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명한 초록색 양단 저고리를 입고, 색색깔의 꽃이 장식된 새빨간 치마를 함께 입었습니다. 옷을 찾으러 온 김에 마지막 점검차 한 번 입어보았을 뿐인데, 원래 입던 옷마냥 정말 잘 어울리죠? 



원래부터 한복을 입고 지낸 것 마냥 자연스러운 옷 태에 모두가 엄마미소를 지었답니다. 본인도 옷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입은 채로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해서 모두 즐거워졌어요. 



초록과 빨강색의 조화는 가장 전통적인 배색이죠. 그만큼 오랜 세월 살아남은 아름다운 배색이기도 하고요. 




쨍한 색감의 초록색 저고리에, 새빨간 양단 치마를 입고 머리엔 배씨댕기를 달았어요. 지금 아니면 언제 이 귀여운 소품을 착용하겠어요. 




초록 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 주말에 여주에서 열린 '2018 세종대왕 문화제'의 '세종대왕 소헌왕후 어린이 선발대회'에 나갔다고 해요. 곱게 옷을 지어드린 보람이 가득하게 큰 상을 탄 혜준이, 오리미도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마침 한글날 기쁜 소식을 전해 듣고 축하를 전할 수 있어 더 의미있었어요.



초록색 양단 저고리와 빨간 양단 치마의 오리미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시원하고 밝은 파란 저고리와 새하얀 치마의 조합이 보는 눈을 시원하게 해 주는 한복 한 벌입니다. 작고 앙증맞은 파란 저고리를 보아하니 아이 옷임이 짐작이 가시겠죠? 공연을 위해 맞춘 한복입니다. 



고름과 소매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하여 화사함을 더했습니다. 저고리의 시원한 파랑빛과 자연스레 어울리면서도 다른 재질의 원단이 들어가 옷이 더욱 화사해집니다.



이렇게 펼쳐 보면, 고름과 소매에 들어간 양단이 주는 효과가 더욱 잘 보이실 거에요. 새하얀 치마와 함께해서 더욱 눈에 들어오는 파란 저고리입니다.



공연용 한복으로 만드는 옷이라, 전통적인 치마의 형태로 제작했습니다. 



표백한 듯 새하얀 백색을 안감에 넣고, 겉의 원단은 미색 느낌이 나는 부드러운 하얀색으로 치마를 만들었습니다. 



소매와 고름에 하늘색 양단을 배색한 파란 저고리와 하얀 치마, 여자아이 공연용 한복으로 만든 한 벌입니다.

대나무와 국화가 그려진 연노랑 양단 원단으로 저고리를 짓고, 같은 문양이 있는 옥색 원단으로 고름을 달았습니다. 이 연노랑 저고리와 함께 입을 화사한 분홍색 치마도 지었고요.


이 한복과 함께 착용할 여러 가지의 한복 장신구를 모두 맞춤으로 진행했습니다. 하나씩 소개해 드릴께요. 

볼록한 옆선이 매력포인트인 소품, 조바위입니다. 과거에는 방한의 용도로 사용했지만, 지금은 오로지 장식의 용도입니다. 귀엽기도 하거니와, 아이들이 한복과 함께 착용했을 때 가장 장식적이고 특별한 머리 장식이 아닐까 싶어요.

돌을 맞은 어린 아기들의 경우에는 아직 풍성하지 않은 머리숱을 커버해 주기도 하고요. 


이번 소품들은 모두 저고리의 고름과 같은 옥색 양단을 사용해서 제작했습니다. 

두번째 소품은 돌 띠입니다.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이 담겨있는 돌잔치용 돌 띠의 전통적인 디자인은 아마 오리미 블로그에서 많이 보셨을 거에요. 전통적인 디자인으로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의 한복에 어울리도록 색상을 구성하여 다섯 가지 색상 주머니를 만들어 달았습니다. 옷을 만드는 것 처럼 맞춤으로 진행한 소품이라 늘 그렇듯 디테일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했답니다. 


세번째, 네번째 소품도 모두 맞춤 제작입니다.

아이가 머리에 쓸 귀여운 천 족두리, 그리고 행사 날 어머님이 옷에 달 브로치를 만들었어요. 



아이 어머님은 한복을 입지 않지만, 아이와 연결되는 소품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제안드린 브로치입니다. 아이의 고름과 같은 양단으로 만들되 그 날 착용할 옷과 어울리도록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었어요.



