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치마에 초록 저고리, 전통적인 신부한복의 색 조합으로 디자인된 신부한복입니다. 




연두 저고리와 다홍치마를 뜻하는 '녹의홍상'은 가장 아리땁게 차려입은 여자의 옷차림을 이르던 말입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 라는 말 처럼, 옛부터 가장 으뜸으로 여겼던 붉은 치마. 


옛날엔 따라야만 하는 문화였으니 누구나 그렇게 입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누구에게나 연두색 저고리와 다홍색 치마가 어울리진 않겠죠? 




그 전통의 의미를 살려서 색상의 결은 유지하면서 다른 원단과 같은 계열 안의 색을 사용해 현대적인 녹의홍상을 만들어나갑니다. 이 신부한복은 아주 진한 풀색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강렬한 빨강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어두운 색 저고리에는 더욱 더 어두운 진초록색 양단을 배색하여 더 '멋진' 이미지를 만들었습니다. 



전통적으로 보던 신부한복의 이미지가 느껴지면서도, 강하고 당찬 이미지의 여성이 떠오르는 오리미의 녹의홍상 신부한복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