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록저고리

(18)
선명한 초록 항라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선명하고 밝은 초록색 바탕에 고동색 줄무늬를 그리며 짜여진 저고리. 마찬가지로 고동색 줄무늬가 있는 차분하고 단아한 미색 치마를 함께하니, 색의 대비로 더욱 맑고 시원해 보이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진보라색 안고름을 넣어 장식을 더합니다. 선명한 색상 대비가 멋진 이 한 벌은 시어머님의 혼주한복으로 지었습니다. 다 지어진 한복이 고와, 다양한 노리개를 함께해봅니다. 녹색 저고리와 미색 치마의 깔끔한 조합엔 가지각색 노리개가 제작기 다 잘 어우러집니다. 진녹색과 연녹색이 멋지게 섞여 만들어진 비취 원석과 진빨강색 술이 멋지게 어우러지는 오봉술 노리개. 손잡이에 꽃이 달린 화병으로 조각된 비취 원석이 앙증맞은 삼작 노리개. 차분한 술의 색감과 대나무 투각 장식이 멋지게 어우러져 고상하고 우아한 분위기를 풍기는..
초록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치마, 여자아이 한복 선명한 초록색 양단 저고리를 입고, 색색깔의 꽃이 장식된 새빨간 치마를 함께 입었습니다. 옷을 찾으러 온 김에 마지막 점검차 한 번 입어보았을 뿐인데, 원래 입던 옷마냥 정말 잘 어울리죠? 원래부터 한복을 입고 지낸 것 마냥 자연스러운 옷 태에 모두가 엄마미소를 지었답니다. 본인도 옷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입은 채로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해서 모두 즐거워졌어요. 초록과 빨강색의 조화는 가장 전통적인 배색이죠. 그만큼 오랜 세월 살아남은 아름다운 배색이기도 하고요. 쨍한 색감의 초록색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 치마를 입고 머리엔 배씨댕기를 달았어요. 지금 아니면 언제 이 귀여운 소품을 착용하겠어요. 초록 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 주말에 여주에서 열린 '2018 세종대왕 문화제'의 '세종대왕 소헌왕후..
진초록 저고리와 빨간 치마, 오리미 녹의홍상 신부한복 빨강 치마에 초록 저고리,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신부한복입니다. 연두 저고리와 다홍치마를 뜻하는 '녹의홍상'은 가장 아리땁게 차려입은 여자의 옷차림을 이르던 말입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 라는 말 처럼, 옛부터 가장 으뜸으로 여겼던 붉은 치마. 옛날엔 따라야만 하는 문화였으니 누구나 그렇게 입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누구에게나 연두색 저고리와 다홍색 치마가 어울리진 않겠죠? 그 전통의 의미를 살려서 색상의 결은 유지하면서 다른 원단과 같은 계열 안의 색을 사용해 현대적인 녹의홍상을 만들어나갑니다. 이 신부한복은 아주 진한 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강렬한 빨강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어두운 색 저고리에는 더욱 더 어두운 진초록색 양단을 배색하여 더 '멋진' 이미지를 만들었습니다. ..
초록 항라 저고리와 미색 치마, 숄이 함께한 신부한복 선명하고 초록색 저고리와 하얀색에 가깝게 보이는 미색 치마의 대비가 밝고 시원한 신부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항라 저고리와 새빨간 안고름이 어우러져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분위기도 살짝 가져갑니다. 실제로 보면 더욱 선명하고 쨍하게 느껴지는 초록색 항라 원단은 피부색에 따라 어울리기 쉽지 않지만, 잘 어울리기만 한다면 얼굴을 200% 살려 주는 힘을 가졌답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는 달리 은은하고 우아한 미색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상의에 힘을 강렬하게 준 대신, 하의에서 힘을 빼고 분위기를 가져갑니다. 하얀 치마와 같은 효과를 내지만, 연한 분홍빛이 들어가 있어 훨씬 더 부드럽습니다. 한복용 숄을 맞추신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 처럼, 신부님 한복에도 한복용 숄을 맞추었습니다. 한 벌과 소품까..
