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박을 찍어 장식을 넣은 노랑 저고리와 진한 풀색 치마를 함께한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화려한 금박을 찍었지만, 바탕이 되는 진갈색과 노랑색, 동정의 흰색까지의 세 가지 색의 배색이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기품있는 이미지를 보여주는 저고리가 되었습니다.



촘촘한 가로줄이 특징인 풀색 원단으로 지은 치마. 



진한 바탕 위에 찍힌 금박이 더욱 돋보이는 노랑 저고리와 풀색 치마, 시어머님의 혼주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에 결혼하는 신부의 한복, 색감과 원단에서부터 가을 내음이 묻어나는 듯 합니다. 

이 한복의 주인공인 예비 신부님께서 봄에 오리미를 방문해 미리 맞추셨던 한 벌인데요, 당시에도 가을의 날씨와 분위기를 함께 상상하며 옷을 맞추어 나갔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팔랑팔랑 춤추는 잎사귀들이 그려진 잎새단, 갈색의 잎새단은 그 색감 덕분에 잎사귀보다는 자연스럽게 낙엽으로 느껴집니다. 그래서 더욱 가을 내음을 깊게 내고 있고요. 





저고리와 치마의 원단만으로도 아름다운 한 벌이라, 저고리의 고름은 같은 원단으로 통일했지만, 작은 포인트를 주기 위해 연두색 잎새단으로 안고름을 달았습니다. 연두색이 들어간 것만으로도 깊은 가을보다는, 초가을의 느낌이 나지 않나요? 






진붉은색과 고동색, 진노랑, 풀색의 얇은 선들이 가로, 세로로 짜여지니 체크무늬처럼 보이는 이 원단은 가을과 찰떡궁합처럼 어우러집니다. 





여러가지 색이 섞여 더 매력적이기도 하고, 발랄하고 젊은 분위기가 나는 체크무늬 치마입니다.  






전체적으로 진하고 어두운 색으로 느껴지는 한 벌이지만, 착장자가 젊은 신부이기 때문에 가능한 조합의 신부한복입니다. 신부 나이대의 분들이 입으시면 한복처럼 느껴지기보다는 드레스 같은 이미지가 날, 현대적인 이미지의 옷이랍니다. 






현대적이고 젊은 이미지를 가진 가을의 신부한복, 진한 초록 비취 노리개를 함께하면 좀 더 한복스럽게, 전통적인 이미지가 풍겨나게 되겠죠. 


가을 신부의 한복, 갈색 잎새단 저고리에 풀색 체크무늬 치마로 지었던 신부한복 한 벌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간여행가 2019.03.15 20: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혹시 가격좀 알 수 있을까요?


즐거운 연휴가 하루가 빠르게 지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쉬는 날은 항상 2배속으로 시간이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어젯밤 보름달에 소원은 비셨나요? 어젯밤 달에 빈 소원들이 모두 이루어지기를, 오리미가 기원합니다. 


현재 오리미한복은 휴무일이지만, 추석 전까지 지었던 많은 한복들을 연휴 중에 차근차근 소개할 예정이니 눈여겨 보아 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한복 한 벌은 공연용으로 맞추신 한복입니다. 눈처럼 새하얀 저고리에 오묘한 색감의 치마를 함께 맞추셨습니다. 보라색 겉감과 연두색 안감이 합쳐져 뭐라 한 단어로 표현할 수 없는 색감의 치마가 탄생했습니다. 





높게 올라온 목깃과 흰색으로 통일된 저고리, 그리고 두 색과 질감이 섞여 매력적인 치마가 함께하여 현대적인 분위기를 가진 한 벌입니다. 새파란 안고름을 더하니 한층 더 도도하고 도시적인 이미지가 느껴집니다. 





가까이 보면 수없이 많은 가로줄이 겹치고 겹쳐서 만들어진 보라색 겉감. 그리고 안에는 형광 연두빛, 아주 연하고 부드러운 연두빛을 겹쳐 삼겹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손님의 요청에 따라서 끈으로 묶어 마무리하는 형식의 전통적인 형태로 치마를 제작했습니다. 






여러 가지 색감을 넣은 만큼, 빛에 따라 조금씩 다른 색감을 보여 줄 치마입니다. 






파란 안고름 대신 샛노란 안고름을 달아 주었을 뿐인데, 전체적인 분위기가 또 달라지는 것 같죠? 작은 디테일이 가지는 큰 힘이기도 합니다. 안고름 대신 노리개를 달거나 브로치를 달면 또 다른 모습으로 변신하는 한 벌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청아하고 맑은 느낌과 독특한 매력을 동시에 지닌, 새하얀 저고리와 보라-연두빛 치마의 한복 한 벌입니다. 