한 벌의 아이 한복에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소품을 모두 맞춤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돌띠, 조바위, 족두리 모두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잘 어울려 뿌듯했고요.



연노랑 양단 저고리와 연분홍 치마, 그리고 다양한 맞춤 장신구를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문양이 화려한 검정 양단을 고름과 소매에 배색한 청록색 저고리와 청록색 조바위, 그리고 채도높은 자주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언뜻 보면 어른용 한복과 거의 흡사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낮은 목깃과 얇은 동정 등 다른 부분을 조금씩 발견할 수 있을 거에요. 어른이 입어도 예쁘지만, 이렇게 선명한 색들은 아이들이 입었을 때 더욱 예쁜 색이기도 합니다. 




저고리와 치마가 선명한 색인지라, 소매와 고름에는 진한 배색을 주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습니다. 대신, 어두운 검정 바탕에 다채로운 색들로 그려진 전통문양이 독특하면서도 화사하죠. 



날이 다르게 커 가는 아이의 신체를 고려하여 허리끈이 달린 형태의 치마로 제작했습니다.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자주색 댕기도 함께 만들었어요.




만들어진 한복을 입어 본 아이, 손을 다소곳이 모은 한복 태가 어엿하죠? 청록색 조바위까지 쓴 모습이 참 사랑스러운 모습이라 모두가 흐뭇해졌답니다. 


선명한 색상과 부드러운 광택이 아름다운 한 벌, 청록색 저고리와 자주색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 한 벌입니다.





자그마한 국화들이 가득한 저고리에 사랑스러운 분홍 치마를 함께하여 만든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차분한 색상의 꽃무늬 원단 위에 밝은 청록색 고름을 달아 생기를 더합니다. 현재 아이의 사이즈보다 넉넉한 사이즈로 만들어진 소매는 안으로 접어서 고정시켜 놓았고요. 





치마와 같은 색으로 만들어진 분홍색 조바위입니다. 저고리에 단 청록색 고름과 같은 색으로 조바위 테두리를 마감하고, 저고리 속에 피어 있던 앙증맞은 국화가 튀어나온 듯 한 자수 장식도 달아 멋을 더합니다. 





만두처럼 동그랗게 모양이 만들어지는 조바위의 형태부터 색감까지, 사랑스러운 이미지가 가득합니다. 





꽃무늬 저고리와 분홍 치마는 9월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추석을 기다리는 아이의 품으로 찾아갔습니다. 


가을이면 들판에 넘실넘실 핀 꽃들을 생각나게 할 테고, 봄이면 막 피어오르기 시작하는 꽃들을 떠오르게 만들 꽃무늬 저고리, 그리고 변함없이 사랑스러운 색인 분홍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을 지었습니다. 





이번 여름에 첫돌을 맞이한 아이의 첫 맞춤한복입니다. 세 가지 색상으로 색동을 준 소매의 하얀 저고리와 가로줄 무늬가 매력적인 분홍 치마로 한 벌을 지었습니다. 





하얀 저고리에는 분홍색 중에서도 가장 부드럽고 사랑스러운 연분홍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앙증맞은 소맷단에는 세 가지 색을 배색하여 색동 소매를 만들었습니다. 한 줄 한 줄 세심하게 이어붙인 색동 작업이 너무 깔끔해서 마치 원단이 세 가지 색으로 짜여서 나온 것만 같습니다. 


소매 중간이 봉긋한 것은, 아이가 향후 몇 년간 더 입을 수 있도록 옷을 크게 제작했기 때문에 현재 사이즈에 맞게 소매의 중간을 살짝 찝어 두었기 때문입니다. 이제 갓 돌을 맞은 지금보다는 조금 더 자랐을 때 한복을 입을 일이 많아지기 때문에 아이가 조금 더 자라면 저 부분을 풀어 사이즈를 조절해 입을 수 있습니다.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새하얀 조바위도 만들었습니다. 함께 쓰면 참 귀엽겠죠. 





조바위의 앞모습입니다. 뒷 부분이 접혀져 있는 것 역시도 향후 몇 년간을 생각해서 크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사이즈 조절을 위해 뒷 부분을 살짝 접어서 고정해 둔 상태거든요. 한복과 마찬가지로 아이가 쑥쑥 크더라도 몇 년간 잘 입을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입니다. 





