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하게 금박을 찍은 색동 한복을 지었습니다. 첫 돌을 맞은 여자아이 한복이에요. 



전통적이고 선명한 색감의 색동 소매를 단 저고리, 넓게 금박을 찍은 빨간 치마를 함께했습니다. 저고리에 달린 진자주색 고름과 같은 색 원단으로 만든 조바위에도 붉은 안감을 넣고, 금박을 찍어 같은 느낌으로 어우러지고요. 




하얀색 깨끼 저고리에는 진자주색 고름을 달았습니다. 소매에는 한껏 화사하고 선명한 색들로만 색동을 배색하고, 소매의 가장 끝 색동 단에는 금박을 찍었습니다. 


저고리도 치마도, 향후 몇 년 간 입을 수 있도록 크게 만들기 때문에 사진 속의 모습은 돌잔치를 위해 사이즈를 줄여 둔 상태에요. 



빠알간 치마에는 모란문을 돌금박으로 넓게 찍었습니다. 



눈길을 끄는 빠알간 색상도 색상이지만 반짝이는 금박이 더해져서 풍성한 치마가 더욱 더 화려해졌습니다. 



전통적인 분위기가 물씬 나도록 디자인한 여자아이 돌 한복. 하얀색 색동 저고리와 새빨간 금박 치마, 자주색 조바위가 한 벌로 구성된 아이한복 한 벌입니다.