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 하나하나를 자르고, 다듬어 꿰메어 만들어진 모란꽃이 포인트인 연분홍색 저고리, 같은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와 진분홍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큼지막한 모란꽃이 피어난 저고리에는 맑고 선명한 청록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같은 연분홍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는 조금 더 작은 모란꽃 장식을 넣었어요. 저고리의 청록색 고름과 같은 원단으로 조바위의 가장자리를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색상 포인트를 맞추었고요.




연분홍색 저고리와 함께한 진분홍색 치마에도 활짝 핀 모란들이 가득합니다. 밝은 청록색 고름과 대비되어 함께 더욱 화사해지는 색상 대비를 보여줍니다.



치마 아래에는 예쁜 자수가 가득 놓인 빠알간 신을 신고 첫 생일을 맞이하겠죠. 



모란꽃이 피어난 연분홍색 저고리와 조바위, 진분홍 모란문 치마가 함께한 오리미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화사하게 금박을 찍은 색동 한복을 지었습니다. 첫 돌을 맞은 여자아이 한복이에요. 



전통적이고 선명한 색감의 색동 소매를 단 저고리, 넓게 금박을 찍은 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저고리에 달린 진자주색 고름과 같은 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도 붉은 안감을 넣고, 금박을 찍어 같은 느낌으로 어우러지고요. 




하얀색 깨끼 저고리에는 진자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소매에는 한껏 화사하고 선명한 색들로만 색동을 배색하고, 소매의 가장 끝 색동 단에는 금박을 찍었습니다. 


저고리도 치마도, 향후 몇 년 간 입을 수 있도록 크게 만들기 때문에 사진 속의 모습은 돌잔치를 위해 사이즈를 줄여 둔 상태에요. 



빠알간 치마에는 모란문을 돌금박으로 넓게 찍었습니다. 



눈길을 끄는 빠알간 색상도 색상이지만 반짝이는 금박이 더해져서 풍성한 치마가 더욱 더 화려해졌습니다. 



전통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도록 디자인한 여자아이 돌 한복. 하얀색 색동 저고리와 새빨간 금박 치마, 자주색 조바위가 한 벌로 구성된 아이한복 한 벌입니다. 



진한 자줏빛 양단을 바탕으로 더욱 반짝반짝 빛나는 금실 문양이 고급스러움을 더합니다. 선명한 자주색 금직 양단 저고리에 아주 밝은 연노랑색 치마를 함께한 여자아이 돌 한복이에요. 



옷이 주인을 찾아가기 직전인지라, 넉넉하게 만든 소매의 끝자락과 저고리의 옆선은 안쪽으로 접어 고정시켜 두었고, 역시 넉넉하게 만든 치마의 아랫단도 한 움큼 접어 안쪽으로 고정했답니다. 그 때문에 지금 보시는 사진에서는 저고리가 평면적이지 않고 여기저기 볼륨이 생긴 모습이 되어 있답니다. 



돌이 지나면 하루가 다르게 쑥쑥 커지는 아이가 향후 몇 년 간 돌아오는 명절마다 입을 수 있도록 치수보다 크게 만든 후 소매와 옆태, 치마 길이를 임시로 고정해서 옷을 내보냅니다.


이 자주색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에는 새카만 바탕에 화려한 금직 문양이 있는 양단으로 조바위를 만들었습니다. 어느 아이가 써도 사랑스러운 조바위지만, 갓 돌을 맞은 나이에는 머리숱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꼭 추천하는 구성이랍니다. 



금실로 짜여진 문양들이 반짝반짝 빛나며 아이를 더 빛나게 해 줄, 자주색 금직 저고리와 연노랑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선명한 초록색 저고리와 빨간 치마, 소매에 색색깔로 배색된 색동... 어딘가 굉장히 익숙하지 않나요?

그렇습니다. 우리 어릴 적 돌 사진 속에 내가 입고 있던 그 한복의 느낌이에요. 




80년대까지만 해도 이렇게 선명한 색동 돌 한복을 입히고 사진관에 가서 돌 사진을 찍는 것이 필수였는데 지금은 이런 원색의 돌 한복을 잘 입지 않죠. 그렇기 때문에 더 특별해진 색상과 배색이 되어버린 흔치 않은 옷입니다. 