자수로 만들어진 나비 장식까지 단 조바위의 가장자리는 연분홍색 원단으로 섬세하게 마무리해서 완성했습니다. 






하얀 조바위와 하얀 저고리, 그리고 사랑스러운 분홍색 치마가 함께한 여자아이의 돌 한복을 지었습니다. 





앞서 소개했던 사랑스러운 하얀 저고리+연두 치마의 아이한복과 함께 일본으로 건너간 또 한 벌의 아이한복입니다.


구름이 뭉게뭉게 피어난 자리가 반투명처럼 뜷려 있어 안감 색이 비추어나는 검정 저고리에는 큼지막한 국화를 돌금박으로 찍었습니다. 




저고리의 검정색과 대비가 강해지는 치마입니다. 형광노랑색으로 치마를 지었거든요. 

이 치마 역시도 손님의 요청에 따라 여밈 마무리를 끈으로 묶도록 디자인해드렸습니다. 






자그마한 검정 저고리 참 앙증맞죠. 치마가 차지하는 면적이 워낙 넓은지라 검정색 저고리까지 밝아 보이는 듯 합니다. 물론, 검정 저고리의 문양 사이사이로 들여다보이는 안감은 치마의 형광노랑색과 같은 색으로 들어가 있지요- 


이 강렬한 두 색상 사이에서 더욱 존재감을 발할 수 있도록, 형광에 가까운 핫핑크색 안고름을 달았더니, 또다른 활기가 도는 듯 합니다. 





치마와 함께 있을 때 더욱 밝게 빛나는 저고리의 국화금박- 





밝은 형광빛과 가장 어두운 색의 조합으로 독특한 배색의 한 벌이 되었습니다. 

박스에 고이 담겨 비행기 타고 건너간 오리미의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앙증맞기도 해라. 오랜만에 소개하는 아이 한복입니다. 

새하얀 저고리에 깃과 고름, 소매에 분홍 양단을 두른 여자아이 저고리입니다. 그저 사랑스럽단 말만 되풀이되네요. 





살랑살랑 바람에 날리는 듯한 잎사귀가 가득한 연두색 잎새단으로 치마를 지었습니다. 이 치마, 조금 특이하지 않나요? 


통 원피스 형식으로 치마를 만드는 방식과 다르게 옛날 방식처럼 뒷 여밈을 끈으로 만들어 달았습니다.

이 부분은 고객님의 요청이셨어요. 그리고 길이도 다른 한복 치마에 비해 짧게 만들었고요.











저고리에 포인트로 두른 이 분홍 양단의 문양과 실 색깔도 참 독특하답니다. 




깔끔한 분홍 바탕에 놓여진 무늬들은 분홍에서부터 노랑 계열의 실이 그라데이션을 이루면서 꽃잎들을 채워나갔답니다. 그 면을 깔끔히 감싸는 테두리는 영롱한 오색빛이 나는 실을 사용한 탓에 문양이 아주 '반짝반짝' 빛을 냅니다.








일본에 사는 재일교포인 가족을 위해 지어진 이 옷들은 이렇게 어여쁘고 사랑스럽게 입혀지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예전에도 포스팅하면서 이야기한 적이 있었는데, 일본에 계신 한국분들은 여자아이들의 한복치마를 저렇게 짧게 입는다고 해요. 지역마다, 또 어떤 사람들이 모이는가에 따라 그곳만의 고유한 문화가 생기기 마련이니까요. 


타국에서도 이렇게 잊지 않고 한복을 찾고, 또 입어 주신다는 것이 감사할 따름입니다. 

특히나 엄마의 볼에 입을 맞추는 저 옆모습과 볼, 살짝 들린 봉긋한 치마 하며 귀엽지 않은 곳이 하나도 없는- 예쁜 사진도 감사합니다. 






바로 전에 올렸던 보라 저고리와 노란 치마의 아이한복, 기억하시죠?

(2016/06/10 - 밝은 보랏빛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의 여자아이 한복


2년전에 맞춘 그 한복을 열심히 입어 오다 그 사이 또 훌쩍 자란 아이를 위해 새로운 한복을 지었습니다. 

지난 옷을 손질하면서 훨씬 커진 새 옷을 보니 이 아이가 이렇게나 자랐구나, 하는 마음이 들어 미소가 지어집니다. 게다가 아이의 성장을 함께하는 느낌이라 저희의 기분도 좋아집니다. 

