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한 초록색 양단 저고리를 입고, 색색깔의 꽃이 장식된 새빨간 치마를 함께 입었습니다. 옷을 찾으러 온 김에 마지막 점검차 한 번 입어보았을 뿐인데, 원래 입던 옷마냥 정말 잘 어울리죠? 



원래부터 한복을 입고 지낸 것 마냥 자연스러운 옷 태에 모두가 엄마미소를 지었답니다. 본인도 옷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입은 채로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해서 모두 즐거워졌어요. 



초록과 빨강색의 조화는 가장 전통적인 배색이죠. 그만큼 오랜 세월 살아남은 아름다운 배색이기도 하고요. 




쨍한 색감의 초록색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 치마를 입고 머리엔 배씨댕기를 달았어요. 지금 아니면 언제 이 귀여운 소품을 착용하겠어요. 




초록 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 주말에 여주에서 열린 '2018 세종대왕 문화제'의 '세종대왕 소헌왕후 어린이 선발대회'에 나갔다고 해요. 곱게 옷을 지어드린 보람이 가득하게 큰 상을 탄 혜준이, 오리미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마침 한글날 기쁜 소식을 전해 듣고 축하를 전할 수 있어 더 의미있었어요.



초록색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의 오리미 여자아이 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