재미난 포인트가 된 고름과 안고름. 신부의 얼굴을 더욱 환하게 밝혀 줄 흰색 저고리까지, 입는 순간 무대조명을 비추인 듯 밝게 빛날 것만 같은 한 벌입니다. 




보드라운 실크 동정을 단 새하얀 저고리. 그리고 그 저고리와 함께한 덕분에 더욱 환하게 빛나는 주황색 치마까지, 오리미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