일본에서도 한복을 열심히 입어 주는 아이에게도, 어머니에게도 감사하고요.  





조각조각 꿰메어 만든 모란꽃이 탐스러운, 연파랑 저고리에 새빨간 고름을 달았습니다. 

예전에 입던 보라, 노랑의 한복과 비교하면 좀 더 성장한 느낌이 물씬 나죠?




연분홍의 치마는 안쪽에 정말 연한 연두빛을 넣어 이렇게나 뽀얀 복숭아색이 되었습니다. 





뽀얗다 느낄 정도의 연한 연두색이에요. 탐스럽고 사랑스러운 분홍빛을 내는 치마가 되었어요. 






새빨간 꽃잎을 단 모란꽃이 저고리 곳곳에 피어 있으니 새빨간 고름이 어울리지 않을 수가 없겠죠. 





저고리 뒤, 목 아래로도 이렇게 모란 두 송이가 대칭으로 피어 있어요.

꽃 잎, 잎사귀 하나하나 원단을 오려 바느질해 달고, 꽃가지는 자수로 놓았으니 정말 손길이 많이 간 장식입니다. 공이 많이 간 만큼 더욱 예쁘기도 하고요.  







그야말로 '아이가 자랐어요' 를 뿌듯하게 느끼며 전에 입던 한복과는 다른 분위기를 아이에게 선사하고 싶은 마음으로, 

살짝은 성숙하게, 그렇지만 여전히 아이다운 사랑스러움을 가진 여자아이를 상상하며 디자인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한복입니다. 




밝은 보랏빛의 저고리와 샛노란 치마가 만나니 이렇게나 경쾌한 느낌이 납니다. 자그마한 아이 옷이라서 더욱 그렇게 보이기도 하고요. 


재작년에 맞추었던 이 옷은, 수선을 위해 일본에서부터 비행기를 타고 날아와 오리미에 다시 도착해 있어요. 

아이 옷인데도 깨끗하고 곱게 입었고, 관리도 잘 되어 있어 여전히 새 옷 같죠. 





보랏빛 저고리에 달린 밝은 녹색과의 조합은 노랑 치마와 만나 아이다운 싱그러움을 느끼게 해 주는 듯 합니다. 





바람결에 날리는 잎사귀 무늬가 가득한 노랑색 잎새단으로 치마를 만들었어요. 

치마를 짧게 맞추기를 바라셔서 한복 치마를 발목 위로 올라가게 지었답니다. 그래서 사진상으로도 저고리에 비해 치마가 더 작게 보일 거에요. 

일본에 거주하시는 분들의 문화는 아이한복을 이렇게 짧게 입는다고 하시더라고요. 아마도 실용적인 이유가 크지 않을까 하고 추측해 봅니다. 옷의 진화 과정이 그러했듯이, 문화는 사는 지역에 따라 달라지기 마련이라는 것을 또 느낀답니다. 어떤 것도 정해진 답은 없으니깐요. 





샛노란 치마를 찍다 보니 옆에 놓인 화병의 들풀들도 나 좀 봐 달라고, 나도 비슷한 색이지 않냐고 하는 듯 합니다.

싱그러운 이 풀과 꽃들, 시골에 살았던 분들이라면 간혹 아시는 분들이 있는 꽃입니다. 바로 '냉이' 인데요, 보통 이렇게 꽃이 피기 전 따서 나물로 먹기 때문에 꽃을 모르시는 분들도 많거든요. 





집 근처 공터에 핀 냉이꽃과 엉겅퀴꽃을 한아름 따다 꽃으니 들꽃만이 주는 자연스러움이 빛이 난답니다. 





길가에 피어 있어도 늘 보는 둥 마는 둥 지나치게 되는 들꽃들도 이렇게 모아 꽃으니, 재배된 식물들에겐 느낄 수 없는 자유분방함이 느껴지는 그만의 멋이 있죠? 


요즘 오리미에는 이렇게 매 주 들꽃의 향연이 펼쳐진답니다. 종종 함께 소개할께요. 





두 해 동안 행사 때마다, 명절 때마다 예쁘게 입었던 한복은 조금 더 입을 수 있게 수선하고, 훌쩍 큰 아이를 위해 새 한복을 하나 더 맞추었답니다. 


보기만 해도 경쾌함과 밝음이 느껴지는 여자아이 한복 한 벌, 

이번에 새로 맞춘 한복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