진녹색 저고리와 자줏빛 꽃무늬 치마, 오리미 신부한복 샛노란 고름을 단 진녹색 저고리와 국화가 그득하게 핀 자줏빛 꽃무늬 치마를 함께한 오리미의 신부한복입니다. 가만히 보면 저고리의 진녹색과 샛노란 고름은 치마의 문양 속에서 포인트가 되고 있는 색상이랍니다. 그래서 더 자연스럽고 센스있게 어우러지는 한 벌이랍니다. 봄의 햇살을 받으면 국화의 노오란 꽃술들이 더욱 빛나는 듯 합니다. 어두운 자줏빛을 바탕으로 그려진 무늬들이지만, 햇살 아래에선 안감의 진분홍색과 함께 훨씬 밝은 자줏빛으로 빛날 거에요.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부님께서 가봉까지 모두 마쳐 완성된 옷을 최종 확인하러 오셨습니다. 더할 나위 없이 본인에게 딱 맞는 한복으로 완성되었습니다. 뒷태도 꼼꼼하게 확인합니다. 개개인의 목 둘레와 길이에 맞춰 디자인되는 목깃과 동정부터 치마 끝자락까지, 옷의 모..
찝어박기로 멋을 낸 진초록색 저고리와 미색 항라 치마, 시어머니 혼주한복 간결하고 깔끔하면서도 그 우아한 분위기가 압도적인 한 벌의 한복입니다. 짙은 초록색 원단을 한 줄 한 줄 접고, 박아 만든 찝어박기 기법으로 고급스러운 멋을 낸 저고리. 미색 바탕에 옅은 고동빛 줄이 가득찬 항라 원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짙은 원단에 찝어박기로 멋을 내었기 때문에, 멀리서 보는 이는 잘 느끼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누구라도 가까이에서 보게 된다면 기계로는 낼 수 없는 수작업이 주는 멋을 느끼지 못할 이가 없을 거에요. 사실 이런 세심한 디테일들은 누구보다도 '나'의 눈높이와 만족을 위한 것이고, 그래서 선택하게 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나에게 만족스러운, 나에게 딱 맞는 나만의 한복을 맞추러 오시는 분들의 마음이 모두 그러하듯이요. 짙은 초록의 저고리와의 색상 차이는 이 한 벌의 옷을 ..
초록 저고리와 진분홍 치마, 현대적인 녹의홍상 신부한복 전통적인 느낌이라곤 전혀 없어 보이지만, 색상의 배색만큼은 가장 고전적인 전통에 뿌리를 둔 녹의홍상의 조합으로 신부한복을 지었습니다. 녹색 저고리에 붉은 치마라는 뜻의 녹의홍상, 이 조합을 지금 2017년 여름에 가장 오리미의 현대적인 색감으로 풀어내 보았습니다. 가녀리고 긴 목을 가진 예비 신부님께 잘 어울리는 높은 목깃의 초록 저고리에 단 새파란 고름은 더욱 현대적인 느낌을 주고, 샛노란 항라 안고름은 옷에 귀여움과 생기를 살짝 첨가합니다. 저희가 보통 원단을 풀어 옷을 지으면서 생각하는 것 중에 하나는, '현대적이다'라는 느낌이 드는 원단들은 꼭 우리 주변의 친숙한 무언가를 생각나게 하는 듯 합니다. 예를 들면 지금 이 진분홍빛 치마를 보며 '스크류바'가 떠오르는 것 처럼요. 흰색과 진분홍색이 섞여..
붉은 고름을 단 자줏빛 초록 저고리, 연보라색 치마 한 벌 거친 가로줄무늬와 여러 색의 혼합이 아름다운 색색의 원단들이 모여 한 벌을 이루었습니다. 단 두 가지, 저고리와 치마만으로 이루어진 한 벌이지만 왠지 여러 피스처럼 느껴질 정도로 다양한 색상이 느껴지는 옷입니다. 거친 자줏빛 줄무늬가 들어간 초록빛 저고리에는 광택나는 새빨간 고름을 달았습니다. 그 붉은 고름과 대비되도록 안고름은 형광빛에 가까운 밝은 연두색 항라 원단으로 만들어 달았는데, 이 작은 안고름 하나로 안 그래도 현대적인 옷에 더욱 젊음과 경쾌함이 더해집니다. 연보라색과 연분홍색이 교차하며 줄무늬를 그려내는 치마. 유독 자줏빛 줄무늬가 짙어 초록색 저고리라고 부르기에 잠시 망설여지는 이 저고리엔 초록빛이 좀더 강해지도록 밝은 옥색을 안감으로 두었습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들어진 이 한 벌, 어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