** 

오리미한복은 10월 10일(화)까지 휴무입니다. 11일(수)부터 정상 영업을 시작합니다. 추석 연휴 동안 온라인으로 한복을 소개하는 일은 계속되니 종종 눈여겨 보아 주세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한 색상들로 구성된, 역시 우아하고 기품있는 분위기를 내는 이 한 벌 역시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은 한복입니다. 바로 이전에 올라왔던 '연분홍 항라 저고리와 황토색 항라 치마, 친정어머니 혼주한복' 과 함께 맞추신 혼주한복이랍니다. 


비슷한 듯 다른 혼주한복 두 벌을 함께 지었는데요, 얼핏 보면 비슷한 톤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섬세한 차이점이 보이는 두 벌이랍니다. 






분홍색 항라 원단으로 저고리를 지었는데, 친정어머님 저고리의 분홍색과는 또 다른 분홍색이랍니다. 진한 고동색의 항라 무늬가 들어갔고, 바탕의 분홍색이 좀더 차가운 톤과 선명한 색을 내거든요. 저고리의 고름 또한 마찬가지랍니다. 더 붉은빛이 많이 들어간 진한 자주색 고름을 만들어 달았답니다. 


전체적으로 따스한 느낌이 많이 나는 친정어머님 옷의 연한 톤과 비교하자면, 시어머님의 옷에서는 좀더 도시적이고 푸른 톤으로 색을 구성했답니다. 






연하고 시원한 녹차향이 날 것만 같은 치마입니다. 연한 풀색 바탕에 갈색의 줄무늬가 들어가니 굉장히 자연적인 색감과 분위기를 가집니다. 






두 분께서 가진 이미지와 결혼 날짜, 취향을 모두 고려해서 만들어진 혼주한복 두 벌의 특징은 우아함과 고급스러운 기품입니다. 색감에 욕심내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운 원단의 질감과 부피감을 살려 고급스럽고 은은한 분위기를 내고자 했거든요.  





밝은 안감이 들어가 더욱 싱그러운 색감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만든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이렇게 상하의를 모두 연한 색 항라 원단으로 구성하여 만든 한 벌. 분홍색 항라 저고리와 연한 풀색의 항라 치마, 오리미의 시어머니 혼주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딱 보면 아시겠죠. 어제 올라온 친정어머니 한복과 같이 맞추신 시어머님 한복이구나! 라는 것을. ^^

 

무늬는 다르지만 비슷한 광택과 재질감을 가진 파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만들었습니다.

꼭 같은 원단 안에서 색을 고르지 않아도 충분히 같은 분위기를 가져가실 수 있답니다. 





물론 두 분께서 같은 원단으로 맞추기를 원하시고- 그 원단들 안에서 두 분께 각각 어울리는 색이 있다면 그렇게 할 수 있지만 막상 원단을 몸에 대어 보면 자신에게 어울리는 원단은 천차만별이거든요. 그래서 되도록이면 각각 어울리는 원단 안에서 분위기를 맞추려고 노력합니다. 

 
두 분의 한복 컨셉은 치마보다는 상의가 돋보이는 구성으로 통일해서 진행했기에, 
시어머님 한복 역시도 진한 색 치마로 옷을 만들었습니다. 진풀색 치마가 파란색과 부드럽게 어우러져 
차가운 색인 파랑과 대비되는 따스한 느낌을 넘실넘실 내고 있지요. 



이 진한 풀색빛 치마는 자연광에선 초록이 더 잘 보이지만, 

실내의 조명 아래에서는 노란빛이 새어나와 좀 더 따스한 느낌이 가득해집니다. 




치마의 안감에도 이렇게 어여쁜 청색 원단을 넣었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도 이렇게 무늬가 있어 기분이 좋아지는! 





역시 자연광이 제일 잘 내리쬐는 현관 앞에서 포즈를 취하신 예비 시어머님입니다. 

가봉날이기 때문에 옷에 여기저기 실핀이 있어요. 여기저기 다듬을 곳이 조금 있기 때문에 느낌만 살짝 보아 주세요. 






자연광 아래에서의 색상과 실내에서 저희가 촬영한 색상이 많이 다르죠? 자연의 햇살이 옷을 좀 더 화사하게 보여주는 느낌입니다. 

특히나 가을-겨울의 한복은 원단이 두꺼워지고 광택이 생기면서 실내와 자연광 아래에서의 느낌 차이가 커진답니다.  


뒷모습은 수정할 곳 없이 잘 맞지만 옆 태를 좀 더 수정하기 위해 곁마기에 실핀이 꽃혀 있답니다.

나무랄 곳 없이 어머님께 잘 어우러지는 색상으로 서로 만족스러운 가봉을 끝낸 어느 주말의 오전이었답니다.

10월이면 한 가족이 될 예비 시어머님과 예비 친정어머님 모두 그 날 행복하게 입는 행복한 옷이 되기를 바라며, 

거듭 축하드립니다. ^_^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