국화 금박이 찍힌 진자주색 조바위까지 보시면 자신의 어릴 적 돌 사진이 선명하게 떠오르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유행은 돌고 돌듯이, 예전에 모두가 사랑했던 이 디자인이 지금은 흔하지 않아 특별한 옷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이 돌 한복은, 아이 어머니의 어릴 적 돌 사진을 참고하여 당시의 옷과 가장 비슷하게 지었답니다. 엄마에게도, 아이에게도 대대로 물려오는 특별한 옷이 될 거에요. 




옷을 만드는 저희 입장에서도 오랜만에 이 디자인으로 한복을 만들어 두니, 왜 이렇게 예쁠까요. 신부의 전통한복인 녹의홍상과 같이 한 시대를 강하게 풍미했던 디자인은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구나 하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하게 됩니다. 여자아이 돌 한복의 클래식 버젼이 아닐까 싶습니다. 






돌 잔치 당일에는 이 한복 위에 화려한 돌띠를 두르고 더욱 더 주인공의 자태를 뽐내야겠죠. 금박이 찍힌 진자주색 조바위까지 쓰고 말이에요. 


사랑스러운 아이의 첫 돌을 축하하는 마음으로, 엄마와 아이 모두에게 특별한 기억으로 남을 색동 돌 한복 한 벌을 지었습니다. 




저고리와 같은 원단으로 만든 앙증맞은 조바위가 함께한, 살구색 저고리와 하늘색 치마의 여자아이 돌 한복입니다. 





저고리의 옆구리 부분과 소매가 울퉁불퉁한 것은, 옷을 임시로 살짝 줄여 놓았기 때문입니다. 


보통은 돌잔치를 기념하면서 한복을 맞추시지만, 아이가 본격적으로 한복을 즐기면서 입고, 또 놀이방이나 유치원에 입고 가는 것은 적어도 1-2년 정도 후부터 시작됩니다. 그래서 돌한복은 돌잔치를 할 때의 아이의 크기보다 옷을 훨씬 크게 만듭니다. 돌잔치 때에는 이렇게 옷을 안쪽으로 넣어 두세땀 떠서 작은 크기로 고정시켜 드리고, 이후에는 저고리 옆단과 팔 길이를 조금씩 늘려 가면서 입힐 수 있도록 합니다. 





앙증맞은 조바위는 저고리와 같은 소재와 색상으로 만들었습니다. 마감 처리는 치마와 같은 색상으로 해서 통일감을 주었고요. 





잔잔히 흐르는 물결같은 이미지의 하늘색 치마입니다. 





살구빛이 사랑스러운 저고리에는 진한 홍매색에 금색으로 모란이 그려진 금직 원단을 길과 고름, 소매에 배색하여 고급스러움을 더했습니다. 조바위까지 착용하면 얼마나 귀여운 아이의 모습일지,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 사랑스러운 모습을 상상해 봅니다. 





여자아이 돌 한복으로는 나무랄 데 없는 양단 아이한복입니다. 

어느 여자 아이라도 이 밝은 자줏빛 양단이 어울리지 않기가 힘들지요. 






화려한 빛을 내는 굵은 금사와 어우러진 화사한 색실들이 과하지 않고 포인트로 적당히 들어가 자줏빛의 화사함을 한껏 살려줍니다.






언제 봐도 자그마한 크기가 너무나도 앙증맞은 조바위. 

치마와 같은 원단으로 안감을 넣고 적금사로 꽃이 그려진 검정 양단으로 조바위를 만들었습니다. 

옷과 마찬가지로 조바위 역시도 앞으로 몇 년을 더 착용할 수 있도록 큼직하게 만든 후 가운데를 접어박아 놓았습니다.





옷이 손님에게 나가기 직전인지라 소매를 접어박아 놓은 탓에 마치 저고리가 춤을 추는 모양새가 되었습니다. 

이 한복을 꺼내입을 때 마다 이렇게 덩실덩실 춤추고 싶은 마음이면 정말 좋겠죠.


생애 처음으로 입어보는 한복이 앞으로도 한복에 대한 태도나 이미지를 심어준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더욱 마음과 정성을 다해 짓는 아이한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